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썬언어가 어느샌가 관심영역에 넘쳐나는 장면을 목격하고 있다. 그렇지만 진득하게 뗀 컴퓨터언어가 없는 내게, 조금 복잡한 설계나 코딩이 오면 망연자실과 집중끊김으로 중간에 손을 놓고는 했다. 그래도 계속 새로 시작하다보니 눈에 익기도 하고, 어느책이 잘 설명한 책인지 알게는 되었다. 

코딩용 연습문제를 잘 만드시는 분들은, 보통 다른 언어에도 능숙해서, 파이썬 문법이 다른 언어와 다른 점을 잘 짚어주는 토대개념을 잘 설명하지 못하는 거 같다. 그래서 조금씩 꼬이는 문제를 접하다보면 뭐가 이상한건지 어떻게 해결할건지를 개념상 작은 차이로 설명은 못하고, 결과물인 코딩으로 해결을 보려고 한다. 물론 컴퓨터언어가 익숙한 분들한테는 큰 문제가 아닐테지만, 코딩초보들에게는 개념상 해결되지 않은채 암기양이 늘어가 쉽게 지치는 원인을 만들 수 있다.

개념상 설명도 잘 하시면서 충분한 깊이도 만든 파이썬 책을 봤다.















이제는 도서관에 들어오는 파이썬 책은 한번씩 훑어라도 보게 되었는데, 그중에서 이 책은 충분히 보물이었다. 책이 두껍지 않은만큼 전문적인 설명은 많지 않지만, 꼭 필요한 내용들의 깊이 있는 설명이 인상적이었다. 문자열, 숫자, list, 튜플, 딕셔너리를 잘 비교해주고, 그 자료형때문에 어떤 에러가 뜰 수 있는지도 잘 범주화시켜 설명하고 있고, 모듈도 깔금하게 필요한 것을 잘 설명한다. 함수에서 매개변수부분, 재귀함수, 파일처리 부분을 우리가 흔하게 알고 있는 내용을 미묘한 영역까지 포함해 일관성있게 정리해준다. '리턴'설명도 인상적이다. 클래스 부분도 파이썬에서 왜 클래스를 쓰는지 코딩예시를 한단계씩 서너번바꿔가면서 객체중심코딩이 어떤 역할을 하는지 왜 하는지 눈으로 보여준다.

약간 고급 내용과 전문 내용을 담은 책은 다음 책이다.














맨 처음 나온, 포커카드 한벌을 구현하는 예제를 시작으로 계속 필요한 기능을 붙이는 모습이 흥미로웠다.

파이썬으로 할 수 있는 데이터처리나, 데이터시각화, 과학공학 문제풀기 등도 무척 흥미로운 주제다. 유명한 NumPy 책으로는 다음이 있다.














유명한 많은 책이 있지만 갖고 있는 데이터시각화와 과학공학 풀기 책은 다음과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물리의 정석: 고전 역학 편 물리의 정석
레너드 서스킨드 & 조지 라보프스키 지음, 이종필 옮김 / 사이언스북스 / 201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양자역학을 알고 고전역학을 읽다보면 갖게되는 의문들이 있다. 둘이 공유하는 수식들도 많고, 같은 영역을 기술하는 거 같은데, 갑자기 달라지는 부분들이 있어서, 일부는 나중에 답을 찾고 이해를 하지만, 일부는 왜 다른가에 대한 설명없이 그냥 지나가는 부분도 적지 않다.


이 책은 많이 친절하지는 않게, 고전역학을 한번쯤 본적이 있는 독자를 대상으로, 이러한 의문들에 대한 설명을 간결하게 시도한다.


이 책의 분량은, 고전역학을 써먹을려고 최소한도로 정리하고, 필요한 질문들을 만들고 적당한 답을 내놓는데 꼭 필요한 만큼이다.


정리부분말고 의문과 그 답 부분에서 인용하려고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학습에서 복습효과를 강조하는 책들은 많았다. 정말 문고본이지만, 정확하게 복습의 효과를 논증하는 책은 로빈슨의 <독서방법론>이다.

















한번 보거나 학습한 내용을 장기기억으로 옮기는 대표적인 방식이 복습이고, 주기적인 되뇌임이다. 상식적인 뇌과학으로 복습을 거친 뇌신경과 그 연결들이 두꺼워지고 진해지면서 장기기억으로 전환되는 거 같았다. 뇌가소성의 일면이다. 

그렇다면, 또다른 뇌가소성의 일면인, 평생에 걸쳐 형성되는 자아(발달과정이나 변모된 인격, 다중인격 등등)도 궁금하다. 그리고 무의식(특히 융의 입장)이 반영된 뇌의 모습도 궁금하다. 

의식을 구성하는 다양한 요소와 그 요소들을 반영하지만 유기물질인 뇌신경들, 의식의 주요한 요소인 생각하기와 언어들 다양한 계층들 사이 모습을 어떻게 접근할지는 재미지다. 특히 모든 계층이 뇌신경에 얼마나 반영되는지가 궁금하다. 

언어의 문법처럼 뇌신경의 문법도 흥미가 갈 수 밖에 없다.
















저자인 코흐의 위 다양한 계층에 대한 풍부한 지식이 얼마나 뇌신경을 가지고 잘 설명해줄까 궁금하다. 개봉박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의식밑에 깔렸다고 볼 수 있는 재밌는 얘기거리들은 무척 많아 보인다. 다르게 범주지을 수도 있겠지만, 우리가 이용하는 언어와 관념들 밑으로 끌어오면 재밌는 연관이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조금씩 읽고 있는 중이라 다 읽으면 달라질 수 있겠지만, <선과 모터사이클 관리술>의 저자가 쓴 <라일라>는 인간의 '질'이나 '가치'를 다룬다.
















예전에 봤던 사람을 재회하고 변모한 모습에 인간의 가치를 생각해본다는데, 인간의 성장과 함께 변모한 인격은 무척 흥미로운 주제다. 유명한 nature vs. nurture 관점이나 사회학 관점으로도 볼 수 있겠지만, 인격이나 자아를 형성시키는 방식이나, 도덕적 우위, 윤리적 기준같은 것들을 현실적응처럼 실용적인 기준과는 좀 다르게 볼 수 있을 거 같다. 

유교나 기독교의 영향도 다르게 볼 수 있겠다.
















유교(넓게는 동아시아 전통)가 각 시대에 필요했던 당위성과 시대를 넘는 보편성을 탐구하면서, 동아시아 인간에게 형성된 요소를 살핀다. 구시대의 산물인 유교의 보편가치를 굳이 찾을 필요가 있을까하는 의문이 계속 맴도는데, 저자도 이러한 독자들의 의구심과 문제제기를 한편에 두고 계속 책을 읽을 수 있도록 독려하고 적당한 논증을 제시한다. 유교가 오늘날에도 통용될 수 있을, 몇몇 장점을 열심히 설명해주는데, 그 장점들을 떠받는드는 바람직한 인간상이, 잘 모르겠다 싶다. 















아담과 이브가 영향력을 갖게된 배경. 티그리스 유프라테스 문명의 서사시들이 구약성서에 자리잡은 모습을 무척 생생하게 묘사한다. 기독교 중심으로 고대 중동이 구약에 끼친 영향력을 설명하는 것보다 훨씬 설득력있고, 흥미진진하다. '아담과 이브'의 탄생과 구약에없는 에덴동산추방 후 삶 이야기 등 궁금하게 여길만한 여러 이야기 소재도, 마치 전수조사처럼, 이곳저곳에서 모으고 검색해서 궁금증을 풀어준다. 그런 후 교부들부터 아우구스티니스, 밀턴등 창세기를 해석한 유명한 인물들의 관점을 잘 풀어준다. 하지만, 많이 읽고 나니 기독교쪽 인물들이 중심이라 아쉬움이 남았다. 좀더 중립적인 관점으로 접근했으면 재밌는 얘기가 많이 나올거 같은 아쉬움이 생겼다. 글은 엄청 잘 쓰시는 듯.

좀더 직접적으로 종교가 인간에게 끼친 영향을 심리적으로 파고 든 융의 작품도 이런 태도의 바로 한 형태다.
















카톨릭의 미사 의례를 탐구대상으로 삼아 카톨릭에 담긴 종교가 어떤 심리적인 내용을 담은 것인지 융저서 특유의 화법으로(익숙해지면 계속 끊기지 않는 이야기같은) 알려주고 들려준다.


심리 영역과 쌍벽을 이루는 뇌과학분야에서도 있다.
















모두모두를 내가 좋아하는, 의식의 언어라는 범주 밑으로 잘 모아놓으면 괜찮아 보일거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의례, 성리학, 귀신... 이들을 하나씩 떼어놓으면 거의 관련이 없는 듯도 보이지만(특히 현대인들에게는), 매우 밀접한 사이들이다. 

죽음을 둘러싼 영역이 얼마나 현재에 영향을 끼치는지를 가늠하기가 그들의 관심사였고, 즉 죽음을 둘러싼 '도'란 그런 정도이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정신세계에 대한 직접적인 이해는 아닌 것 같고, 그당시를 사는 사람들을 위한, 죽음의 영향력을 어떻게 수용가능한 형태로 제어하고 다스릴지가 죽음과 제사와 의례의 '도'가 아닐까싶다.

죽음의 '리'와 '기'가 그렇게 와닿지 않는 이유중 하나는, 현재와 살아 있는 사람들을 중심으로 삼는 '도'의 전제들 때문일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