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81 | 82 | 83 | 8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심야버스괴담
이재익 지음 / 황소북스 / 201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999년 밀레니엄을 맞이하여 종말론 부터 시작해서 밀레니엄버그라는 초공포의 상황이 도래할지도 모른다는 공포가



언론을 비롯하여 팽배해 있었을 때...



우리들 맘속에서도 어쩌면 정말...종말이 올지도 모른다는 약간의 의심이 있었을때!



지금 생각하면 어처구니없지만...1000년에 한번씩 오는 밀레니엄을 맞이하여 그정도의 야단법석은 어쩌면 당연할지도 모르겠다.



밀레니엄을 앞둔 어느 날...보름달이 휘영청 밝고 이상한 느낌을 간직한 날...



집으로 가는 2002번 버스안에서 느닷없이 사건이 발생한다.



처음엔 가벼운 해프닝으로 시작했지만 곧 걷잡을 수 없이 사건은 커지고...



몇명 안되는 승객도 순식간에 사건에 휘말리고...



정신차렸을땐 이미 사건의 종결...



각자가 선택할수 있는 것은 적었지만...실수를 바로 잡을수 있는 기회가 적어도 한번은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회피와 암묵적인 묵시로 사건을 수습도 않고 덮어버렸으니...



주변에 썩은 부패의 냄새가 진동할수 밖에...



양심의 부패,책임회피의 부패,자기부정의 부패...



뒷면의 광고문구에는 인간 내면의 추악한 본성에 관한 스릴러라고 하는데...



추리소설로는 조금 약한듯하지만...가볍게 읽기에는 좋은 책이다.



지금은 벌써 2000년하고도 11년이 지났으니...



밀레니엄을 맞이하여 허둥되던 때가 엊그제같은데...벌써 11년이 넘었다. 놀랍게도!!!



세월의 빠름을 실감하게 한다...그리고 그때의 소동들이 생각나서...입가에 헛웃음을 짓게 만든다.



작가가 방송계에 몸담아서인지 소재가 넘 다양하고 흥미롭다.



최근들어 많은 책이 나오고 있는 작가의 다음작을 기대하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콜드게임
오기와라 히로시 지음, 신유희 옮김 / 예담 / 2011년 6월
평점 :
절판


일전에 읽은 침묵의 교실과 많이 비슷한 포맷을 지닌 책이다...





고3여름,진로에 대해 한창 고민하고 있는 즈음에...





느닷없는 친구의 만나자는 요청...





기억도 가물가물한 중2때,모두의 왕따였던 토로요시로 부터 이상한 협박장을 받고





이상한 사고를 당했다는 친구들의 소식...





질나쁜 장난으로 치부하기엔 점점 강도가 쎄지고 점차 위기감을 느낀 친구들은





`기타중학방위대`를 결성하기에 이르고...스스로 문제를 해결해보려한다.







일본도 우리와 같이 왕따문제가 심각하긴한가보다.





읽으면서도, 어려서 ...몰라서 그렇다고 하기엔 너무 죄질이 나쁘고...





더 무서운건 특별한 동기가 있는게 아니라 그저 심심해서...생긴게 맘에 안들어서...괴롭히는거다





가해자는 별다른 기억에도 안남는 일들이... 당한 피해자에게는 엄청난 충격과 모멸감이 상처로 남고





가족까지 피폐해질수 있다는 걸...참을수 없이 가벼운 요즘아이들이 알고나 있을까...?





처음부터 범인은 이사람이다 라고 밝히며 시작하는건 ..





그만큼 이야기를 끌어갈 스토리에 자신이 있다는 거겠지만...





뒤로 갈수록 좀 지리하긴하다...





게다가 먼저 읽은 침묵의 교실에서 이미 익숙한 이야기라는 점도 조금 약점으로 작용한듯...^^





읽으면서 학창시절에 누군가를 조금이라도 괴롭힌 기억이 있는 사람은...





조금은 긴장해야할듯...





누군가가 나를 노릴지도 모르니....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81 | 82 | 83 | 8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