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메이르 - 빛으로 가득 찬 델프트의 작은 방 클래식 클라우드 21
전원경 지음 / arte(아르테)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상에 대한 전문적이며 객관적인 지식, 소재를 향한 넉넉한 사랑과 관심과 호기심, 유연하고 부드러운 태도에 훌륭한 글솜씨까지. 기획의도에 부합하는 최적의 저자 선정이 이렇게 중요하다. 다만 페르메이르가 워낙 제대로 알려진 게 없는 작가라 확신이 없는 목소리는 어쩔 수 없이 아쉽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hining 2020-12-22 00: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작품 수도 적고 생몰년도 정도를 제외하고 확신할 수 있는게 거의 없는 작가이다보니 작품 외적으로 채워넣은 이야기가 많다. 메타적 이야기가 지루하거나 재미없는 이들에겐 명백한 단점이나 페르메이르 외에도 왜 네덜란드에 화가가 많았는지, 페르메이르는 어떻게 전업화가가 되었는지, <진주 귀고리 소녀>같은 소설은 어떻게 세상에 나올 수 있었는지 등 미술사 전반에 관심이 많거나 작품 외적 이야기도 듣고 싶은 이에겐 이 책만의 강점으로 작용할 것 같다.
 
피츠제럴드 - 미국 문학의 꺼지지 않는 ‘초록 불빛’ 클래식 클라우드 12
최민석 지음 / arte(아르테)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애초 출판에서 작가와 함께 기획, 일정을 조율하지 않았나? 헛된 여정과 낭비를 일일이 구술한 이유를 모르겠다) 한권의 책이라기엔 꼭지별로 이야기가 끊기고 그렇다고 작가의 나이나 책의 연대로도 딱히 이어지지 않는다. 저자 자신도 무슨 말을 하는지 확신하지 못하는 중언부언에 독자마저 난감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hining 2020-12-17 11: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르테 출판사의 클라우드 클래식 시리즈를 차례로 읽어가며 이런 생각을 하게 되었다. 기획이 아무리 훌륭하다 해도 적절한 저자를 찾는게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한 생각 하나. 작가와 평론가, 에세이스트와 소설가, 인터뷰어 등 모두가 각자의 역할이 있다는 깨달음. 아는 것과 설명하는 것, 구술과 가르침은 전혀 다르다는 감상과 더불어 탄탄한 기획과 계획, 소재에 대한 저자의 애정 모두 책 한 권으로도 느낄 수 있다는 사실에 대한 신기함까지. 모두 뛰어난 예술가들이며 아마도 출판사에서 충분히 고심했고 또 그럴만한 이유가 있는 저자를 선택했겠지만 아쉽게도 그 조합의 모두가 최선은 아닌 것 같다.

유부만두 2020-12-17 11: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팟캐스트 방송을 먼저 들었는데 작가와 시대에 대한 사전 준비랄까 조사 공부가 미흡한 인상을 받았어요. 전 이 시리즈를 좋아하지만 책 마다 완성도는 차이 나는 것 같아요.

Shining 2020-12-17 15:16   좋아요 1 | URL
팟캐스트 방송도 있었군요, 전혀 몰랐어요ㅎㅎ 제가 책으로 읽으면서 느낀 부분을 유부만두 님께선 방송을 들으면서도 느끼셨다니 신기하네요!

솔직히 말하면 기획을 하면서 사전조사나 회의를 전혀 안 했나? 출판사는 여행경비만 댄건가? 싶었어요. 왜 경로를 이런 식으로 짰는지도 모르겠고(...) 자신이 한 실패를 왜 일일이 쓴 건지도 궁금하지 않았고요. 무엇보다 저자 본인이 갈피를 못 잡는 느낌이었어요. 차라리 너무 뻔한 방식이라 해도 피츠제럴드의 나이대로, 연대기로 틀을 잡고 발표한 작품 순대로 썼다면 이해가 쉬웠을 것 같은데 이 이야기 했다가 저 이야기 했다가 맞아 그 이야기도 생각나네 하면서 끼워넣은 것 같은....그러다보니 아니 그럼 편집부에선 감수를 안 했나, 기본 틀에 대한 언질이 없었나 생각까지 했습니다ㅎㅎㅎㅎ

저도 예닐곱 권쯤 읽었는데 두세권만 좋았고 나머지는 아쉬운 점이 더 많은 쪽이었어요. 딱히 저자가 작가에 대한 애정이나 호기심이 많지 않아보이거나 작가와 저자의 성향이 영 안 맞는다던가 아니면 사족이 넘쳐서 그냥 에세이처럼 느껴지거나 등등. 기대한 시리즈였는데 많이 아쉬워요.

유부만두 2020-12-17 14:31   좋아요 0 | URL
방송에서 질문에 그저 ‘잘 모르겠다’ ..’내가 아는 한, 이러이러하다’ 는 식으로 무성의한 답변이 이어져서 좀 별로였어요. 책에선 보완하겠거니 했는데 아닌가보네요. 저자가 소설가/교수라 믿고 맡겨놓았을까 짐작했어요.
팟캐스트는 김태훈 (네, 페미니스트를 ㅁㄴㅇ 에 비했던 그 사람이요) 진행이라 아주 매끄럽진 않습니다;; 네이버 오디오 클립에 <클래식클라우드>로 올라있고요.
 
위반하는 글쓰기
강창래 지음 / 북바이북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법서의 개론과 에세이의 공감을 한 곳에 담았다. 무조건 노오력하면 잘 쓰게 된다고 에두르지도 않고 그러나 재능은 (일정부분) 노력해서 얻어짐을 독려하기도 한다. 글쓰기 초보는 아니지만 중급 혹은 그럭저럭 쓰고 있으나 여전히 글쓰기에 갈피가 없는 이들에겐 괜찮은 추천서가 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제가 한번 읽어보겠습니다 - 잘 팔리는 책들의 비밀
한승혜 지음 / 바틀비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핍진성과 개연성을 무시하는 소설들과 출처와 근거가 다소 부족한 인문학 책, 그럼에도 인기가 있는 이유의 분석도 동의했으며 아니 이 책이 왜? 하는 순간을 나만 느낀 건 아니라는 사실에 많이 웃었다. 실상 본 책이 단순 서평 모음집임에도 이 책 또한 기획의도가 기발한 책이라는 것도 아이러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베토벤 - 절망의 심연에서 불러낸 환희의 선율 클래식 클라우드 17
최은규 지음 / arte(아르테)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QR코드 삽입은 큰 장점이었으나 너른 중평이나 메타적 평가 대신 저자 본인의 감상에 기대는 측면, 평론가가 아닌 연주자의 관점에서 쓰인 것 같아 (개인적으로)다소 아쉽고 공감이 적었다. 순서가 베토벤의 연대별로 진행됨에도 마치 한 회씩 마감 날짜에 맞춰 쓴 것처럼 뚝뚝 끊기는 인상도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