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개가 무지개다리를 건넌다면 - 반려동물을 떠나보내는 태도에 관하여
제프리 마송 지음, 서종민 옮김 / 유노북스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물운동가이자 비건 채식주의자인 작가님의 말을 귀기울이며 많은 생각을 하게 한 책이었다.

초반에 마마라는 암컷 침팬치와 얀이라는 동물학자의 우정에 대한 이야기가 눈길을 끌었다. 명을 다해 죽어가는 침팬치가 자신과 우정을 나눈 친구를 알아보고 얼굴을 맞대고 우정을 확인하고 마지막길을 떠난이야기를 보며 인간과 동물의 우정이 존재함을 느낄 수 있었다.
책에는 대부분의 이야기가 개나 고양이 야생동물 등 인간과 마음을 나눈 아이들의 마지막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 있었다.
가장 기억에 남는 파트는 노견과 함께 산다는것이라는 파트였는데 개의 일생과 관한 이야기가 담겨있었다. 인간의 희노애락을 함께하던 반려견의 이야기 그리고 그들이 나이듬에 따라 신체 연령이 다른 친구를 바라보는 사람들의 심정이 담겨 있었다. 특히 반려견 시마의 마지막이야기는 눈물날정도로 사실적이라 힘들었던 기억이 난다. 같이 살아가는 반려견의 마지막을 생각나게하는 일화라 기억에 남는다.
이외에도 개와 다른 고양이의 특성만큼이나 다른 고양이들의 마지막이야기나 앵무새, 범고래, 쥐 등 다른 동물들과도 사람들과 유대관계가 가능하다는 것도 신기했다.
동물들의 마지막 이야기와함께 비건으로써 동물 보호를 해야하는 목적에대해 신념을 밝힌 파트도 기억에 남는다.

인간은 최상위에 있다는 이유로 맨위에서 군림하며 다른 존재와 함께하는 방법에대해 잊고살고있는것 같다는 생각을 한적이 있다. 반려견을 통해 다른 존재와 애정을 나누고 다른 생각을 갖게한다는 점에서 반려견에게 감사해야한다는 생각과 내가 함께하는 우리 식구들을 떠올리게한 책이었다.
이런 생각할 계기를 준 책이라 인상 깊었고 오래 기억에 남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