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빠른 철학 공부 - 1페이지로 보는 동서양 핵심 철학 세상에서 가장 빠른 시리즈
보도사 편집부 지음, 박소영 옮김, 오가와 히토시 감수 / 위즈덤하우스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난해하고 어렵게만 느껴짇던 철학을 좀 더 쉽게 접근하고 이해할 수 없을까라는 고민을 한방에 날려준 책

책은 그림과 적절한 이야기 그리고 잘 요약된 내용을 고대 철학, 중세 철학, 근세 철학, 근대 철학, 현대 철학으로 나누어져 설명하고 있었다.

철학자들의 유명한 말을 주제로 삼으며 철학자가 주장했던 이야기에 대해 그림으로 한눈에 보기 좋게 표현한 방식이 눈에 들어와서 선택한 책이었다. 예를 들어 고대 철학의 탈레스의 경우에는 "만물의 근원은 물이다"라는 말을 남겼고 물은 모든것에서 넘쳐나는 근원임을 그림으로 설명하고 있었다. 그의 사상에서 중요한 아르케에 대해서 이렇게 가장 쉽게 설명한 책은 없었다고 생각해서 기억에 남았다.
근대 철학에서는 데카르트의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라는 말을 이용해 그가 철학자 이기전에 수학자였고, 수학의 대전제가 되는 공리를 철학에서 이용하면 해답에 이른다를 설명하고 있었는데, 이외에도 모든것을 의심하는 방법적 회의 그리고 모든것을 의심하는 자의식을 원리로 삼는 그의 철학 원리에 대해 한눈에 알아볼 수 있게 설명하고 있었다.

복잡한 서양철학사를 많이 읽어봤지만 이렇게 한눈에 정리해서 이해하기 쉽게 풀어놓은 책은 없었고, 아리스토텔레스, 스피노자, 흄, 소크라테스,칸트, 밀, 융 등 60명이 넘는 철학자를 한 권에 담아내는 책도 보지 못했던것 같다. 어른 아이 할것없이 2시간이면 머리에 쏙 기억에 남는다는 책의 문구가 이해갈만큼 쉽고 재미있었으며 핵심주제만 쏙쏙뽑아 담아낸 책이었다고 생각한다. 나처럼 철학에 관심은 있지만 쉽게 접근하지 못했던 사람들에게 꼭 추천하고 싶은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