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전자석의 비밀 - 내 호주머니 속 외계인이 들려주는 어린이 STEAM 창의융합 사고력 시리즈 3
네이트 볼 지음, 박서경 옮김 / 상수리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슈퍼 전자석의 비밀

 

네이트 볼 지음, 매키 패민투안 그림,

박서경 역, 상수리 출판사.

 

아이들이 과학을 어떻게 하면 재미있게 배울까요?

우리 일상에서 과학은 얼마나 많이 찾을 수 있을까요?

 

아이들이 친구들과 실험하고 뭔가 만들고

창작하는 활동을 하면서 과학의 원리를

얼마나 배우고 마음에 담고 있을까요?

 

엄마들의 궁금한 과학을 아이들과 함께

풀어 보기 위해 '슈퍼 전자석의 비밀' 책 속으로

푹 빠져 보려고 합니다.

 

 

 

 

슈퍼 전자석의 비밀 

'슈퍼 전자석의 비밀 '에서 아이들이

 잭과 외계인 엠프랑 과학에 호기심을 느끼며

미래 사회에 만나게 될 AI 인공지능 친구들을

생각하면서 이야기 속으로 빠져 들어 갑니다.

 

우주 행성으로 돌아가기 위해

우주선을 고쳐야 하는 엠프는

과학을 싫어하는 잭에게 과학과제를

도와주며 서로 상부상조의 선택을 합니다.

 

 푸른 액체괴물같은 작은 엠프는

감자로 전지를 만들겠다는 잭에게

지구 전체가 전자석으로 되어 있다는

것을 알려주면서 남극 북극 전자석과

나침판의 원리를 이해하게 되네요.

 

 

과학 박람회에 출품작을 준비하면서

과학의 원리와 전자석의 원리를

주머니속 작은 우주인 엠프가 들려주는

위원회 노트로 하나씩 배우게 됩니다.

 

외계에서 엠프가 내방에 찾아와

새벽잠을 깨우면 어떻게 할거니? 물었더니...

사랑이는 외계인들이 사는 곳에 대해

물어 보고 같이 찾아가는 방법을 찾고

우주 여행을 하고 싶다고 꿈을 꾸네요. 

 

 

과학 지식을 쉽게 알려주는 엠프의 위원회 노트를

보면서 과학에 대해 흥미를 느끼고 상식을

쑥쑥 키워주는 '슈퍼 전자석의 비밀 '책을 강추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솝 우화로 읽는 철학 이야기 - 이솝의 지혜, 철학자의 생각법! 일상에서 써먹는 철학 개념
박승억 지음, 박진희 그림 / 이케이북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솝우화로 읽는 철학이야기

 

박승억 글, 박진희 그림, 이케이북 출판사.

 

이솝 우화가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은 이유는?

이솝 우화를 읽으면 마음이 왜 차분해 질까요?

아리스토텔레스부터 토마 피케티까지

철학적 이론과 실천적 지헤를 배우러 떠나봅니다.

'이솝우화로 읽는 철학이야기'로 우리 이야기를

철학적으로 풀어서 알려주는 주제를 보면서

철학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 속으로 빠져 봅니다.

 

우리는 지성인이 되고 싶고,

윤리적이고 도덕적인 삶을 살고 있고,

다른 사람들과 함께 잘 살아가고 있다는

철학적 의미를 담고 있는

'이솝우화로 읽는 철학이야기 '로

생활속에 철학을 이해하려고

책속으로 풍덩 빠져봅니다.  

 

 

 

이솝우화로 읽는 철학이야기 

 

첫 번째 슬기롭게 산다는 것은?

오늘이 중요할까 내일이 중요할까?

상상력이야말로 인간의 힘이다.

미래는 현재를 잘 살피는 것으로 부터.

이야기를 읽어 내려 가다 보면 슬기롭게

산다는 것의 의미를 생각하게 됩니다.

 

두 번째 이야기 착하게 산다는 것은?

행복이란 무엇인가?

정당하게 일한 자만 소유할 권리가 있다.

자유, 인간의 조건

부드러움이 강함을 이기는 경우

제목만으로도 우리의 심장을 

두근두근 심쿵하게 만들면서

착하게 행복하게 살라는 진리를 배웁니다.

 

세 번째 이야기 더불어 잘 살기

아무리 작은 힘이라도 정의를 바로 세울 수 있다.

곤궁에 빠진 이를 탓해서는 안 된다.

참여만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

함께 세상을 밝게 빛나게 하기 위해

우리들은 좋은 메세지를 전파해야 된다는 생각입니다.

 

개미와 베짱이, 엄마와 늑대,

늙은 사자와 여우, 방앗간 주인과 아들, 그리고 당나귀,

늑대와 그림자, 우유 짜는 소녀와 들통,

까마귀와 물병, 여우와 염소, 점성술사.

 

우리의 미래를 위해 무엇을 할까?

고민하는 우리에게

현재를 잘 살피고 자기 자신을 직시하고,

지성을 키우고, 진실을 추구하고,

우리 세상을 이롭고 좋은 나눔을 하며

진정으로 아름다운 삶을 살라고 알려주네요.

 

선택의 순간 순간마다 지혜롭게 선택 하기를...

감사하는 마음과 기분좋은 생각으로....

자신을 관찰하고 분류하며 좋은 습관을 ....

앞서간 철학자들의 생각하는 사고를....

다양한 문제해결 능력을 현명하게 해결하면서....

'이솝우화로 읽는 철학이야기'책으로

배우며 현명한 삶과 행복한 삶을 살고 싶은 

분들에게 강추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 친구 집은 켄타 별 리틀씨앤톡 모두의 동화 12
윤혜숙 지음, 윤태규 그림 / 리틀씨앤톡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 친구 집은 켄타별

 

윤혜석 글, 윤태규 그림. 리틀씨앤톡출판사.

 

책은 베개로 햇빛은 이불로 빌려주는

조는 도서관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아이들의 킥킥대는 웃음소리가 들리고

시끌시끌한 아이들의 목소리가 새어 나오는

조는 도서관에서는

잠도 자도 되고 공부는 절대 안 돼요.

 

초등학생들에게 꿈과 같은 곳

뒹굴뒹굴 굴러서 잠을 자고

소란소란을 해도 되는 곳,,,,,

 

도서관에서 잠자기,  잠꾸러기 왕자님,

잠잠한 음악 교실, 잠자리와 개미

잠깐 만나본 고흐....

사서 이서우 선생님과 떠나는

조는 도서관을 아이들과 꼭 가고

싶어서 이야기 속으로 퐁당 빠져 봅니다.

 

 

 

 

 

 

 

내 친구 집은 켄타별

 

조는 도서관 이야기

박물관 아이

척척박사 도비

내 친구 집은 켄타 별

4명의 아이들이 겪는 이야기랍니다.

 

부모들의 과도한 관심과 학원 순례를

하는 아이도 부모님의 부재로

홀로 서기를 해야 하는 아이도

외롭기는 마찬가지...

 

아이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부모님의 사랑한다는 따뜻한 말과

'네가 하고 싶은 것은 모든지 해 보렴'  하면서

지지하고 격려의 말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조는 도서관에서 맘껏 자고 싶은 아이와

박물관아이에서 김홍도 그림속에서

만나는 동문이와 한솔이의 이야기를

아이들에게 읽어 주면서

아이들도 뒹굴뒹굴 자고 싶고

신나게 놀고 싶다고 하네요.

 

놀이터에서 같이 놀 친구들이 없다는

 우리 아이들의 말을 들으면서

마음이 답답해 오면서

아이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일까?

왜 부모님들은 학원을 꼭 보내야

아이들이 똑똑해 진다고 생각할까?

생각하면서 우리 아이들에게

조금더 자유로운 꿈을 찾아가는

시간을 주고 싶다는 생각을 하면서

'내 친구 집은 켄타별'책을 강추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루에 한 편 어린 왕자 이야기 YES! 그래 그 명작 4
이수지 엮음, 전정환 그림,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 원작 / 엠앤키즈(M&Kids)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루에 한편 어린왕자 이야기

 

생텍쥐페리 원작, 이수지 편, 전정환 그림,

M&KIDS 출판사.

 

학창시절 어린왕자 책을 읽으면서

꼭 어린왕자를 만나서 어린왕자의 별

장미와 양이 있는 곳에  가고 싶다고

졸라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며 지냈던

시절이 생각이 납니다.

 

갑자기 어른이 된 것처럼 학창시절

어린왕자와 같은  순수한 생각과

동심은 어디로 갔을까요?

 

아이들과 대화를 할 때면 깜짝깜짝

놀라는 저의 모습을 봅니다.

정말 내 안에 엄마가 그대로 숨어 있고

아이들의 이야기를 깊이 듣고 이해 하기 보다

어른의 시각으로 보는 모습.....

 

'하루에 한편 어린왕자 이야기'책으로

다시 동심으로 빠져서 아이들에게

들려 주려고 빠져 들었습니다.

 

저와 함께 어린왕자의 발자취를

따라가 보실분 다 모여 주세요.ㅎㅎ 

 

 

하루에 한편 어린왕자 이야기

 

아이들에게 '하루에 한편 어린왕자 이야기'책을

보여 주었더니 영화로 보았던 어린왕자를

떠 올리면서 모자속 보아뱀이 무서워?

물었더니 튼튼이는 "정말 무서운것 같아서

난 보아뱀 만나기 싫어서 사막은 안 갈래요"

 

저도 어릴적에 보았던 초록 뱀이 생각나서

귀여운 뱀도 있다고 말했더니...

튼튼이는 선생님이 애완동물로 키우는

노랑이를 키우고 싶다고 하네요.

엄마는 뱀을 키우는 일은 쉽지 않다고 

나중에 커서 독립하면 키우라고 말해 주었답니다.

 

"어린왕자를 만나면 무슨 말을 하고 싶어?"

튼튼이는 "어린왕자랑 우주 여행을 같이 하고 싶고

어린 왕자의 별에서 장미와 염소랑

같이 놀고 싶다고 하네요. "

 

아마도 아이들이 내 나이가 되면

우주 여행의 문이 열리고,

어린왕자를 만날수도 있겠다는 말을

하면서 이야기 속으로 풍덩 빠져 듭니다.

 

어린왕자의 별에서는 해가 뜨는 풍경과

해가 지는 풍경을 언제든지 볼 수 있고

"어떤 날에는 해가 지는 걸 마흔네 번이나 보았어"

"있잖아... 너무 슬픈 때면 누구라도 해 지는

모습을 보고 싶어 해."

"그럼 마흔네 번이나 석양을 본 날에 너는

무척 슬펐던거니? "

하지만 어린 왕자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습니다.

 

아이들은 이야기속의 상상의 날개를 펴고

어린왕자를 생각하며 꿈속으로 들어 가네요.

엄마도 오랫만에 아이들과 함께

"하루에 한편 어린왕자 이야기' 를

읽어 주면서 꿈속에서 어린왕자를

만나기를 바라며 강추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말 상처 처방전 - 찔리지 말자, 아픈 말
조경희 지음, 시미씨 그림 / 엠앤키즈(M&Kids)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말 상처 처방전


조경희 글, 시미씨 그림,  M&KIDS 출판사.


아이들에게 힘이 되는 말 독이 되는 말

어떤 말을 많이 하고 계시나요?


입에서 나오는 말은 공부해라, 학원가라, 숙제했니?

~해라로 시작해서 ~했니?로 끝나는 말들을

생각하면서 아이들이 참 듣기 싫겠다.

나도 어릴때 엄마에게 많이 들어서 싫었는데...

지금 아이들에게 반복하고 있구나! 

미안한 마음이 듭니다.


'말 상처 처방전'으로 저의 말 습관을

바꾸고 아이들의 마음문을 활짝 

열수 있기를 바라면서 책 속으로 빠져 듭니다.




말 상처 처방전


아이에게 말로 주었던 상처를 치유하는 방법은?


생각해 보면 참 어렵고 또 가만히 생각하면

답이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말 상처 처방전'을 아들에게 권해 주었더니

열심히 읽으면서 엄마가 꼭 읽어야 할 책이랍니다. ㅎㅎ


아이들에게 말하는 것을 가만히 생각해 보면 

아이들에게 더 잘 해주고 싶고

더 많은 것을 배우게 해 주고 싶어서

아이들에게 지시하고 명령하고 구속하는 것이

습관처럼 굳어져서 자꾸 반복하게 됩니다.


아이들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것은 ?


엄마가 정말로 사랑하고 있다는 것,

엄마 아빠가 아이를 믿고 지지하고 있다는 것,

아이 스스로 꿈을 찾을 수 있다는 믿음을 심어 주는 것,

이론은 알지만,  습관으로 굳어진 말과 행동이

 아이를 지지하고 응원하는 말 습관으로 

바꾸려먼 부단한 노력이 필요한 엄마랍니다.


'말 상처 처방전'책을 읽으면서

 아이에게 진심어린 엄마의 마음을 전달하기 위해서는

엄마가 막말 해서 다친 아이의 아픈 마음에 대하여 

진심으로 아이에게 용서를 먼저 구해야 합니다.

저도 쉽게 나오지 않는 말이지만 도전해 봅니다.


"아들아 엄마가 너에게 상처를 주었던 말이 있니?

어떤 말이 제일 듣기 싫고 마음을 아프게 하니?

아이는 금방 말을 하지 않거나 몰라요 

엄마가 더 잘 아시잖아요?


사춘기 시작하는 아이에게 상처 주는 말을 

얼마나 많이 했는지.....아이에게 독이 되는 말을 하고도

"미안하다  잘못했다" 사과도 못한 저에게 

반성하는 시간을 갖게 해 주었답니다.


"정말 몰라서 그래 "


"엄마 기분에 따라 아들에게 막말하고

아들 말 듣지 않고 엄마 맘대로 해서 

정말로 미안해 용서해줘 !"

엄마가 또 다시 너에게 막말을 하거나

마음 아픈 말과 행동을 하면

바로 손을 들고 "STOP"을 외쳐 주겠니?

엄마도 모르게 습관처럼 나오는 말이 

고쳐질 때까지 부탁할께 ..... 

엄마의 말 습관 고치기 도전을 시작합니다.


아이의 속마음을 알아주고, 엄마의 지지와

사랑이 가득 담긴 말 습관을 알려주는

'말 상처 처방전'을 강추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