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태한 유산 - 8명의 가족이 다 때려치우고 미국 횡단 여행을 떠난 이유
제준.제해득 지음 / 안타레스(책인사)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평소와 같이 가족이 모여 저녁식사를하다 작은딸이 남편이랑 미국여행 다녀온다는 이야기에 아버지가 이왕이면 다같이 여행가면 어떻겠냐는 말이 씨앗이 되어, 아버지, 어머니, 큰 매형, 작은 누나 작은매형, 22개월짜리 조카 그리고 막내 아들이 캠핑카를 끌고 40일간 미국 횡단여행을 떠나게 된다. 미동부에서 미서부 그리고 캐나다와 토론토, 하와이까지 향하는 이여행은 절반은 캠핑카, 절반은 렌터카를 이용했다고 한다.

가볍게 출발하기 위해서 돌아오는 비행기표를 예매하지 않아 출발이 힘들뻔 했고, 가족들관의 싸움도 있어 샌프란시스코까지만가도 성공했다고 생각했다할만큼 여행의 시작조차 쉽지 않았는데 결국 시련은 헤쳐갈 수 있는 문제였다는걸 증명하듯 몇장 넘거지 않아 샌프란시스코를 시작으로한 여행기를 읽을 수 있었다.

주차장의 왕처럼 느껴졌다는 대가족의 다리이자 거처인 캠핑카는 사진으로만 접했는데도 그 크기가 어마어마 했다. 3가족(?)이 함께하긴 작은 공간이지만 운전자 한명의 희생만 있다면 다른 가족은 눈만 감았다 뜨면 다시 여행지가 바뀌는 신세계 여행이라는 생각이 들어 책을 읽는 내가 캠핑카를 타고 여행하는듯 설레고 들뜨게 만드는 여행기였다.

요세미티 공원의 경치, 수백미터의 폭포가 널려있는 모습들, 우리나라의 속리산과 천지연폭포의 위엄을 가뿐히 넘기는 자연의 장관들, 여행하면서 줄여가기를 하다가 한국에서는 쉽게 결정할 수 없었던 헤어스타일의 도전기, 한국에서는 겪어 본적없는 평화로운 시기에 생각해보는 인생의 목적에 관한 이야기, 40일이라는 여행에서 가족의 여러 모습을 보게 된 이야기, 9억년동안 존재했던 캐니언의 장관도 5분이면 풍경으로 느끼게 된 이야기 등 여행에서 느낀 점을 일기처럼 담담히 담아낸게 기억에 남는다.

여행의 새로운 풍경과 경험을 중요하게 생각한 이야기들도 좋지만 여행하면서 평소와 다른 그 당시의 느낀점을 담아낸것도 개인적으로 좋아하는데 후자에 가까웠다. 가족의 소중함 일상의 소중함 현재 여행하면서 느낀 감정에 대한 소중함을 일깨워준 책이었기에 요즘 같은 시기에 여행떠나듯 가볍게 읽기 좋았던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