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사적인 궁궐 산책 - K-궁궐을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김서울 지음 / 놀(다산북스)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처럼 ‘지극하게‘ 사적이라 이미 궁궐을 좋아하는 사람이 ‘알지 그런 매력‘하고 동의할 수는 있겠으나 쉬이 영업이 될 것 같진 않다. 책의 만듦새도 예쁘고 아기자기하고 해치 표지도 무척 매력적이나 혹여라도 학술적인 면을 기대한 사람에겐 다소 밍밍하게 느껴질지도 모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착한 소비는 없다
최원형 지음 / 자연과생태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단편식이라 잘라서 읽기 편하고 너무 어렵거나 전문적인 이야기가 아닌 상식 수준에서의 제로 웨이스트, 환경 보호에 대한 이야기가 주를 이룬다. 청소년 또는 이제 막 환경보호의 필요성을 깨달은 입문자가 읽으면 좋을 책. 심플한 내용에 비해 자료와 출처는 다양하고 풍부한 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긴긴밤 - 제21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보름달문고 83
루리 지음 / 문학동네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완벽하게 아름다운, 눈부신 작품을 만나면 말을 덧붙일 수 없게 된다. 누가 될까봐. 실례일까봐. 충분히 설명하지 못하니까. 어떤 말도 작품 자체보다는 아름다을 수 없기에. 그래도 조심스럽게 평을 쓴다면 이렇게 말해야겠다. 아름답고 슬프고 슬프지만 아름답고 아름다워서 슬픈 책이라고.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hining 2021-07-05 11: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예전엔 클리셰를 탈피하는 작품을 찾아다녔고 설사 부족한 점이 있다 하더라도 참신한 시도를 한 책들을 좋아했다. 요즘은 ‘충격적인‘,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따위의 수식어를 붙이기 위해 개연성과 핍진성을 무시하는 모든 작품들이 싫어졌다. 클리셰는 클리셰라서 갖는 의미가 있다. 클리셰는 결국 모두가 원하는 안전하고 그럴듯한 결말이라는 근거가 있는 것들에 붙여진 이름이다.

혼자가 된 흰바위코뿔소와 고아인 아기 펭귄의 동행이라는 줄거리만으로도 이 책은 상상한 것과 유사하게 흘러가지만 익숙하지만 영원히 아름다울 글의 구조 속에는 뻔함이 아니라 편안함을 느낀다. 존재로서의 삶의 지난함을 투영하고 인간으로서 잔인함을 돌이킨다는 점에서 예상 가능한 지점이나 모든 것이 예상대로 흘러간다 하여 그 곳에 의미가 없는 것은 아닐터. 예상대로 진행되지만 상상한 것보다 슬프고 아름답다.
 
나쁜 과학자들 - 생명 윤리가 사라진 인체 실험의 역사
비키 오랜스키 위튼스타인 지음, 안희정 옮김, 서민 감수 / 다른 / 201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백신 기피의 근거와 인류의 끔찍한 생체실험 역사를 찾다 읽게 된 책. 다양한 사례를 담았고 출처를 정확히 명시한 점은 학술서로서의 장점을 지니나 기승전결의 구분이 약하고 특히 종반부에 이르러 책의 결말 부분이 이렇다 할 명시 없이 흐지부지 끝나서 약간 어리둥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부터의 세계 - 세계 석학 7인에게 코로나 이후 인류의 미래를 묻다
안희경 지음, 제러미 리프킨 외 / 메디치미디어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많은 전문가들이 저마다 지적하는 문제점이 다르지만 공통된 전망을 한다는 점, 당연한 말이지만 각자의 주전공과 출신에 따라 대답이 갈린다는 사실이 인상적이다(마찬가지로 같은 이유로 장하준 교수의 대답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시의적절한 인터뷰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