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만나는 철학자 - 교양인이 되기 위한 철학 입문서
김이수 지음 / 단한권의책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류 역사상 훌륭한 철학자들의 이야기, 그들의 눈에 비친 세상에 대한 이야기를 그들의 언어를 우리들 시각으로 맞춰준 책

책은 동양사상 서양사상 2가지의 파트로 나눠져 있었는데,
동양사상에서는 공자, 노자, 부처, 맹자, 장자, 한비자
서양사상에서는 소크라테스, 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 데카르트, 애덤스미스, 칸트, 프로이트, 마르크스, 니체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었다.

동양사상에서는 공자의 이야기가 기억에 남는다.

사람이라는 사람인 옆에 두이자를 붙여 인이라는 한자가 완성된다. 이것을 두 사람간의 관계라고 아는데 이것 이상의 의미를 담은 인이라는 글자를 주목했다. 소인과 대인을 비교하며 인간이 갖춰야할 덕목에 대한 이야기는 살아가는 삶의 기준을 만들어주었고, 철학이란 사물을 다루는것이 아니라 인간이 바라보는 세상 전체를 바라보는 구체적이고 이론적이라는것을 알려준 철학자였다.

서양 학자로는 프로이트가 기억에 남는다.

의식 너머의 세계에 대한 그의 연구는 우리가 알아채지못한 내안의 또다른 나를 발견한 느낌이었다. 특히 잠잘때 꾸는 꿈에 대한 해석은 무의식을 조금 더 깊이 연구할 수 있는 매체가 되었는데, 현실의 나보다 기억력이 더 좋은 무의식의 내가 무의식의 영역에 숨어 있다가 꿈속에서 다른 존재로 나타나 내 자신의 상태를 보여지는것이라고 주장했다. 꿈의 해석 이외에 리비도에 대한 해석은 인간의 본능을 조금 더 구체적으로 해석했는데, 결국 그의 이야기는 답은 이미 내 안에 있고 미래는 과거 속에 있다는 해석이었다. 프로이트는 현실의 좌절과 고통을 내면의 세계를 통해 분석하고 해결할 수 있다는 주장이였고, 그것이 현실의 어려움 극복에 도움을 준다고 했다.

여러 철학자들의 주장을 읽으며 세상을 바라보는 방식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시간을 갖게 되었던것 같다. 세상은 알면 알수록 복잡해서 하나의 기준을 가지고 바라보는게 쉽지 않았는데, 그럴때 일수록 철학자들의 이야기가 필요한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요즘같이 많은것이 불안한 시기 도움을 줄만한 이야기가 담긴것 같아 추천하고 싶은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