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벨탑 공화국 - 욕망이 들끓는 한국 사회의 민낯
강준만 지음 / 인물과사상사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서울 초집중화의 문제가 우리의 삶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다양한 자료를 통해 욕망이 들끓는 한국 사회의 민낯을 보여준다. 서울 초집중은 분명 지방의 착취로 얻은 것이고 그 격차는 나날이 심해지고 있는 현실. 마땅한 대안은 보이지 않지만 그런만큼 가장 고민해야할 부분임은 분명하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19-08-19 00: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은 도서관에서 빌리긴 했는데
미쳐 못 다 읽고 반납한 기억이...
 
고기로 태어나서 - 닭, 돼지, 개와 인간의 경계에서 기록하다
한승태 지음 / 시대의창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010년 제인 구달의 희망의 밥상을 읽고 채식주의자가 되기로 결심한 적이 있었다. 그 당시 탐욕에 눈이 먼 기업과 인간에 의해 닭과 돼지, 소들이 얼마나 큰 고통을 겪는지 처음으로 알게 되었고, 적지 않은 충격에 급기야 채식을 실천하기로 결심을 하게 된 것이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채식을 하면서 사회생활을 한다는 건 생각만큼 쉽지 않았기에 3개월 후 포기하게 됐다. 그렇다. 고기를 안 먹으면서 산다는건 참 눈치보이고 불편하며 때로는 짜증나는 일이다. 하지만 내가 먹는 고기와 달걀이 어떻게 식탁 위로 올라왔는지 알고 먹는것과 모르고 먹는건 분명 차이가 있다고 본다.

한승태의 이 책 <고기로 태어나서>는 이런 관점에서 읽을 가치가 있다. 책 표지에 부제목으로 ‘한승태 노동에세이 -닭,돼지,개와 인간의 경계에서 기록하다‘ 라고 쓰여 있다. 작가가 한국 동물농장 열 곳에서 일하고 쓴 고기에 대한 기록이다. 뿐만 아니라 함께 일했던 다양한 사람들의 모습과 힘든 작업 환경에도 일할 수 밖에 없는 노동자들의 현실, 일하면서 동물들의 고통에 점점 무감각해져가는 자신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작가는 단순히 공장식 농장을 비판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이 동물을 식용으로 키우는 과정에 대해 직접 일하며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고민해야할 여러 문제점들을 우리에게 화두로 던진다. 수익과 효용성만을 위해 동물을 물건처럼 취급, 아니 물건은 고장나면 고치기라도 해서 끝까지 쓰려고 하지만 동물은 아프면 도태시켜 버린다. 일하는 노동자들은 한 달에 2번 쉬면서 150만을 받지만 노동자로서의 권리는 찾을 수 없다. 너무나 힘들고 열악한 작업 환경에 노동자들도 제정신일 수 없고 자연히 동물들에게 그 스트레스를 풀며 동물의 고통에 무감각해질 수 밖에 밖에 없는 상황...이러다 사람도 죽일 수 있을거 같다는 저자의 고백은 무서웠지만 어느정도 수긍이 갔다. 미치지 않고서야 할 수 없는 일이란 생각이 들었다.
저자는 설득도 어떤 주장도 없다. 그저 자신의 경험을 알리고 고백할 뿐이다. 하지만 읽으면서 ‘과연 이래야만 하는가‘, ‘이것이 온당한가‘,‘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인가‘ 등 끊임없이 자문하고 고민하게 만든다.

책의 내용은 슬프고 때로는 혐오스럽고 역겹지만 한승태라는 작가를 알게 된 점은 너무너무 기쁜일이다. 한국의 빌 브라이슨이라고 말하고 싶다. 끔찍한 내용이지만 읽으면서 갑자기 빵빵 터져나오는 웃음에 덜 힘들었다. 그의 전작 <인간의 조건>도 읽어 볼 생각이다. 아무나 쓸 수 없는 이 책을 써 준 한승태 작가께 감사드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픔이 길이 되려면 - 정의로운 건강을 찾아 질병의 사회적 책임을 묻다
김승섭 지음 / 동아시아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간이 얻는 질병의 원인이 단지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 공동체의 문제임을 시종일관 따뜻한 시선으로 그러나 과학적 사례를 들어 차분하게 서술한 보건학자 김승섭의 책.
소외받는 이들의 아픔과 슬픔을 외면하지 않으려는 저자의 목소리에 어떤 희망을 본다. 그들에게 막연한 연민과 때론 적대어린 시선을 보냈던 내가 이젠 그들을 적어도 이해하려고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한다. 타인의 고통에 예민하고 같이 기뻐하고 슬퍼할 줄 아는 사회는 분명 지금 보다는 덜 아픈 사회가 될 것이기 때문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밀가루 똥배
윌리엄 데이비스 지음, 인윤희 옮김 / 에코리브르 / 201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빵,국수,과자 등 밀가루를 끊지 못하는 사람들...이 책을 꼭 보시길... 나도 모르게 섭취하는 밀가루 글루텐 너무 무섭고 식욕촉진에 중독성까지 있다는 사실에 너무 놀랐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