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데르트바서의 집
제랄딘 엘슈너 지음, 루시 반드벨드 그림, 서희준 옮김 / 계수나무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훈데르트바서의 집 / 제랄딘 엘슈너 글 / 루시 반드벨드 그림 / 서희준 역 / 계수나무 / 2020.10.30 / 책가방 속 그림책 / 원제 Une maison fantastique (2020년)




화면 캡처 2021-01-27 181440.jpg




책을 읽기 전



훈데르트바서에 관한 그림책을 만날 수 있다니 설레네요.

아주 오래전 훈데르트바서 전시회를 갔다가 생각과 건축물에 반해 버렸지요.

색감부터 그만의 스타일이 보여서 더욱 기대되고 궁금해지네요.









줄거리





SE-24781022-3fa8-4a0e-916f-80a1b0b17c13.jpg




크고 잘 정돈된 회색빛 도시에서 이상한 이들이 벌어지고 있는 것 같아.

오래된 공장이 커다란 체스판처럼 변했고, 높은 굴뚝은 멀리서 환하게 빛나고 있어




SE-4db0e0a4-58ba-416e-87df-c4c5b565ac41.jpg




오래된 나무는 커다란 왕관을 쓴 우리 작은 숲의 왕이야.

그런데 나무와 우리 사이에 벽이 생기기 시작하더니 나무는 사라지고 말았어.




SE-46670b6f-3ad6-4e5f-bdbd-8b19ca507d6d.jpg




그러는 동안 새로 생긴 벽에는 여러 가지 그림이 그려졌어.

그걸 보고 우리도 곧바로 창문과 벽을 색칠하기 시작했어.




SE-f26a2aeb-6e59-4c70-8d85-dfe1b927adaa.jpg




거리에도 색색깔의 여러 모양들이 강물처럼 흘러갔어.

공터에 커다란 나무는 황금색 커다란 양파가 햇빛에 빛나고 있었어.

우리 마을에 마법의 성이 생긴 걸까?










책을 읽고



규격화되고 내부가 전부 같은 바둑판 모양으로 회색빛의 색을 가진 네모난 집에 살고 있는

저에게 건축에 대한 생각을 바꾸게 해 준 것은 훈데르트바서였지요.

그때가 2010년 예술의 전당 한가람 디자인 미술관에서의 전시였어요.

그를 모르고 전시장에 들어섰던 저라서 아마도 꽤 강한 충격으로 남아있던 것 같아요.

전시장 입구를 지나 가장 먼저 만났던 작품은 나무 사진이었지요.

나무가 된 훈데르트 바서!

스스로 흙이 되고 양분이 되어 장연의 일부로 순환하기를 원했던 그의 유언에 따라

뉴질랜드의 거주하던 집에서 기르던 튤립나무 아래에 관 없이 묻혔던 것이지요.

죽음까지도 그의 삶의 '인간과 자연의 공존'이라는 메시지를 남겼지요.

그런 그에게 매료되어 전시장을 둘러보는데 모든 것이 새로웠지요.

회색빛 직선의 건축물만을 알고 있던 저에게 강렬한 색의 조합과 나선은 또 한 번의 충격을 안겨주었지요.

'색채의 마술사'라는 색 조합 능력으로 강렬하고 빛나는 색을 보색과 함께 쓰는 대담함에 반했지요.

뿐만 아니라 자연과 조화를 이룬 블루마우 온천마을의 초록에 한 번은 꼬옥 가고 싶은 곳이 되었지요.

건물의 옥상과 집 안에 나무나 잔디가 자라고 있어서 이 마을을 위에서 바라보면 숲과 풀만 있는 것처럼 보이지요.

영화 반지의 제왕에서 호빗 마을의 배경으로 잘 알려져 있기도 해요.



'혼자 꿈을 꾸면 꿈에 그치지만 모두가 함께 꿈을 꾸면 그것은 새로운 세상의 시작이다'

<훈데르트바서의 집>의 결말 부분도 아이들에게 함께 돌봐 주기를 청했지요.

나무 또한 사람들과 함께 사는 세입자였고, 우리는 지구의 세입자라는 그의 이야기가 전달되었어요.

자연에 잠시 들린 우리는 결국 자연으로 돌아가는 순환의 삶이지요.

아이들이 이런 그의 예술과 철학을 맛보게 된다면 예술이 삶에 녹아드는 것을 알게 되겠지요.

그의 작품에서 다양한 색의 조합은 어쩜 우리가 아이들의 스케치북에서 보았던 색일지도 모르겠어요.

아이들이 보여주는 살아 숨을 쉬는 색을 예술가와 연결해 보면 어떨까요?

오스트리아의 건축가, 화가, 환경운동가인 그의 집은 자연으로 돌아간 그의 영혼이 담겨 있을 것 같아요.









- 훈데르트 바서의 건축물 -




화면 캡처 2021-01-27 181508.jpg




<훈데르트바서의 집>의 부록 부분에는 '훈데르트바서 하우스'의 사진이 담겨있어요.

집의 외관뿐 아니라 내부의 작은 부분들까지도 곡선과 강렬한 색이지요.

계단, 타일조차도 규격화된 곳은 없는 것 같아요.

그의 작품 중 제가 좋아하는 블루마우 온천마을의 사진도 올려보았어요.

사진을 찍는 위치에 따라 다른 모습을 나타내는 마법 같은 그의 건축물이지요.










- '책가방 속 그림책' 시리즈 -





SE-62b97d8a-111d-443e-81da-3145db6067ef.png





출판사 계수나무에는 초등학생을 위한 책과 그림책들의 다양한 시리즈가 있어요.

그중에 내 손에 그림책, 책가방 속 그림책은 그림책 시리즈이지요.

이번 책은 책가방 속 그림책 시리즈에 속하지요.

모아 놓은 책가방 속 그림책들은 2019년 이후의 그림책들이지요.

대부분의 그림책을 포스팅했고 <사샤의 자전거 세계 일주>만 못했어요.



<돌담집 그 이야기> 포스팅 : https://m.blog.naver.com/shj0033/222102253094



행복한 그림책 읽기! 투명 한지입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만을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컬러 몬스터 : 학교에 가다 컬러 몬스터 시리즈
안나 예나스 지음, 김유경 옮김 / 청어람아이(청어람미디어)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컬러 몬스터 학교에 가다 / 안나 에나스 / 김유경 역 / 청어람아이 / 2020.12.16 / 컬러 몬스터 시리즈 / 원제 : The Colour Monster Goes To School(2019년)



화면 캡처 2021-01-27 042756.jpg



책을 읽기 전



독특한 캐릭터, 강한 컬러감을 좋아하는 친동생의 권유로 보게 된 책이었어요.

150만 부의 책이 팔릴 만큼 전 세계 아이들에게 인기가 있지요.

이렇게 한글로 번역되어 우리나라 아이들도 만날 수 있다니 기쁘네요.

함께 컬러 몬스터의 이야기로 빠져 들어가 볼까요.









줄거리





SE-87cf8b83-e12f-4607-884c-c62087488f3b.jpg



안녕, 컬러 몬스터!

오늘은 네가 처음 학교에 가는 날이야.




SE-a4418d2f-d57b-461d-9705-d5c9529c1a56.jpg




“학교라고? 그게 뭐야?”

“아니, 이걸 다 들고 가려고? 알림장만 있으면 충분하다고!”




SE-29fb128b-5ba4-4ff3-af07-6f39a5cdd9bf.jpg




“반 친구들을 소개해 줄게.”

과연, 컬러 몬스터는 학교에서 잘 적응할 수 있을까요?









책을 읽고



민폐 컬러 몬스터!

음악 시간에는 음이 맞지 않아 시끄럽고, 책을 읽는 것이 아니라 먹어버리지요.

놀이터의 그네를 독식하며, 화장실에서 손을 씻기보다는 물을 가지고 놀아요.

식기 도구를 사용하지 않고, 음식을 가지고 장난을 치는 등 식사 예절 따위는 없지요.

이렇게 민폐의 아이콘 컬러 몬스터이지만 놀이 시간에는 최고의 인기를 자랑하지요.



컬러 몬스터와 함께하는 학교생활이라면 지루하지 않을 것 같아요.

처음 가는 학교이지만 두려움과 걱정이라는 단어는 사라지겠지요.

오히려 학교에 더 오래, 더 자주 가고 싶을 것 같은데요.

컬러 몬스터가 있는 학교에 가면 상상하지 못한 일이 일어날 거예요.



음악 시간에 컬러 몬스터의 연주에 아이들의 반응은 다양하지요.

시끄럽다고 귀를 막는 아이, 음이 맞지 않아도 즐겁게 함께 연주하는 아이,

그저 이 시간이 즐거운 아이까지 아이들의 표정을 읽을 수 있네요.

단체 생활에서는 지켜야 할 규칙과 예절이 있어요.

컬러 몬스터처럼 처음이라서 몰라서 실수를 할 수 있지요.

하지만 상대방의 불편감을 알게 되면 배려하면서 학교생활에 적응하게 되겠지요.

실수를 통해 새로운 사실을 배우고 함께 살아가는 법을 배우는 첫 단계인

학교생활의 즐거움을 알 수 있게 아이들을 많이 응원해 줘야겠어요.



SE-6c2cdbc2-7529-4e57-b3b4-0022bff09d77.jpg




앞과 뒤의 면지의 달라진 부분!

책을 읽는 독자가 완성하는 컬러 몬스터를 그릴 수 있게 만든 부분이지요.

자신만의 컬러 몬스터를 완성하면 나만의 그림책이 완성되는 거예요.










- 컬러 몬스터 시리즈 -





화면_캡처_2021-01-19_232037.png




짙은 눈썹, 동그란 눈, 삐죽삐죽 머리 모양의 컬러 몬스터.

감정들이 뒤죽박죽 섞인 컬러 몬스터의 다섯 가지 감정 이야기

<컬러 몬스터 : 감정의 색깔>가 첫 번째 그림책이지요.

여러 장소에서 다양한 상황을 겪는 컬러 몬스터의 감정을 상상하며

직접 색칠할 수 있는 <컬러 몬스터 컬러링북>이었어요.

그리고 두 번째 그림책 <컬러 몬스터 : 학교에 가다>가 출간되었지요.

원작의 시리즈는 팝업으로 만들어진 컬러 몬스터까지 모두 네 권이네요.

출판사 청어람어린이에서 시리즈의 다른 책도 출간되면 좋겠어요.











- 작가 홈페이지의 독후 활동 자료 -




화면 캡처 2021-01-27 042653.jpg




작가님은 책들을 연계해서 독후 활동지의 자료를 올려놓으셨네요.

컬러 몬스터와 관련된 자료는 <학교에 가다>까지 모두 여섯 개의 자료가 있어요.

자료 1과 2에서 제안한 연습으로 감정을 알아가고 이름을 정하였다면

자료 3에서는 조금 더 깊이 있게 표현할 수 있게 독후 활동을 준비해 주셨어요.



화면 캡처 2021-01-27 042616.jpg




너무 귀여운 인형들을 발견했어요.

인형, 옷, 가방, 컵... 다양한 굿즈들도 탐나네요.





행복한 그림책 읽기! 투명 한지입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만을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버디, 버스터 - 용감무쌍 토끼형제의 탄생 바둑이 초등 저학년 그림책 시리즈 8
찰리 팔리 지음, 레인 말로우 그림, 김영희 옮김 / 바둑이하우스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버디, 버스터 / 찰리 팔리 글 / 레인 말로우 그림 / 김영희 역 / 바둑이하우스 / 2020.12.20 / 바둑이 초등 저학년 그림책 8 / 원제 A Dare for A Hare (2019년)





화면 캡처 2021-01-20 005026.jpg




책을 읽기 전




제목의 버디와 버스터는 용감한 토끼 형제의 이름인가보아요.

토끼가 용감하다니 놀라운데요.

어떤 모험의 이야기를 가지고 있을지 궁금하네요.









줄거리





SE-0495a8ed-3718-48cd-8e11-f4b530094fd1.jpg





“아이참, 버디야 그만 좀 뛰어다녀. 잠간 눈 좀 붙이게 조용히 하란 말이야.”

형 버스터가 한숨을 쉬면 말했어요.





SE-11f4af4c-0a94-4598-a80c-5455fc7a47b2.jpg




“난 모험을 하고 싶단 말이야. 난 곰처럼 용감한 토끼.”

“구름다리를 건너고, 산을 넘어 농장에 있는 고양이의 발톱을 조심하고

복숭아 하나 가져오면 세상에서 제일 용감한 토끼가 되는 거야.”





SE-33b2e38b-85b7-49e2-a04d-7bba52d3bac8.jpg




복숭아 한 개를 입에 물고 의기양양하게 돌아서는데,

발톱을 세운 사나운 고양이가 버디를 향해 몸을 날렸어요.





SE-71b463c0-87bf-4307-965b-92d8c97359b5.jpg




이번에는 버디가 진짜 곰을 만났어요.

버디는 매번의 위기를 이겨내고 미션을 성공했을까요?












책을 읽고




저희 집에도 이제는 까끌거리는 수염이 생겨나는 형제가 있지요.

버디와 버스터처럼 귀여운 아이들은 아니지만 어딘가 모르게 비슷한 느낌이 있는 형제이지요.

어릴 적에는 동생이 형을 따라 다니더니 이제는 상황이 바뀌었어요.

형이 동생을 따라다니며 자꾸 장난을 치는 상황에 사춘기의 작은 아이는 온몸으로 거부하고 있지요.

그래서인지 '귀찮게 하지 마!'라는 문장에 귀가 번쩍, 웃음이 피식 나오네요.

형제라면 같은 환경에서 자랐기에 비슷한 생김새와 성격을 생각하지만

저와 주위의 형제들을 키우는 지인들의 이야기 역시 너무나도 다른 성향을 가졌지요.

그림책 속의 버디와 버스터 역시 귀여운 순한 외모는 비슷하지만 좋아하는 것이 달라도 너무 다른 형제였어요.




귀찮은 버디를 다른 곳으로 보내기 위해 형 버스터는 제안을 하지요.

버디가 출발하고서야 버스터는 자신의 제안이 위험하다는 것을 깨닫지요.

동생의 자존심에 상처가 될까봐 몰래 따라가는 버스터.

역시 배려심이 강하고, 동생을 지키려는 형은 다르지요.

버디에게 다가가는 고양이를 제지하고 곰을 따돌리는 버스터와

뒤에서 형이 따라오는 것도 모르고 앞만 보고 뛰는 버디의 모습에서 <로지의 산책>이 떠오르네요.

특히, 골짜기에서 벌어지는 곰이 포효하는 모습의 장면은 최고의 몰입도로 빠져들어 버리지요.

큰 판형의 그림책은 자연의 멋진 풍경 속에서도 토끼에 모습을 쉽게 찾을 수 있게 그려져 있지요.

용감하고도 우애깊은 토끼 형제를 만나보세요.











- 바둑이하우스 초등 저학년 그림책 시리즈 -





SE-26df52b4-c860-47e4-856e-7313e79be411.jpg





이전 작품인 ‘뚜이,뚜우’에서 작가들은 서로의 부족한 면을 채워줌으로서 공동의 목표를 이루어내는 수리부엉이들의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그리고 이번 이야기인 ‘버디, 버스터’에서는 성향이 딴판인 두 토끼 형제들이 결국엔 울타리처럼 의지하며 서로를 지켜주는 존재라는 우애를 깨닫는 과정을 그려냈습니다. 두 이야기 모두 각자 다른 존재들이 한 데서 어울려 살고, 상대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나 하나만으로는’ 결코 가능하지 않다는 교훈을 따뜻하고 부드럽게 들려줍니다.

- 출판사 바둑이하우스 책 소개 내용 -



<뚜이, 뚜우> 포스팅 : https://blog.naver.com/shj0033/221821275740










- <버디, 버스터> 독후 활동지 -





화면_캡처_2021-01-19_092938.png





그림 작가 레인 말로우의 홈페이지에 <버디, 버스터>에 관한 자료가 있네요.

열 단계로 토끼를 그리기, 내 머리에 맞는 토끼 귀 만들기가 있어요.

이전에 <뚜이, 뚜우>에도 활동 자료를 올려주시더니...

작가님의 독자를 위한 배려와 마음을 알 수 있는 부분 중 하나인 것 같아요.

혹시 다른 자료들도 궁금하시면 작가님의 홈페이지를 방문해 보세요.


http://www.laynmarlow.co.uk/




행복한 그림책 읽기! 투명 한지입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만을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강물처럼 말해요 작은 곰자리 49
조던 스콧 지음, 시드니 스미스 그림, 김지은 옮김 / 책읽는곰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강물처럼 말해요 / 조던 스콧 글 / 시드니 스미스 그림 / 김지은 역 / 책읽는곰 / 2021.01.15 / 작은곰자리 49 / 원제 I Talk Like a River (2020년)


 

 

화면 캡처 2021-01-20 003811.jpg

 

 

 


 

책을 읽기 전

 

 

표지의 강물의 모습만으로도 끌리는 책이었지요.

소년이 강물이 들어간 이유도 알고 싶었지요.

강물처럼 말한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요?

모든 것이 궁금한 <나는 강물처럼 말해요>이지요.

 

 

 

 


 

 

 

 

줄거리

 

 

 


 

SE-b5f3b858-2d70-4ffc-83fe-58de7a46ce98.jpg

 

 

 


 

눈을 떠요. 낱말들의 소리가 들려요.

아침마다 나를 둘러싸는 소리가 들려요.


 

 

 

 

SE-8774c997-ac7e-4007-a2a5-65985f45ccdb.jpg

 

 

 

 


 

“발표를 잘 못했나 보구나.”

아빠는 나를 데리고 강가로 갔어요.


 

 

 

 

SE-21c56d17-d674-41d1-9ac4-f8ab89fe7d94.jpg

 

 

 

 

 


 

“강물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보이지? 너도 저 강물처럼 말한단다.”

물거품이 일고 소용돌이치고 굽이치다가 부딪쳐요.


 

 

 


 

 



 

책을 읽고

 

 

물거품이 일고 소용돌이치고 굽이치다가 부딪치는 강물의 당당함을 보셨나요?

볕이 반사되어 반짝거리는 잔잔함 물살 속에 강인함이 담겨있네요.

진짜 멋진 책이네요.

글 작가 조던 스콧의 개인적인 경험에서 단어와 강물이 연결되었어요.

자신이 겪었던 힘든 고난의 시간들을 인정하면서 서정성과 강렬함이 남겨져요.

유창한 언어를 구사하는 결론으로 가져오는 것이 아니라

쉼 없이 흐르는 강물처럼 말하는 자신을 받아들이며 스스로를 치유하는 법을 알려주지요.

말을 더듬는 아이뿐 아니라 자신의 이야기를 잘 전달하지 못하는 이들에게

마음을 위로받고 용기를 심어주는 마법 같은 힘을 주는 그림책이네요.

 

 

 

며칠 동안 아이와 언쟁이 있었지요.

엄마인 제 마음은 아이에게 도전과 경험, 그리고 관계 속에서 성장하길 바라는 마음이었지만

아이를 설득하기 위해 '돈'을 강하게 언급하게 되었지요.

모든 이야기가 끝나고 아이가 저에게 진심을 말하는데

엄마는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이야기의 중심은 '돈'이었다고 하네요.

많이 창피했어요. 뒤늦게 진심을 말했지만 아이에게 같은 말을 들었지요.

그리고 <나는 강물처럼 말해요>를 만나게 되었지요.

그림책을 읽고 아이에게 메시지를 보냈어요.

 

 

 

서툴지만 노력하고 있는 너의 마음의 진심을 알아주지 못해서 미안하고,

그저 엄마의 급하고 바쁜 생각만을 강요했던 것 같아.

사랑이라는 이름 아래 잔소리와 잘못된 조언이었던 점 사과해.

그리고 너의 약점이라 판단하고 언급했던 엄마의 생각과 판단도 미안해.

 

 

 

저의 긴 사과의 글(이것보다 더 긴 문장들... 결국은 또다시 잔소리였을 듯)에 대한

아이의 대답은 '알았어'라며 아주 간단했어요. 웃음이 나오더라고요.

나쁜 웃음은 아니고요.

엄마가 생각하는 것보다 아이가 진짜 많이 성장했다는 그런 웃음이었어요.

그리고 글 작가 조던 스콧의 아버지처럼 멋진 부모가 아닌 저를 반성하고 있어요.

텍스트를 다시 읽어보면 많은 이야기를 하기보다는 함께 있어주었던 스콧의 아버지였어요.

조언과 충고의 양육 아닌 사랑이 가득한 양육 태도이지요.

아이의 말더듬을 이해하고 아이가 자부심을 가질 수 있게 조언하지요.

반면, 세상 앞으로 나가는 두려움 앞에 있는 아이의 마음을 알지 못하고 내몰았던 저라는 생각을 했어요.

아이가 가지고 있는 내면의 강인함을 느끼게 해주고 싶었지만 잘못된 방식의 응원이었어요.

제가 가진 양육자의 성숙도가 낮은 단계임을 인정해야겠어요.

한 아이의 성장에 많은 영향을 미치는 부모는 최선을 다하는 것도 좋지만

부모가 올바른 판단을 하기 위해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는 생각을 해요.

 

 

 

시드니 스미스의 그림이 텍스트와 더해지면서 그야말로 다양한 감정들을 휘몰아치게 만들어주네요.

첫 장면의 분할된 화면부터 아이의 시선으로 잠이 깬 아이, 말더듬는 아이임을 알려주었네요.

교실 장면에서 자신이 지목되기 전과 후의 장면으로 아이의 두려움과 공포를 느낄 수 있지요.

아침 창가에서 보았던 소나무 가지, 까마귀, 달빛을 보는 흐릿한 시선과

교실의 아이들은 보지 못하는 시각, 청각, 촉각으로 선명해지는 장면은 아이의 내부의 변화가 보이지요.

아이의 얼굴이 클로즈업 되었다가 강물로 들어가며 네 페이지로 펼쳐지는 장면은 최고의 장면이지요.

자신을 온전히 받아들이는 아이의 모습!

차가운 타인의 시선과 아빠가 보내는 따뜻한 시선을 색감의 대비 또한 놓치지 말아야 할 부분이지요.


 

 

 

 

 


 

 

 

- 원작의 덧싸개 & 초기 표지 -

 

 

 

 

화면 캡처 2021-01-20 003837.jpg

 

 

 

 


 

아쉬운 부분이라면 원작에는 있는 덧싸개가 없다는 것이지요.

작가는 의도를 가지고 덧싸개를 만들 것 같은데 출판사에서는 삭제되고 출간되지요.

특히, 시드니 스미스의 그림책의 덧싸개의 그림과 다른 표지 그림이 무척 매력적이지요.

다음 작품에서는 이런 매력까지 꼬옥 볼 수 있으면 좋겠네요.


 

 

 

 

 

화면 캡처 2021-01-20 003848.jpg

 

 

 

 


 

이 그림은 초기 표지 그림이네요.

부드럽기는 한데 출간된 표지가 더 좋네요.

아래 링크를 따라가시면 <나는 강물처럼 말해요>의 초기 그림들을 확인할 수 있어요.

완성되지 않는 거친 그림들이 출간된 그림과는 달라서 보는 재미들이 있어요.

 

http://blaine.org/sevenimpossiblethings/?p=5176

 

 

 

 


 

 

 

 

- 시드니 스미스의 그림책 -

 

 

 


 

화면_캡처_2021-01-17_220916.png

 

 

 

 


 

그의 홈페이지에서 그가 작업했던 책들의 순서대로 올려보았어요.(가장 최근 작품 순)

그림책을 쫌~ 보시는 분들 중에 많은 분들이 그의 책들은 원서로 가지고 계시더라고요.

여러 이유가 있겠지요. 그중에 덧싸개의 매력도 빼놓을 수 없을 것 같아요.

작가 시드니 스미스의 작품들은 표지의 그림만으로도 빠져들게 해요.

 

 

<괜찮을 거야 / 책읽는곰> 포스팅 : https://blog.naver.com/shj0033/221782682334

 

 


 

화면 캡처 2021-01-20 003916.jpg

 

 

 

 


 

그리고 지금 완성 중인 시드니 스미스의 또 다른 그림책!

2021년 출간 예정이라고 해요.



 

 

 

행복한 그림책 읽기! 투명 한지입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만을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햇볕 토스트 사계절 그림책
이해진 지음 / 사계절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햇볕 토스트 / 이해진 / 사계절 / 2021.01.12




화면 캡처 2021-01-20 002500.jpg



 

책을 읽기 전

 

 




안아주고 있는 동작과 색감만으로도 따스한 그림책이었지요.

그림책을 직접 만나보니 표지에 토스트 모양의 큰 타공이 있네요.

어떤 이야기일지 들어가 보아요.

 










줄거리





화면 캡처 2021-01-20 002513.jpg





 

햇볕에 바닥을 노릇노릇 굽습니다.

심심한 아이도 노 릇 노 릇.

배는 담요로 따끈따끈.



 

 

아이가 폭 잠든 것 같으면 폭신폭신한 고양이를 한 스푼.

또 한 스푼.

그 위에 말랑말랑해진 개를 올립니다.



 


SE-399f2209-a2af-4aa8-913d-cac34aa9964f.jpg





 

바람은 살 랑 살 랑 조금만 아주 조금만.

식지 않게 조심합니다.

 








 

책을 읽고




 

 

창으로 통해 들어온 햇볕이 바닥을 따뜻하게 만들면 그 안으로 하나 둘 들어오는 식구들.

심심했던 아이도 할아버지의 개도 고양이 두 마리도, 노란 햇볕 속으로 들어오지요.

식구들이 하나 둘 들어오면서 풍미 가득한 버터, 달콤한 잼이 되고,

바람 한 꼬집이 토스트 위에 뿌려지고 구름은 마요네즈가 되어 아래쪽에 발라지네요.

토스트가 말랑말랑 해지는가 싶더니 바삭하게 익혀진 타이밍도 놓치지 않았지요.

읽는 동안 한 입 베어 물고 싶어지는 그림책이었지요.




 

 

<햇볕 토스트>의 텍스트의 위치들이 그림책을 차분하고 따스하게 읽을 수 있게

천천히 읽어야 할 곳, 그냥 지나가야 할 곳을 알려주는 듯이 띄어쓰기가 독특하지요.

마치 글자에 숨을 넣어주는 느낌이었어요.

 




SE-8763f04a-71bc-413a-803d-04bc3e824b4d.png






 

이런 독특함은 텍스트뿐 아니라 장면과 책의 장치 안에도 들어 있지요.

햇살이 들어오는 작고 둥근 창문과 창문으로 만들어진 햇볕은 가로 판형 덕에 하나의 토스트가 되지요.

책장을 열 때면 토스트의 빵을 열어 안에는 무엇이 들어있을지 슬쩍 보는 재미를 찾았지요.

또, 바닥에 햇볕의 점점 빵 모양을 만들어가면서 완성되는 토스트를 보는 기다림의 즐거움도 있지요.

겉 바삭, 속 촉촉의 토스트를 즐길 수 있게 그림책 표지의 타공부터 시작하여

책의 세 옆면(책배, 책머리, 책입)까지 연노랑의 파스텔 톤이네요.

처음에는 조금 아담한 사이즈여도 좋았을텐데라고 생각했는데

본문의 장면들을 만나보니 딱 이 정도 사이즈가 좋은 것 같네요.

노란 햇볕을 머금고 있는 <햇볕 토스트> 한 입 드실래요?

 











- 출간 이벤트 '햇볕 티코스터' -





화면 캡처 2021-01-20 002533.jpg






 

햇볕에 바닥을 노릇노릇 굽습니다.

이렇게 따뜻한 햇볕이 만드는 맛있는 낮잠 그림책.




 

티코스터를 받아 들고 '어~ 이 크기는 설마!!!!!'

그러고는 표지의 타공에 티코스터를 넣었더니 쏘옥~

이 귀여운 티코스터의 탄생 과정을 상상해 보았어요.











- 이해진 작가님의 그림책 -



 


SE-5ab8396e-65c0-43fa-afde-837da637583b.png






 

<커다란 구름이 / 반달>이 작가님의 첫 번째 그림책이었지요.

독특한 판형으로 재미있고도 마음이 편안해지는 책을 독자들에게 보여주셨지요.

<개미가 올라간다 / 반달> 역시 덧싸개부터 독특한 그림책이지요.

작가님의 책 중 <하나 둘 셋, 지금! / 동심>을 만나고 확~ 빠져들었지요.



 

 

<하나 둘 셋, 지금!> 포스팅 : https://blog.naver.com/shj0033/221580837874





행복한 그림책 읽기! 투명 한지입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만을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