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아에 대해 말하자면 - 김현진 연작소설
김현진 지음 / 다산책방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한민국에서 여자로 살아가기

대한민국에서 여자사람으로 살아온 사람이라면 웃프게도 이 책이 참 재밌고 슬프고 공감가고 화가나기도하는 감정을 불러 일으킬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회가 우리에게 바라는 모습대로 살아온 여성이거나 아니면 여성이면 이렇게 살아야한다를 강요받은 여성이 조금 목소리를 낼때 어떤 모습인지가 그려지는 장면들이 많았다. 특히 한국 여성들의 페미니즘이라는것이 널리 알려지게한 강남역 살인사건을 모티브로한 이야기도 기억에 남았다.
데이트 폭력, 된장녀라는 프레임을 만들고 그 안에 해당되는 사항이 있는 여자들에 대한 무차별한 공격들, 남성의 욕구만 중요시하는 태도들, 남자와 여자에게 들이대는 잣대가 다르다는걸 우선 이 소설의 첫번째 여성인 정아의 이야기를 보면 알 수 있었다.
정아는 대한민국의 평범한 20대였다. 집안 형편상 기약없는 재수준비생이었다가 일을 구하기위해 서울로 올라와 어쩌다 만나게된 중학교 동창 은미의 소개로 다단계에 빠져 가족과 멀어지고 돈도 한푼 없는 상황에서 우연하게 건호를 만나 둘은 동거를 시작하게 된다. 요즘 청년답지 않은 건호에게 다단계만큼 힘든 생활을 이어가다 정아는 어느날 프라푸치노같은 일탈을 하게되고, 건호에겐 사실을 털어놓을 수 없는 상황이 만들어졌다. 마지막에 정아의 심정이 담긴 삽겹살 먹는 씬이 기억에 남는다. 왜 현재 삼겹살 먹는 일이 정아에겐 그렇게 힘든건지 대한민국 여자라면 공감가는 이야기여서 다시한번 슬펐고 화가 났다.
이 책을 읽으며 페미니즘책이라면 한번쯤 비교하게되는 82년생 김지영이란 책이 생각났다. 그 책을 처음 접했을때의 기억이 이 책을 읽으며 다시 떠올랐다. 조금 더 현실적이고 조금 더 공감이 된 책이었다. 다시한번 입소문을 통해 더 많이 알려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들어 개인적으로 적극 추천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