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탈린의 죽음 - 영화 <스탈린이 죽었다 The Death of Stalin>의 원작!
파비앵 뉘리.티에리 로뱅 지음, 김지성.김미정 옮김 / 생각비행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빨간색과 검은색의 표지가 스탈린 시대 만큼이나 강렬하게 다가오는 그래픽 노블이다.

만화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 거의 읽지 않지만 이동진 평론가의 소개로 알게 되었고, 영화<스탈린이 죽었다>의 원작이라고 해서 보게 되었다.

 

1953년2월 28일, 모스크바 라디오 방송국을 통해 오케스트라의 공연이 생중계되는 장면에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이 공연을 들은 스탈린은 연주가 너무 좋았다며 녹음본을 받고 싶다고 한다. 그러나 이 공연은 생중계였으므로 녹음이 없었고, 방송국장은 그야말로 멘붕에 빠지게 된다. 할 수 없이 연주자들을 다 불러 한 번 더 똑같이 연주하자고 하는데, 마리아라는 피아니스트가 스탈린을 위해 연주할 수 없다며 거절한다. 그녀의 가족이 스탈린에 의해 수용소에 가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결국엔 돈을 받고 설득을 당한다. 모두가 긴장한 상태에서 연주가 다시 시작되지만 너무 떨려 긴장한 지휘자가 쓰러지고 급기야 다른 지휘자를 막무가내로 데려와 간신히 녹음을 마치게 된다. 얼마나 급하게 데려왔으면 이 지휘자는 집에서 입는 가운과 슬리퍼 한짝만 신은 체로 지휘를 한다. 절대권력의 광기 안에서 이 얼마나 코미디같은 상황인지... 이 책은 단 한 칸의 그림으로 당시의 상황을 그 어떤 설명보다 강렬하게 보여준다. 우여곡절 끝에 녹음이 끝나고 레코드를 전달하려고 하는데 피아니스트가 자신이 쓴 편지를 레코드에 끼워서 보내게 된다. 그 편지에는 스탈린을 비난하는 내용이 담겨있었고, 마침내 레코드를 받아든 스탈린은 이 편지를 발견, 읽다가 뇌졸중으로 쓰러지게 된다.

 

철저한 감시와 공포정치가 지배하던 스탈린의 시대. 누군가가 죽거나 사라져도 전혀 이상할게 없는 이 시대에 막강한 권력을 휘두르던 절대 일인자가 쓰러졌다. 권력의 정점에 있던 사람이 쓰러져서 죽음을 맞이했을 때 그 주변에서는 어떤 일들이 일어나는지를 이 책은 함축적인 언어와 개성넘치는 그림들을 통해 강렬하게 보여준다. 무엇보다 인물들의 특징을 과장되게 그렸음에도 그 표정은 살아있는 사람 못지 않게 사실적이라 그들이 품고 있는 추악한 욕망과 암투가 그대로 전달이 된다.

 

쓰러진 스탈린...절대 권력앞에서 언제 숙청당할지 모르던 베리야를 비롯한 측근들은 죽어가는 스탈린의 치료를 미루며 각자 이 상황을 어떻게 자신에게 유리하게 만들지를 궁리를 하게된다. 권력의 허무함이란 이런 것이 아닐까...죽은 스탈린은 더이상 아무것도 아닌 그저 시체일 뿐, 그 주위엔 새로운 권력을 향한 욕망만이 드글거릴 뿐이다.

 

이 작품은 역사적 사실과 픽션이 적절하게 뒤섞여 새로운 시각으로 그 당시 상황을 인상깊게 보여준다. '만화에서 중요한 것은 사실의 정확성이 아니라 시각의 진실성'이며 '만화는 역사를 자유롭게 해석할 자격이 있다'고 스탈린의 평전을 쓴 장-자크 마리는 책 뒤에 실린 발문에서 말한다. 실제로 피아니스트 마리아의 편지는 존재하긴 했으나 스탈린이 그 편지를 받은 것은 아니었다. 스탈린의 죽음과 그녀의 편지는 전혀 상관이 없지만 적절한 상상을 가미하여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냄으로써 당시 소련의 암울하고 공포스러운 분위기를 그로테스크하면서도 극적으로 드러나게 한다.

 

파비앵 뉘리가 쓰고 티에리 로뱅이 그린 이 작품은 역사를 그들만의 새로운 시각으로 재구성하여 단순한 역사적 사실만으로는 느끼기 힘든 그 어떤 본질을 강렬하게 포착해낸 '짧고 굵은'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익명의 독서 중독자들 사계절 만화가 열전 13
이창현 지음, 유희 그림 / 사계절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멋진 제목에 끌려 보게 됐는데, 이런 '병맛개그' 만화에 익숙하지 않은 나에겐 좀 뭐라고 해야하나...? 중간 중간 빵! 하고 터지긴 했으나 가끔은 '이 부분에서 웃어야 하나?', '이게 웃긴건가?' 이렇게 머뭇거리던 순간도 있었다. 아마 뭔가 좀 더 진지한 걸 기대했던것 같다.

 

세상을 살아가는 모습은 서투르지만 책에 관해서 만큼은 전문가인 독서중독자들의 모임. 이 모임에 '경찰','노마드'(자기개발서에 빠져있다는 자기 소개를 하다가 퇴출 당함ㅋㅋ)라는 신입회원이 들어오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평범하지 않은 독특한 캐릭터들, 그들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그 속에서 나오는 다양한 책에 관한 이야기들로 버무려져 있는데, 제목의 거창함에 비해 책에 관한 내용은 좀 부족해 실망스러웠다.

그러나 중독자들이 전한 독서에 관한 어드바이스는 앞으로 독서생활에 참고하면 좋을 것 같아 써본다.

 

-책 선택은 '나 자신'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 일단 자신의 호기심을 충족시킬 책부터!

-독서 중독자들과 일반인의 가장 큰 차이는 중독자들은 완독에 집착하지 않는다는 것. (사실 난 완독에 집착하는 스타일)

-동시병행 독서법 : 여러 권의 책을 동시에 읽는 것(단, 분야가 겹치지 않도록)

 

뒤에 '독서 중독자들의 독서리스트' 중 읽은 책은 단 두 권, <냉정과 열정사이Rosso>.<냉정과 열정사이Blu>. 처음 들어 본 책도 많고 대체로 어려워 보이는 책이어서 순간 당황했다. 역시 독서 중독자들! 그러나 이 또한 리스트이고 책 선택은 역시 나의 수준과 관심에 맞게 선택해야 하니 참고하는 수준에서 알아두면 좋을 듯 하다.

 

기대보다는 실망스러웠지만 웹툰을 안보는 나에게 '병맛 개그'를 맛보게 해준 작품이었고 몇몇 충격적인(더러운...)장면은 잊혀지지 않을 듯 하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물감 2019-02-26 15: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저 방금 어떤책 100쪽까지 읽다가 도저히 안읽혀서 덮었는데, 그럼 저도 독서중독자에 해당 되나요?ㅎㅎ

coolcat329 2019-02-26 16:13   좋아요 1 | URL
그쵸~ㅎ 맘에 안드는 책을 억지로 읽기엔 재밌는 책이 너무 많고 시간은 짧죠. 독서중독자들 중 지금까지 읽은 책 중 완독한 책이 20%도 안된다는 말도 나와요. ^^

레삭매냐 2019-02-26 17: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초반에는 창대하였으나 뒤에 가서는
아사리판이었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다음 웹툰 맛보기를 보고 그만 낚였습니
다 파닥 파닥... 아 거기까지인 것을...

그냥 쭉 책 이야기에나 집중할 거이지 -
왜 그랬는지 모르겠습니다.

진정코 병맛을 추구했노라고 변명한다면
또 어쩌겠습니까만.

coolcat329 2019-02-26 17:14   좋아요 0 | URL
아사리판 ㅋㅋ 초반에 낚일 만 해요. 첫문장부터 멋지게 시작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