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 고양이의 행동 심리 - 고양이는 어떤 생각을 할까?
이마이즈미 다다아키 지음, 장인주 옮김 / 다온북스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양이 아빠라고 불리는 일본의 동물 과학 연구소 소장이자 고양이 박물관 관장인 작가님이 고양이의 생태학적 특성을 담아낸 책이라고해서 궁금해서 선택한 책이었다.

반려견 못지 않게 반려묘도 증가하고 있다. 그만큼 인간과 함께 살아가는 고양이가 많아짐에 따라 고양이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는것을 뜻하는데, 개에 비해 고양이는 독립성이 강하기에 개하고는 다른 행동성 특성이 궁금했었다. 인간과 함께 살면서도 야성이 살아있는것이 특징인 고양이의 특징에 대한 여러 생물학적 특성과 습성에 대한 객관적 연구가 많이 담겨 있어서 내 궁금증 해결에 많은 도움이된 책이었다.

인간과 고양이 뇌구조의 공통적 특성인 신피질에 관한 이야기, 대뇌연연계의 일부인 해마가 고양이에게 어떤 중요한 부분을 담당하는지, 안구운동과 무의식적 자세를 담당하는 중뇌의 기능으로 보는 고양이가 얕은잠과 깊은잠시 행동이 다른 이유, 고양이의 패닉에 관한 이야기, 고양이의 눈조직에서 타페텀의 존재가 빛이 최소화된 곳에서 잘 행동할 수 있게 하는 비결이라는 이야기, 고양이의 청력의 비밀인 가청력에 대한 이야기, 개 못지 않은 후각의 달인인 고양이의 후각과 고양이의 사회화, 수염과 인간들이 흔히 젤리라고 불르는 육구의 기능등이 빼곡히 담겨 있었다.

개와 다르게 수염으로 고양이의 기분을 파악할 수 있다는게 신기했다. 고양이가 느끼는 기분을 입모근이라는 근육에 전해지고 근육의 수축이 수염의 방향을 바꾸기때문에 기분을 알 수 있었다니, 초보 집사가 고양이들의 기분을 살필때 중요한 팁이 될 수 있겠구나 싶었다. 이외에도 고양이 젤리가 야생에서 사냥의 성공률을 높이기위해 진화했고, 고양이 발정시기가 야생에서 일조시간에 영향을 받았으며, 임신 확률이 100%인 이유도 책을 통해 알 수 있었다.

고양이들의 생태학적 특징이 자연에서 살아남기위한 행동이 많았다는것을 책을 통해 알 수 있었다. 인간과 다른게 많아서 평소 고양이들의 행동을 인간이 다 이해할 수 없다는게 이해가 갔다. 고양이들과 함께 생활하기 위해 집사들의 공부가 필수일거라는 생각을하며 초보 집사와 반려 고양이에대한 이해도를 높히고 싶은 집사들에게 꼭 추천하고 싶은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