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리 서양철학사 - 소크라테스와 플라톤부터 니체와 러셀까지
프랭크 틸리 지음, 김기찬 옮김 / 현대지성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찰학이론은 연대기와 철학가들의 이론간의 관계, 시대에 이념과 제도에 영향을 끼친 시대적인 성격들을 모두 담고 있는 학문이라고 생각한다. 이렇기에 쉽게 접근하기 힘들고 어렵다는 생각이 다분해서 항상 멀리서만 바라보던 학문이었다. 이 책을 선택한건 조금 더 깊이 있는 책으로 내가 아는 것들이 지극히 미세한 수준이지만 조금은 깊이 있게 경험해보고 싶은 생각으로 100개중에 5개만이라도 건져가보고싶은 작은 마음이자 욕심으로 선택한 책이었다.

우선 이 책은 서양철학사를 담고 있었다. 그리스인들의 문화에 의존적인성격을 띄는 서양 문명의 특징과, 고대철학, 중세 그리고 그리스도교철학 근대 철학으로 구분해서 설명하고 있었다.

그리스철학의 종교적인 이야기는 빠질 수 없다고 이야기하고 있었는데, 올림포스신들의 신인동형론적 종교로 설명하고 있었다. 신들은 인간들에게 관심이 많았고 철학의 발전과 함께 엮여져 있었고, 생각보다 전문화된 형식의 종교가 아니었기에 예술과 시로도 표현하고 있었고 이것이 철학에 담겨 있었다고 한다. 피타고라스의 수와 사물에 관한이야기와 천문학에 관한 이야기도 그 시대에 여러가지 가능성과 개념들을 세우기위해 노력한것이라고 생각이 들어 인상 깊었다. 우리가 익히 듣던 소피스트에 대한 이야기와 소크라테스의 귀납에 의하여 정의를 발전시킨 방법에 대한 이야기, 5가지 방법에 대한 이야기도 중간중간 눈에 띄었고,
중세철학에서는 로마교회와 연관된 그리스도교 철학에 대한 이야기로, 가난하고 비천해도 영광에 들어갈것이라는 그리스도교의 내세관과 사랑의 복음, 구원의 길은 하나이며 용서로 구원을 받아야한다는 교리로 고전 철학과의 상호작용으로 그리스도교 신학의 발전을 이루게 되는 모습을 설명하고 있었다. 이때 나타난 변증가에 대한 이야기와, 로고스 신학으로 논쟁의 거리가 생기게 되고, 성아우구스티누스의 인식론으로 신앙적 의미가 깊어지는 것도 볼 수 있었다. 이후 근대 철학에서 교회의 권위는 약화되고 개인의 지적독립이 소리가 커지고 마키아벨리의 군주론이 탄생하게된 배경을 이해할 수 있었다. 국가가 점차 교회의 자리를 대신하고 경제적 개인주의인 자유방임 이론의 언급 배경과 베이컨, 토머스 홉스, 데카르트, 스피노자 를 만날 수 있는 챕터였다.
18세기 이후 보편적 필연적 지식의 참된 지식으로 보는 칸트의 경험론과 합리론에 대한 이야기, 지식에 관한 그의 주장들을 보며 새로운 시각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었던것 같다.
19세기의 실증주의에서 벤담의 공리주의적 윤리학에서 쾌락의 원리에 대한 이야기, 존 스튜어트 밀의 " 살찐 돼지보다 마른 소크라테스가 되는게 낫다"는 유명한 질적 공리주의를 이야기한 그의 이야기들도 인상 깊었다.

학창시절에 즐겨봤던 철학자들과 점점 세부적으로 파고들때마다 처음 접하는 철학자들의 이름이 낯설었지만 반가웠다. 어려웠지만 해냈다는 느낌으로 만족감을 안겨줬던 독서였다. 최대한 객관성을 가지고 연관성을 담백하게 담아낸 책이어서 초보자에게도 기회를 준 책이었다고 생각한다. 철학이 이토록 여러 분야를 막론하여 설명하능한 학문이었는지 처음 알게 해준 뜻깊은 책이었기에 많은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