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익스피어를 읽자 - 1,222명에서 찾은 인간관계의 비밀
한기정 지음 / 엑스북스(xbooks)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간의 본성을 12개의 주제로 구분하여 셰익스피어의 작품을 좀 더 재미있게 읽을 수 있도록 안내하는 책이다. 대학에서 경제학을 전공, 글로벌 IT기업에서 오랫동안 일했던 작가가 오직 셰익스피어 덕후로서 애정을 가지고 쓴 책인데, 영문학 전공자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책을 읽다 보면 작가의 셰익스피어에 대한 열정과 그 깊이에 놀라게 된다. 직접 옥스포드 판 원문을 번역, 거의 모든 작품 속 대사를 인용하여 대사가 품고 있는 '맛'과 뉘앙스를 느끼는데 도움을 준다.

 

목차는 다음과 같은데, 나의 경우엔 이 목차만으로도 안 읽을 수가 없었다.

 

1장 역설과 아이러니의 맛

2장 간신과 충신의 차이

3장 불안의 극복

4장 권력과 정치의 어려움

5장 사랑이란

6장 복수와 정의

7장 표절과 창의성 사이

8장 품위와 명예

9장 우정과 배신

10장 허풍 혹은 허세

11장 질투와 의심의 화학작용

12장 어리석음과 현명함 사이

 

'하느님 다음으로 많은 인물을 창조한 사람이 셰익스피어다'라고 제임스 조이스가 말했다. 셰익스피어가 만들어낸 수많은 인물들과 그 관계를 통해 세상과 사람들을 폭넓게 바라보고 더 나아가 나 자신을 돌아볼 수 있다. 몇 백년이 흘러도 여전히 존재하는 인간의 욕망과 본능이 시대를 초월하여 셰익스피어의 작품 속에서 살아있기에 작가의 말대로 '삶의 지침서'로 삼아도 좋을 것 같다.

 

품위에 대한 인상적인 구절을 적어본다. 겸손하면서도 가식이 없기란 얼마나 어려운가...

비극의 주인공이 될 가능성이 높은 사람은 오만에 빠진 인물이다. 이는 셰익스피어 작품뿐 아니라 실제 세상에서도 마찬가지다. 거짓이 없어야 하는 것 또한 중요한 조건이다. 셰익스피어가 설파했듯이 ˝거짓은 얼마나 근사한 외관을 갖는가?˝ 정치인은 거짓말을 자주 해야 하기 때문에 품위 있기가 힘들다. 그럼에도 늘 품위나 품격을 거론하는 사람도 이분들이다. 특별 대우를 받는 것이 습관이 되어 일반인과 같은 대우를 받으면 품격이 상하는 것으로 생각하는 것 같다. 우리는 겸손하고 정직한 정치인, 그래서 저절로 품위가 따르는 정치인이 성공하는 나라를 원한다.- P27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