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기 활동 마감 페이퍼를 작성해 주세요.

 

 

 

 

 

 

 

 

 

 

 

 

 

 

 

 

 

   

* 히가시노 게이고,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 작정하고 쓰면 이런 글도 쓸 수 있거든? 히가시노 게이고 님 나이스샷.

 

* 움베르트 에코, 프라하의 묘지 - 지적 만족 또는 지적 허영을 원하는 자, 움베르트 에코를 읽으라.

 

* 밀란 쿤데라, 배신당한 유언들 - 심하게 난해했고 머리칼은 수난당했지만. 밀란 쿤데라를 버릴수야.

 

* 이기호, 김 박사는 누구인가? - 모두가 입을 모아 추천하는데는 이유가 있지요. 사랑받는데도 까닭이 있지요.

 

* 공선옥, 그 노래는 어디서 왔을까 - 거기에서, 그저, 계속. 글을 쓰고 있다는 것만으로 고마운 작가가 있다.

 

 

 

 

   사람이 성장한다는 사실을, 나는 더 이상 믿지 못한다. 정확히는 믿을 수가 없다. 철저한 경험론자인 스스로의 근거에 의거해, 나는 내가 자라거나 변할 수 있는지 의심스럽다. 신간평가단을 처음으로 했을 땐 그저 신간을 받을 수 있다는 것에 혹했고 그러다 보니 '평가'라는 어휘와 무상제공된 책과 호평과 혹평 사이에서 방황했다. 제깟게 뭐라고 평가 따위를 한단 말인가. 제깟게 뭐라고 심지어 평가 절하를 한단 말인가. 참을 수 없는 조소. 객관성의 면에서도 알라딘과 출판사의 이득 창출에 대해서도 의심스럽고 부담스러웠다.

 

그런데. 어쩌자고 또 이 자리에 발을 들여놓았던가. 좋은 순간은 언제나 나쁜 순간보다 짧게 기억되고, 좋은 일은 거의 나쁜 일보다 쉽게 지워진다. 는 속성에 의거해 나름대로의 골머리를 썩히며 어찌어찌 시간이 갔다. 여전히. 어떤 면에서도 확신이나 객관성에 대해선 단 한 마디도 첨언할 수가 없는 지경이다.

 

신간평가단의 매혹은, 아마도 추천 도서를 작성하기 위해 어느 때보다 면밀히 신간도서를 뒤질 때 발생한다. 평소라면 무심코 넘겼을, 혹은 구태여 뒤지지 않았을 것을. 그렇게 기억해둔, 추천도서에 쓰지 않은, 혹은 뽑히지 않은, 좋은 책들을 생각해보면 꽤 많이 만났다. 두 번째 매혹은 보통의 독자로서 고르거나 읽지 않았을, 판타스틱 어메이징한 책들을 만난다는 점에 있다. 이기호 작가의 이야기를 자주 들었으나 늘 스치듯 안녕했더랬다(왜 그런거 있지 않은가, 만날 듯 말 듯 정작 인연은 한참 후에 닿는 멜로 드라마 주인공들 같은 우연 혹은 필연). 처음 만나는 글이다보니 편견이나 과신, 과민도 없이 순수하게 쪽 들이킨 기분이다. 게다가 그 질감이 꽤나 좋다면 젤라틴이라도 만지는 것 마냥 묘하게 불쾌하면서도 기분이 좋을 수 밖에.

 

늘 마감을 아슬아슬하게 지킨데다 마지막 도서, 공선옥의 『그 노래는 어디서 왔을까』는 비공개로 저장해두고 고치고 고치다 다 지우고 기묘한 글이 되어 남았다. 슬프도다. 글 솜씨란 잘도 늘지도 않는건가. 게으름은 퍽도 나아지지도 않는건가. 아니면 나란 사람은 본디 질긴건가. 어떤 이유이든 또 이렇게 인간의 변화에 대해, 불신이 깊어진다. 여름도 깊어진다.

 

 

 

 

* 함께 봄, 여름을 통과한 신간평가단 모든 분들과 특히 고생하셨을 파트장님, 알라딘 담당자님. 모두 수고 많으셨습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맥거핀 2013-07-03 15: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수고하셨습니다. 신간평가단에 한 번 발을 들여놓았던 사람이 다시는 안해! 하다가 또 다시 하는 이유는 그만두고 나서 다음 기수가 받는 책을 보니 배가 아파서가 아닐까요..? (물론 나만 그러는 것 같기도...)

Shining 2013-07-09 00:46   좋아요 0 | URL
하하하하하. 저도 그렇습니다! 평가단 안 할 땐 전혀 안 들어가보기 때문에 사실 어떤 책이 선정된지도 잘 모르는데 제가 읽으려던 책 소개 열면 항상 페이퍼 꽁지에 신간평가단 도서라는 알림글이.... 그럴 때 촘 부러운 것 같고, 사실 더 큰 이유는 강제성이 있으면 글 좀 자주 쓸까 싶은 꼼수와 희망. 그런데 번번이 무너져서=_= 폐 끼치는 건 아닌가 두렵네요(웃음). 끝내니까 왠지 마음은 후련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