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조선 왕 시크릿 파일 - 우리가 몰랐던 조선 왕들의 인성과 사생활 이야기
박영규 지음 / 옥당북스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가 몰랐던 조선 왕들의 인성과 사생활 이야기'가 이 책의 부제이다. 잘 알려지지 않은 왕들의 성격과 사생활이 실록을 기반으로 나타나 있어 매우 흥미로웠고 신뢰가 갔다. 우리가 왕들을 평가하는 기준은 대부분 업적이었고, 그에 따라서 성군과 폭군으로 약간은 단순하게 이분법적으로 생각해 왔던게 일반적이었다. 하지만 이 책은 실록에 나타난 왕들의 실제 성격과 사생활을 보여줌으로서 특별한 존재로 여겨졌던 왕들도 왕이기 이전에 한 인간이었고 단순히 좋고 나쁨으로 평가할 수는 없겠다는 생각이 들게 했다. 사람은 누구나 그렇듯이 복잡하고 입체적이지 않은가...

 

이 책은 총 16명의 왕들을 다루고 있는데 가장 놀라웠던 사실은 세종에 관한 것이다.

조선시대 최고의 성군으로 칭송받는 세종대왕이 형인 양녕대군의 잘못을 아버지인 태종에게 낱낱히 일러바쳤던 고자질쟁이였다는 사실. 또한 며느리를 4명이나 내쫓은 비정한 시아버지였다는 것이 참 의외였다. 인자한 성품으로 신하들의 허물까지도 눈감아 주며 그들이 제 실력을 발휘하도록 한 세종이 며느리들에겐 그토록 엄격한 잣대를 들이댔다는 사실이 역시 인간은 하나의 단어로 표현할 수 없는 존재라는 것을 느꼈다.

 

책 전체에서 가장 흥미로웠던 점은 선조에 대한 작가의 생각이다. 임진왜란 때 도성을 버리고 도주한 사실때문에 우리는 선조를 비겁하고 능력없는 왕으로 평가하곤 한다. 나또한 이런 사실때문에 선조를 좋지 않게 생각 했던게 사실이다. 이에 대해 작가는 "그렇다면 만약 임진왜란 당시에 선조가 도주하지 않고 한성을 지키며 일본군과 맞섰다면 어떤 결과를 얻었을까?" 물으며 이에 대해 만약 그랬다면 병자호란 때의 인조처럼 되지 않았겠는가 하고 추측한다. 당시 선조가 도성을 버리고 북쪽으로 달아난 것은 현명한 선택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고려 시대의 공민왕도 홍건적이 쳐들어오자 성을 버리고 일단 몸을 피한 후 때를 기다려 도성을 복구한 뒤 홍건적을 몰아내고 영토를 확장했다. 또 반대로 백제의 개로왕은 고구려 장수왕이 공격해왔을 때 도성을 사수하며 싸우다 처참히 패배하여 죽고 주변의 영토를 고구려에게 빼앗겨 결과적으로 백제가 망하게 하는 결과를 초래했다는 것이다. 따라서 선조의 몽진은 '작전상 도주'라고 볼 수도 있다는 관점이다. 물론  선조가 왕으로서 비호감인 부분은 이 외에도 더 있지만 가장 큰 오점으로 남아있는 임진왜란 때의 몽진 하나 만을 두고 무조건 무능력하고 비겁한 왕이라는 평가는 너무 성급한 결론이 아닌가 싶기도 하다.

 

악랄 뒤끝 대마왕 태종(무섭고 싫다),우유부단한 중종(싫다), 최고 좀팽이 아비이자 지질한 인조(개인적으로 제일 싫다), 살벌한 세조(무섭고 역시 싫다), 조선시대 최고 사이코패스 연산군, 밤만되면 호색한으로 변하는 성종, 단 한명의 후궁도 두지 않은 현종 등 우리가 알거나 알지 못했던 조선 왕들의 인간적인 삶을 통해 파란만장 했던 조선의 역사를 조금은 다른 각도에서 볼 수 있는 색다른 경험이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19-02-08 17: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태종-중종-세조 그리고 인조 ...

최악은 두 번이나 도성을 버리고 몽진
에 나선 인조가 아닌가 싶습니다.

성종이 그렇게 야!~한 임금이었는지
미처 몰랐습니다.

선조는 아예 조선을 버리고 안전한 중
국 땅으로 들어갈 궁리를 했다는 게 문
제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장렬하게
도성을 지키다가 전사했어도 분조해서
훌륭하게 임무를 완수한 세자 광해군
이 있어서 그닥... 제 상상이었습니다.
 
여왕의 시대 - 역사를 움직인 12명의 여왕들
바이하이진 엮음, 김문주 옮김 / 미래의창 / 2013년 9월
평점 :
절판


고대부터 현대까지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 여왕들에 대한 이야기. 흥미롭게 읽을 만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