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4분 33초 - 제6회 황산벌청년문학상 수상작
이서수 지음 / 은행나무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기동과 존케이지의 이야기

이기동은 김밥을 말아서 자신이 뒷바라지하며, 의사나 판검사가 되길바라는 어머니와, 집안에는 1도 도움안돼는 한량같은 아버지를 둔 평범한 청소년이었다. 비록 문과고 성적도 특출나지 않아 자신이 엄마의 꿈을 이뤄주지 못할것이란것을 조금 늦게 깨닫게 되었고 책을 좋아하던 소년으로써는 최고의 결말인 소설가로 데뷔만 한 인물이었다.

존케이지란 인물이 이기동과 비슷한지를 소설을 읽으며 무의식중 계속 비교 했던것 같다. 하지만 일치하지 않았고, 둘의 이미지 조차 겹치지 않았다. 한 인물은 소설을 한 인물은 음악을 하는 각각의 인물일 뿐이었다고 생각한다.
이기동이라는 인물은 요즘 우리의 모습을 대변하는 인물로 보여졌다. 부모의 기대속에 살고, 주변 인물들은 좁혀졌으며, 어떻게 어떻게 살아가고 있고, 자신이 하는 일에서 자신의 의미를 찾으려고하나 쉽지 않은 현대인이 보였다.

존케이지의 4분 33초 처럼 흘러가는 살아가는 인생과 무음연주의 의미가 겹쳐졌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해하기가 조금 어려운 소설이었지만, 시대상에 맞는 소설이 아니었나 싶다. 소설 중간중간 유머코드도 적절했고, 등장인물도 현실적이어서 어디선가 김기동과 그 주변인들이 존재할것만 같은 소설이었다. 김기동 서점 처럼 소설가로 등단하지 못한 사람들의 글을 존재하게 만드는 서점이 있다면 꼭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갖게한 소설이었다. 그래서 뭔가 독특하게 오래도록 여운 남을것 같은 소설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