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 줄 생각은 없었어 - 우리가 지나쳐 온 무의식적 편견들
돌리 추그 지음, 홍선영 옮김 / 든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되고자하는 인물이라는 편견에 사로잡혀 살고 있지 않은지에대한 물음을 던져 준 책

길가다가 마주치는 사람의 10명중 9명이상이 한국인인곳에서 살다보니 인종차별에 대해서 겪어본적이 실제로 없었다. 그래서 나는 인종차별이 나쁘다는것을 알고 있고 나는 그런게 없는 사람일 줄 알았다. 하지만 책을 읽다보니 나도 나 스스로에게 편견을 가지고 나자신을 믿고 있다는것을 발견하게 되었다. 소수자가 되었을때 비로소 객관성을 띄게 된다는것 또한 알게 되었다.

우선 프로젝트 그린라이트라는 프로그램과 자폐증이란 뮤지컬을 예로들어 다른 시선으로 느끼고 인종 차별과 성차별에 대한 시선에 대해 깨닫게 되었고, 기득권에서 포용하지 않으려는 사고 방식이 아닌 성장형사고방식으로 마음을 열고 믿었던것을 교육으로 바꿔나가는것이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해 배울 수 있었다.
조렌틴의 이야기중 백인사회에 살던 백인이 흑인 친구를 만나게 되면서 혹은 동양인 친구를 만나게되면서 그들이 사회에서 겪는 차별을 눈으로 직접 볼수 있었던일을 통해 성장해가면서 그는 과거에 놓쳤던것을 세심하게 귀귀울이는 인간이 되어 있었다. 편견을 인지하지도 못했던 인물이 편견에 강경한 태도를 보이는 인간으로 성장한 이야기를 통해 이 책이 필요성에 대해 다시한번 깨닫게 되었던것 같다.
인간은 생각보다 자신이 보고 싶은것만 보며, 살아온 환경과 편견에 좌지우지되는 성향을 가지고 있다는것을 책을 통해 배울 수 있었다. 일상적 특권을 가지는 사람인 경우 왜 소수의 의견에 귀를 기울여야하는지에대한 중요함을 강조한것이 기억에 남는다.
혐오하는게 있는 사람에게 정보를 전달하는 일, 험한 말을 일삼는 사람에게 애정을 빌미로 바른 말을 하는 일이 나쁘지 않다는 것, 나아지려는 의지가 다른사람에게도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일 등 여러가지 많은 이야기를 알려준 책이었다.
편견없는 사람이 되고 싶고, 열린 마음을 가진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이 있는 사람이 한번쯤 읽으면 좋을 책이라고 생각해서 추천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