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몽, 고구려를 세우다 역사 보물창고 4
강숙인 지음, 양상용 그림 / 보물창고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몽, 고구려를 세우다

강인숙 글, 양상용 그림, 보물창고 출판사, 무술년 5월.

신화 ~ 하면 좀 허무맹랑한 이야기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탄생설화가 재미있다
생각되지요. 아이들도 신기해 하는 알속의 아이~

주몽은 알에서 태어나 놀라운 활솜씨를 자랑하며,
완벽한 사람으로 고구려를 건국한다는 내용을
보면서 그리스 신들과 한국의 신들에 대해 생각하며
주몽, 고구려를 세우다 책 속으로 들어갑니다.

 

주몽, 고구려를 세우다

신과 사람 사이에서 태어난  주몽이 동명왕이 되어
아버지 해모수가 남긴 꿈을 이루기 위해 온갖
어려움을 무픕쓰고 부여를 떠나 낯선 땅으로 와서
부지런히   노력하며 백성들이 믿고 살 수 있는
고구려를 세워서 평화롭고 튼튼한 나라로 뻗어 나간다.
산성도 튼튼하게 쌓고, 나라의 기틀을 탄탄하게 하고,
태자를 세워 자신은 40살이 되는 해에 옥 채찍만 남기고
황룡과 함께 웃으며 하늘로 올라갔다는 이야기가 흥미롭네요.

태자(유리왕)은 용산에 동명왕을 장사 지내고 왕호를 '동명성왕'하고,
동방을 밝게 비춘 성스러운 임금이라는 뜻이 있답니다.

넓은 대륙을 꿋꿋한 기상으로 말을 타고 달리는 동명왕과
씩씩한 고구려인들의 모습을 생각하며 이규보 시인은
26세 때 동명왕편을 한문 서사지로 지었다고 하네요.

고구려 건국 신화를 웅장하게 그려 낸 '동면왕 편'은
이규보의 개인 시문집인 '동국이상국집' 제 3권에 수록되어
현재까지 전해 내려 오고 있답니다.

어지러운 난세에 살았던 이규보는 동명왕의 진취적 기상과
어떤 어려움에도 꺾이지 않는 용기에 감동을 받고,
고려의 뿌리가 고구려인 만큼 나라에 대한 사랑과
자부심을 가지고 '동명왕 편'을 쓰게 되었다고 서문에 밝혀 놓았다.

우리의 역사가 돌고 돌면서 문신과 무신이 정치를 어떻게 했나?
들여다 보면서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고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아서 척척 수학 - 개성만점 수학 친구들과의 유쾌한 만남! 초등 교양 지식 시리즈
댄 그린 지음, 사이먼 바셔 그림, 전대호 옮김 / 해나무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알아서 척척 수학

댄 그린 글, 사이먼 바셔 그림, 해나무 출판사, 조대호번역, 무술년 5월.

아이들이 알아서 척척 수학을 잘 하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아이들이 개성이 뚜럿한 만큼 수학의 개성과 개념이 많네요.
2학년 3학년 두 아이들이 수포자가 되지 않기를 바라며,
수학에 대해 개념을 이해 하기를 바라며 책장을 펼쳐봅니다.

 

 

 

 알아서 척척 수학

8장으로 되어 있는 수학개념 용어 사전을
아이들에게 어떻게재미있게 읽어 줄까?
생각하며 제가 다닐 때 수학을 배우던 모습을 떠올려 봅니다.
잘 생각은 안 나지만 수학이 어렵지 않았던 초등학교와
중학교 시절 그런데 고등학교에선 수포자가 되어 헤맸지요.

요즘은 아이들이 4학년 5학년이 되면 수학이 어렵다고 하네요.
왜 수학은 어려울까요? 아이들에게 어렵게만 가르쳐야 할까요?
수학이 세상의 가장 기초이고 가장 넓게 쓰이는 학문이라는데
수학을 쉽고 재미있게 행복하게 배울수는 없나요?

수학의 개념을 읽으면서 어릴적에 선생님들이 수학 용어와
개념과 역사에 대해 재미있게 알려 주었으면 좋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을 가지고 있어서 엄마인 저의 몫이 되었답니다.

'알아서 척척 수학'이 아이들이 읽기에는 좀 어렵지만,
그림을 보면서 넘기는 아이와 함께 그림책 보듯이
글자는 나중에 봐도 된다며 엄마도 열심히 그림을 봅니다.

'알아서 척척' 수학의 개념을 알려주는 책을 수학 공부하기 전에
숫자와 그래프, 모양, 역사에 대해 잠깐 잠깐씩 보고 나서
문제를 풀고 용어를 정리하면 도움이 될것 같아 추천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job? 나는 인공지능 전문가가 될 거야! job? Special 시리즈 4
길문섭 지음, 동서만화연구소 그림 / 국일아이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job? 나는 인공지능 전문가가 될 거야!

 길문섭 글, 동서만화연구소 그림, 국일 출판사, 무술년 5월.

세상이 참 빠르게 변화되는 것에 대해 불안한 마음도 있고
기대되는 마음도 있지만 가장 호기심 가득한 것이 우리
아이들이 미래에 갖게 될 직업에 관한 것입니다.

빠르게 발전하는 기술력으로 컴퓨터와 인공지능이 지배하는 세상이
되는 것은 아닌지 ? 하는 불안한 마음과 인공지능과 함께 공존하는
편리한 생활에 대해 기대되는 마음도 있답니다.

아이들이 미래 직업에 대해 자세히 알려주는 국일 출판사
직업 시리즈에서  jop 스페셜 4권에는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인공지능 스피커, 자율주행 자동차, 집안청소 로봇 등에 대해
알려 주고 있네요. 직업에 대해 생각하며 책속으로 풍덩~!

 

 

 

 

job? 나는 인공지능 전문가가 될 거야!

인공지능에 관심 많은 지니와 관찰력이 뛰어난 미노 남매가
가짜 콧수염 박사의 정체를 알아 내고,  아빠(미르노 박사) 의
인공지능 메모리 카드를 되찾는 이야기로 아이들이 재미있게 보네요.

운전이 서툴고 힘들어 하는 사람들에게 반가운 자율주행 자동차와
집안일도 척척 친구가 되어 주는 로봇은 저에게 꼭 필요하네요.

"아이들에게 어떤 직업을 선택할래? "물었더니
사랑이는 "게임을 만들어 내는 인공지능 로봇을 관리하는 사람" 말하며 

지금은 열심히 컴퓨터를 배우고 있다고 하네요.

 

 

 

job? 나는 인공지능 전문가가 될 거야!

지노와 미노는 인공지능의 발전하는 것과  인공지능 개발자가 하는일,
개발자가 필요한 자질과 능력에 대해 알게 되네요.

사랑이는 지노와 미노가 펼치는 이야기가 재미있다고 하네요.

인터넷 기반으로 사람과 사물이 정보를 주고 받는 사물 인터넷 전문가,
사람의 특징을 찾아 신원을 확인하는 얼굴 인식 전문가,
우리 눈에 똑 같이 보이는 3차원 입체 이미지를 연구하는 홀로그램 전문가,

자율 주행 자동차에 필요한 다양한 기술을 연구하는  엔지니어 등
미래에는 우리 아이들이 컴퓨터와 인공지능 속에서 살게 될 것 같네요.

자신이 좋아하는 직업을 찾아서 국가적으로 세계에 평화와 행복한
생활을 위해 꼭 필요한 것은 개발하고, 위험과 불편을 최소하
시키는 좋은 직업을 선택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랑이는 멋진 로봇과 함께 재미있게 게임을 개발하고 싶다고 하네요.
10년후 인공지능과 사람과에 관계에  대해 상상을 하며
직업에 대해 놀라운 발전이 기다리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우리 아이들이 인공지능과 함께 즐겁고 행복한 생활을 하면 좋겠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 입만! 송정마을 그림책
김선배 지음 / 한울림어린이(한울림)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입만

 김선배 글 그림, 한울림어린이 출판사, 무술년 5월.

책표지에 나온 도깨비 손을  보고 놀라는 아이의 모습을
보면서 아이들은 쿠키를 좋아하는 손이라고 말하네요.

아이의 모아진 까만 눈동자와 동그란 입모양과 빨간 볼이
아의 놀라는 마음을 느끼게 하고요.

파랑 보라 초록색의 손들과 빈 바구니가 되어 가는
모습을 보면서 아이들은 자기들도 쿠키가 먹고 싶다고
말하기에 초코 쿠키를 먹으면서 재미있는
이야기 속으로 쏘~옥 들어 갔답니다.

나뭇잎 모양에 엄마 편지를 보면서
아이들은 엄마에게 편지를 썼다면서
엄마에게 편지를 받고 싶다고 하네요.
예쁜 나뭇잎에 손편지를 써야겠네요. ㅎㅎ

말랑말랑 달콤떡을 머리에 이고 엄마를 만나러 가는
길에 만나는 연두빛, 초록빛 산과 들판이 아이의
표정처럼 푸릇푸릇 파릇파릇 기분 좋게 하네요.

데굴데굴 굴러온 얼굴 없는 도깨비에게
웃는 눈, 동글동글 코, 커다란 입을 그려주고,
떡 한 입 주고 기분좋아하는 사랑스럽네요.


 

 




한입만

옥수수 밭의 도깨비에게 말랑말랑 달콤떡을 주고,
배고파 누워 있는 아이 모습의 도깨비에게 한입 주고,
"냠냠 맛있다.이제 좀 살겠네"
"말랑떡 한 입 줄게. 떡 먹으면서 놀아."
아이의 표현을 보면서 엄마의 말을 따라 말하는
우리 아이들과 닮았다는 생각을 하게 되네요.

엄마 찾아 가는 길에 도깨비들이
말랑말랑 달콤떡을 맛있게 냠냠 다 가져 가니,
'엄마아! 엉엉엉 잉잉잉' 아이가 울기 시작 하네요.
마지막 떡을 입에 물고 놀라는 도깨비와
꿀꺽 삼킨 도깨비들이 어쩔 줄 몰라 하는 표정
친근하면서 정감이 느껴지네요.

울고 가는 아이 뒤에서 도깨비들도 따라 울면서
같이 속상한 표정과 어쩔줄 몰라하는 표정들이
머리에 이고 가는 바구니에 구름 도깨비는
눈물을 떨어 뜨리고, 갑자기 날아드는
과일과 야채로 머리에 인 바구니에  가득 차네요.

아이는 엄마랑 다정하게 앉아서
말랑말랑 달콤떡은 한 입 없어도
맛있게 냠냠 냠냠....
바구니에 과일과 야채를 가득 이고,
엄마랑 노을진 거리를 손 잡고 걸으며
도깨비들에게  "안녕 내일 또 놀자."
"안영. 히 히 히."

혼자서 길을 갈 때 도깨비가 나올까?
겁 먹었던 어린 시절이 생각이 나면서
친근하게 그려진 도깨비a들을 보니,
마음에 남은 무서운 도깨비들이
친근하고 따뜻한 도깨비로 마음에 남네요.

아이들은  "도깨비를 만나면 맛있는 꿀떡
냠냠 나눠 먹으면서 신나게 놀고 싶다"고 하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황소를 무로 바꾼 욕심쟁이 - 아득바득 욕심 이야기 굽이구비 옛이야기 10
이성실 엮음, 최현묵 그림, 최원오 감수 / 해와나무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황소를 무로 바꾼 욕심쟁이

이성실 엮음, 최현묵 그림, 최원오 기획.감수, 해와나무, 무술년 5월.

황소를 무로 바꾸는 사람이 있을까요?
재미있는 이야기 일 것이라고 생각 하면서
가만히 생각해 보면 '욕심을 많이 부리면 탈이 난다'는
지혜로운 속담이 우리 삶에서 자주 접하게 되네요.

착하게 살면 복을 받고 욕심을 부리고 악하게 살면
벌을 받는다는 우리의 옛 이야기를 읽으면서
웬지 통쾌한 기분이 드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아이들과 이야기 속에서 삶의 지혜를 배우며
재미있는 시간 속으로 폭~ 빠졌답니다.

 

 

 

 
황소를 무로 바꾼 욕심쟁이

작은 아들이 왜 욕심쟁이는 벌을 받아요?
욕심쟁이가 벌을 받는 이유가 궁금하구나~
많이 있는 사람이 더 많은 것을 가지려고 하면
없는 사람은 무엇을 가질 수 있을까?
네 생각은 어때? 물었더니
잘 모르겠어요.
욕심쟁이는 되고 싶지 않아요.
많으면 많은대로 없으면 없는대로
서로 마음을 나누고 정겹게 사는 것이
좋다는 것을 옛이야기는 알려 준다고
이야기 하면서 14편의 이야기를
재미있게 읽어 주었답니다.

세상에 많이 가진 사람과 없는 사람들이
서로 조화롭게 사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일깨워 주는 이야기로 물질에 치여 사는
우리의 삶을 되돌아 보게 하네요.

있다고 자만하지 말고,  없다고 움츠려 들지 말고,
성실하고 바른 마음으로 살아가라는 지혜를 배워봅니다.

없으면 아끼고 있으면 나누며 조화롭게 살자라는 마음으로
저와 아이들이 마음에 새겼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