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견은 빵으로 날려 버려 - 무례한 사람으로부터 자유로워지는 법
김자옥 지음 / 필름(Feelm)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흔히 돌려 말할줄 모르고 뒷끝이 없다고 말하는 주변인 한명쯤 있어서 고민중인 사람이라면 이 책을 사이다 마신듯 시원하게 읽어나갈 수 있을것이다.

상사나 주변 지인들에게 '우리'라는 이름으로 일방적으로 이해하길 바라는 일이 서슴없이 벌어지곤 한다. 이럴때 나만 참으면 해결되는줄알고 참고만 살다 상처로 오래도록 남아 곪아가고 있는 (소심한)사람에게 (주변인으로부터) 상처받는 않는 법에 대한 이야기였다.
우선 소심한 사람이라면 가장 어려운게 거절이다. 나를 싫어하지 않을까? 내 능력이 부족해보이지 않을까? 나에게 불이익이 있을까? 수많은 고민으로 나에게 손해나 해가 미치는 일에도 거절하지 못하고 부탁을 건네받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생각보다 거절은 그 사람의 의견 수용할 수 없음을 표현하는 하나의 표현방식임을 알려주고 있었다. 한번이 어렵지 두번은 생각보다 쉬우며, 상대방이 부탁하는것만큼 거절의 의사를 명확하게 밝히는 일이 얼마나 삶의 질에 영향을 미치는지 첫장에서 밝히고 있어서 속시원했다.
'나니까 이런말도 해주는거다'라는 생각보다 친하다고 여기는 가까운 사람들의 오지랖은 해서는 안되는 말을 하는 경우가 많다는 이야기도 기억에 남는다. 전기나 가스처럼 우리 생활에 가까운것일수록 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니 남보다 못한 사이가 되기 전에 소중히 다루고 조심히 상대를 대해야한다는 글이었다. 개인적으로 완전 감명받으며 읽었던 글이라 기억에 남는다.
내가 듣기 싫은 말은 남도 듣기 싫을거라는 뻔한 그 이야기가 왜 가끔씩 까맣게 잊혀지는지... 책을 읽으며 다시 반성하게 되었다. 타인을 소중하게 대하는만큼 나역시 소중히 다뤄야한다는 소중한 충고도 잊지 않고 담아준 작가님에게 감사함을 느끼며 참견은 빵으로 날려버릴 쿨함을 조금이나마 배워보고 싶은 사람에게 한번쯤 추천하고 싶은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생각이 기다리는 여행
이동진 지음 / 트래블코드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왜?라는 질문을 묻는 이유를 알려준 책!

여행을 떠나고싶어도 떠날 수 없는 요즘, 꼭 필요한 책이었다고 생각한다.
도쿄, 타이베이, 발리, 런던,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로 여행을 떠나는 기분으로 한장한장 넘길때마다 기분 좋아지는 책이었다.

해외여행을 떠나본적이 없어서 해외에가면 어떤것을 감상 포인트로두고 질문을 던질지 고민한적이 있는데, 고민하기전에 이 책을 만났다면 어땠을까 생각이 제일 먼저 들었다.

각 나라별로 여러 작품들이 많았고 많이 기억에 남지만 한가지씩 떠올려보면

일단 도쿄에서는 긴자거리의 긴자식스이야기는 건물 옥상을 정원으로 구성한 아이디어가 흥미로웠다. 전망을 헤치지 않기위해 담벼락도 유리벽으로 만든것이 재밌었고 유리벽 지지를 위해 세워둔 구조물이 벤치로 활용하여 하나의 디자인이 된것도 신기했다. 벤치를 염두해두지 않았는데 벤치로 활용되는 여러 이야기도 흥미로웠다.

타이베이에서는 숫자의 숲이라는 타이틀을 걸고 전시한 작품이 기억에 남는다. 머리를 채우러간 서점에서 마음까지 채워준다는 말과 사진이 딱 일치해서 기억에 남았던것 같다.

발리에서는 차르차르가 기억에 남는데, 오픈된 차르차르에서 길거리를 마음껏 구경하며 풍경을 즐기듯 길거리 사람들도 차르차르의 사람을 풍경으로 바라보는 장면이 외부효과의 재생산을 제대로 해석한게 아닌가 싶었다.

여행이란 맛있는 먹거리뿐아니라 평소 볼수 없던 풍경들과 여러사람들의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공간을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행위라는것을 알려준 책이었다. 기대하지 않던 디테일을 글로, 사진으로 체험하는 값진 경험을 안겨준 책이어서 읽는 동안 여행떠나듯 즐겁게 즐겼던것 같다.

(개인적으로 해쉬태그가 눈에 띄었다) 주제에 소주제로 해쉬태그가 같이 함께한게 한번 더 주제를 강조하는 느낌이 들었고, 내가 놓치면 안될 포인트도 짚어주는것 같아서 개인적으로 좋았던 부분이다.

코로나시대에 방안에서 세계의 여러곳을 느낄 수 있는 책이라는 생각으로 많은 사람에게 추천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랑 많은 사람이 슬픔도 많아서 - 가장자리에서의 고백
정용철 지음 / 좋은생각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등학교에 처음만난 좋은생각, 사연도 보내보고 서점이나 고속터미널에 갈때면 읽을거리를 제공해주던 내겐 고맙고 의미있는 책이었다. 좋은생각 창간하신분의 책은 어떤 이야기를 담고 있을지 궁금해서 선택한 책이었다.

뭐랄까 이해인 수녀님책을 읽었을때처럼 기분을 좋게하는 힘이 있는 글들이 대부분이었다. 작가님과 연령대가 다르지만 공감대를 형성할만한 주제들과 이야기가 많았던것이 기억에 남는다.

밤이란 글에서는 낮보다 밤이 좋다는 취향을 밝히셨는데, 나또한 밤이 좋아해서 기분 좋게 읽어나갔다. 밤의 고요한 느낌과 강한 낮과 다르게 부드럽고 약하고 조용한 바보같은 점이 우리를 얼마나 부드럽게 이완시키는지... 조용한 공감을 불러 일으켰고, 음악을 들으면 사랑하게 된다는 이야기는 음악을 들을때면 기억이 나는 글이 되었다. 그리고 나이가 들면서 여러가지 기준이 무너지고, 한쪽의 정의만이 정답이 아니라는글은 연륜이 느껴졌고 삶의 지혜를 배울 수 있었는데, 내가 고집하는것만이 정답이 아닐 수 있겠구나 라는 생각할 거리를 던져준 미용사와 아내라는 글도 기억에 남는다. 밤의 음악이라는 글은 이 책의 주제같았다. 이 책은 밤에 읽으면 좋을 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잔잔했고 고요했으며 밤에 켜둔 조명같이 은은한 감동을 주고 있었다. 때와 장소에 따라 조용하게 주변을 생각하며 자신을 낮추는 사람이 진정한 강한 사람이라고 그리고 듣는 사람이 될때의 편안함을 이야기하셨는데 밤의 음악같이 잔잔하고 고요한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갖게한 글이었다.
여백이라는 글도 기억에 남는데, 일부러 한쪽면을 비워둬 여백을 준다는건 빡빡한 글을 쓰고 맥시멈한 삶을 사는 나에겐 생각치도 못한일이었다. 한면을 비워두듯 삶의 여백을 주는것이 휴식이 될 수 있음을, 침묵도 여백이 될 수 있음을, 책의 빈면은 독자의것임을 배울 수 있어서 기억에 남는다.

애쓰며 산 사람들에게 선물같은 책이라는 말에 공감하며, 여백같은 쉼표를 찍고 싶은 사람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당신과 나의 안전거리
박현주 지음 / Lik-it(라이킷)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가의 이번 책은 운전에 관한 이야기였다.

운전법에 대한 이야기는 아니고 운전면허 없이 살다가 어떻게 운전면허를 따게 되었는지, 운전을 하면서 겪은 위로, 고독, 반성, 음악, 번아웃, 경쟁 등에 관한 키워드로 운전을 하며 겪은 자신만의 이야기를 독서가 답게 풀어낸 책이었다.

우선 계기는 이랬다. 남들이 다 부러워하는 제주도에서 지내기를 자신만의 이유로 실천하다가 불연듯 운전을 배우기로 마음먹게 된다. 운전을 왜 배우기로 결심하게되었는지 명확하게 설명하기는 힘들지만 살아가면서 기동성을 가진것과 가지지 못한것을 느끼고나면 운전면허의 필요성을 느끼게 된다는것을 이야기하고 있었는데 나도 이런 이유로 운전을 시작했던터라 빠져들어서 읽어내려갔다.

책의 내용은 흥미롭게도 작가님이 읽어나간 책들과 주제들이 어울러져 상황을 좀 더 흥미롭게 설명하고 있었는데, 예를들면 브루클린이라는 소설의 주인공인 아일리시가 고향인 아일랜드와 이미자로 살아가는 브루클린에서 느끼는 몸과 마음의 이중구속을 천천히 빨리 돌라는 코너링에 비유하는것을 읽고 참 표현이 쏙쏙 이해갔다고하면 뭔가 이상한걸까? 삶의 정답은 없듯이 초보자에게 코너링을 익히는 법도 정답없다는거다. 운전연수 선생님의 모호한 언어(천천히 빨리 도는법)를 이해하는것 이라는것이 느껴져서 기억에 남았다. 이외에도 안전거리, 주차에 관한 이야기, 초보자에겐 무서운 변수인 날씨에 관한 이야기들도 기억이 난다. 도로위에서 흥얼거리는 노래처럼 가볍게 작가와 운전 그리고 여러 책들에 관해 수다떠는 기분으로 읽어내려간 책이어서 읽는 동안 즐겁고 신났던게 기억에 남는다.
운전과 독서를 즐기거나, 혹은 시작하거나 이제 조금 익숙해진 사람들에게 휴가 떠나는 기분으로 가볍게 추천하고 싶은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삶의 끝에서 비로소 깨닫게 되는 것들 - 삶의 진정한 의미를 던져주는 60가지 장면
정재영 지음 / 센시오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삶의 불행을 생각할때 떠올리면 좋은 책이라는 이야기에 호기심에 선택하게된 책이었다.

작가는 유서나 회고담 200편정도를 읽으며 죽음에 대해 다시한번 정리하고 정의를 새롭게 했다고 밝혔는데, 이 이야기가 책에 전반적으로 담겨 있었다.

회색빛이거나 검은 빛일것만 같다는 죽음의 이미지를 바꿔준 책이었다. 죽음을 앞두게 되면 생각보다 냉철해지고, 분노와 무력감이 사라져 안정적인 감정을 얻게되며, 진정한 삶의 가치를 알게되고, 자신과 가장 가까운 사람에게 가장 의미있는 말을 남기게 됨을 책에서는 강조하고 있었다.
1장에서는 삶의 끝에서 자신이 행복했음을 알리던 사람들의 이야기, 2장에서는 죽음 앞에서 자신의 가족을 걱정하며 잔소리같은 조언을 담긴 가족들의 이야기, 삶의 끝을 스스로 선택했던 자살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3장, 죽음 앞에서 용기를 내 영웅같은 일을 겪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4장, 죽음앞에서 다시 사랑을 깨닫게된 5장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책을 읽으며 개인적으로 인상적이었던건, 삶의 마지막에는 모두 자신보다 자신이 가장 사랑하는 존재에 대한 애정이 담긴 걱정 그리고 조언을 남기거나, 자신이 가장 아끼는것을 주고 싶어하는 모습들이었다. 이런 이야기들을 읽고 고된 삶에 용기를 얻을 수 있었다. 삶의 진정한 의미를 찾는 사람들에게, 혹은 지친 삶을 위로 받고 싶은 사람들에게 한번쯤 추천하고싶은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