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라!
김미량 지음 / SISO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1년전 미국으로 떠나 이민자의 삶을 살아오던 작가님이었다.
이유가 특별하진 않았지만 한달 무급휴가를 계획했고, 신청을 했으며, 처음에 예상한대로 제대로 까였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퇴사를 각오한 모습을 보여줬고 다행히 무급휴가를 허락받았다. 그렇게 시작한 산티아고 순례길이었다. 책에는 여느 여행기 처럼 두근두근한 여행 전 심정이 담겨 있지 않았다. 고민했고, 걱정했으며, 꼼꼼한 사람이 무턱대고 여행을 시작했다고 이야기하고 있었다. 생각보다 준비없이 비행기에 올랐다고했다. 그렇게 시작한 여행기가 날것처럼 담겨 있었다.
여행이 목적이 아니라서 관광지에대한 사전조사 없이 걸었다고했다. 걷다가 수시로 변하는 5계절에 가까운 날씨의 변덕도 겪고, 투덜이같은 동료와 말다툼도하고, 천사같은 자매와 숙소를 함께쓰기도 했으며, 여행이 끝날무렵 신용카드를 쓰려고 계획했던것이 어처구니없이 막혀버려 계획없이 여행이 끝날뻔하기도했다. 그때마다 여러 사람들의 도움을 받으며 인생에 새로운 모습을 체험했다고 책에 담겨 있었다. 그런 내용들이 개인적으로 참 좋았고 기억에 남았다.

요즘 티비 프로그램에서 순례길과 관련된 프로그램이 등장하면서 여행 무식자인 나조차도 산티아고 순례길 걷기는 한번쯤 도전 해보고싶은 버킷 리스트의 한줄의 목표였다. 힘들다는것과 별게로 갔다오면 인생을 바라보는 눈이 달라진다는 매력적인 후기를 보고 가고싶다. 라고 생각했다는걸 안다. 그런데 이 책을 읽고 언젠가 꼭 한번 가보겠다고 마음을 더 굳게 다짐하게 되었다. 여행기가 엄청 훌륭하고 부러운 일만 있었던것이 아니었지만 작가님의 마지막 후기에서 진심이 느껴졌다. 이 책을 읽고 일과 사람에 지쳐 내 자신을 돌아보지 못하고 달려온 인생에 조금이나마 숨쉴 시간을 주는 여행이 될것 같다는 생각이 들게 했다. 가기전에 한번 더 책을 정독하고 떠나게 될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래서 다른 사람들에게도 추천하고 싶은 책이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김미량 2019-08-21 01: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러블리땡님께,
안녕하셔요? 김미량입니다. 올라!의 리뷰를 읽고 감사의 말씀 드리고싶어 몇자 남깁니다. 순례길을 걷고나서 삶이 변한게 없으면 순례길이 아직 끝나지 않는거라고 어느 순례자가 그러더라구요. 그것은 삶이 갑자기 이쪽에서 저쪽으로 변하는 큰 변동이기도 하고, 실제로 어느 분은 잘 나가던 직장을 정리하시고 병원마다 돌아다니시며 죽음을 앞둔 환자들에게 하프연주를 하는 자원봉사자가 되셨다네요. 때로는 다시 돌아 온 일상을 바라보는 시각이 달라진게 아닌가 해요. 그래서 더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살아가면서 저도 때로는 누군가에게 손내밀어 주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순례길에서 만난 천사들이 제게 건네주던 위로를 저는 요즘 독자들의 리뷰에서 똑같은 경험을 하네요. 고맙습니다. 몇달 동안 실직상태여서 마음의 상처가 컸는데 역시 세상 어느 곳에나 천사들이 있다는 것을 다시 믿게 해주는...

언젠가 순례길에 오르고 싶다 하셨는데 그때는 제가 응원해 드릴게요.

건강하시구요.

그럼 또.
김미량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