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의 역사 - 말과 글에 관한 궁금증을 풀다
데이비드 크리스털 지음, 서순승 옮김 / 소소의책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어란 무엇일까? 라는 궁금증으로 선택한 책이었다.

어린 아이들은 비교적 언어의 습득이 성인에 비해 쉬워보인다. 특히 여러 언어에 대한 거부감도 적고 부모가 다국적인경우 여러 언어를 자연스럽게 습득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책에서는 이런 과정에 대해서 어떻게 언어가 습득되는지를 혹은 어떻게 전파하고 어떻게 변화하는지, 방언이란 무엇이고, 방언이 어떤 소속감과 공동체 의식을 부여하는지, 억양과 악센트 그리고 문법에 관한 이야기, 인터넷에서 혹은 집단에서 쓰이는 약어와 인터넷 언어들 수많은 언어에 대한 궁금증을 담고 있는 책이었다.

40개의 챕터에서 나의 궁금증을 마음껏 풀어주고 있었다. 그중 가장 눈여겨 봤던건 아이들이 언어 습득하는 모습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앞장들이었다. 그냥 자연적으로 습득하는 모습을 통해서도 언어학자들은 아이들이 언어를 말하게되는 시기와 눈에 띄게 변화하는 시기들, 부모가 자신도 모르게 아이에게 사용하는(평소라면 절대 의식적으로 쓰이지 않을) 베이비 토크의 과학적 원리들을 이야기하고 있었고, 언어란 학문의 시작이 되는 이야기를 자연적으로 풀고 있어서 첫 몇장을 읽는 동안 마냥 신기하고 놀라웠다. 그리고 듣기를 생각보다 듣기를 좋아하는 아기는 뱃속에서부터 듣기 연습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는 내게 놀라운 새로운 정보였다, 이외에도 성별에따라 나이에따라 성대의 진동속도는 다르며 성대를 통하여 목구멍으로 올라간 공기가 배출되면서 말이라는게 입을 통해 배출하게 된다는 과학적 이야기도 신기했다. 단어를 내뱉기 시작하고, 말은 문법으로 다듬어져 표현이라는게 생기게 되는 개월수에대한 이야기와 대화하고 인간이 자신의 언어를 글자로 표현하게 되는 이야기들, 알파벳의 뛰어난 여러가지 기능들, 세계가 넓은만큼 존재하는 언어의 다양성, 그리고 그속의 역사들, 알면 알 수록 끝없는 정보들로 즐거운 시간을 보내게 해줘서 많은것들이 기억에 남았던것 같다.
아이의 언어습득에 대한 궁금증에서 피어나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진 질문들에 대한 완벽한 대답이 되어준 책이었다고 생각한다. 언어의 신비로움과 선조들의 지혜가 담겨 있고, 현재의 문화를 담고 있는 문자들과 단어의 이야기들, 관심갖지 않으면 지나칠뻔한 이야기들이 소중하게 다가오게 만들어준 책이었다.
언어는 의사소통의 출발이고 교향을 쌓는 첫걸음이라고 책에서 설명하듯이 우리가 늘상 사용하는 소중한 도구에 대한 관심은 꼭 필요한것이라는 중요한 사실을 꼬집어준 책에 고마움을 느끼며 완독 후 보람차다는 생각을 갖게해준 책이었기에 다른 사람들에게도 많이많이 추천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