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의 탄생 - 한국어가 바로 서는 살아 있는 번역 강의
이희재 지음 / 교양인 / 200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어 번역을 시작하면 자연스럽게 우리글로 관심이 간다. 내가 번역해 놓은 우리글을 어떻게하면 자연스럽게 개선할 수 있을까 혹은 구사할 수 있을까이다. 먼저 첨가어인 우리글의 강점인 어미와 조사, 접두사를 잘쓰면 글태가 좀나지 않을까하고 이리저리 한글문법책을 들여다보지만 더 이상의 진전은 거두지 못하고 거기서 끝난 경우가 한두번이 아니었다. 

내가 멈춘 지점에서 저자가 모아놓은 알토란같은 어휘와 개선방향은 한참 걸어나가 있었다. 외국어인 영어, 프랑스어, 일어, 중국어와의 비교로, 우리말 원어민인 우리들 관점을 넘어서 거의 글쓰기문법이라고 할 정도까지 내용을 넓히고 가다듬어 실제 글쓰기 개선방법을 짚어 주었다.  

저자는 첨가어로서 우리말, 주어를 밝히지 않는 우리말 경향, 한문위주였던 조상의 글쓰기 문화, 일본어와 영어의 번역투가 넘치는 현재의 우리글, 한자와 순수한 우리말을 적절히 사용하는 방법으로 번역에 관련된 우리글 대부분을 살피고 해결책을 제시했다.  

말하자면 우리 글은 어떻고, 영문은 어떠해서 번역하면 두 글이 충돌한다, 그러면 충돌한 지점을 우리 글의 고유함으로 다듬는다. 그렇게 도착어가 한글일때 번역의 개선전략을 부지런히 펼쳐 보여준다--마음만 먹으면 각 장을 한 권 책으로 만들 수 있을만큼 양으로나 질로나 풍성하다. 몇몇 장은 오히려 그 소재안에서 재구성하여 두텁게 한권 책으로 내셨으면 싶을 정도다.

이런 글쓰기 개선방법은 번역의 문제만은 아니어서 글쓰기 모두에 적용될 수 있을 것이다. 독자들이 각 분야 전문가인 학술 글쓰기에 적용할 수 있는 글쓰기 문법이 나왔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국특허청구범위 작성과 해석 - 제1판
이창훈 외 지음 / 한빛지적소유권센터 / 2005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법률에 관련된 글쓰기는 엄청나게 상업화된 영역이라 여간해서는 방법을 잘 공개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 그리고 나와있는 책들도 다른 분야의 책에 비하면 가격이 높은 편이다. 미국특허청구범위 작성에 항상 꼽히는 명저가 있는데 그 가격이 200$ 이 넘는다고 한다. 

이 책은 그런 류의 책과는 다소 성격이 다르다. 어떤 글쓰기 기술을 공개하는 상업서적이라기 보다는 개론 성격의 학술서적에 가깝다. 그것도 대학원생의 글같은 느낌이 드는 질적으로 우수하다고 말하기는 어려운 개론서다. 

저자들이 알아온 하나하나의 지식을 모두 보여주려고 애를 쓰고는 있지만, 단지 MPEP의 내용을 고스란히 옮긴거같은 인상을 준다. 독자의 기대를 예측하면서 어떤 통찰을 전달했어야 하지 않나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슬픈 열대 한길그레이트북스 31
클로드 레비-스트로스 지음, 박옥줄 옮김 / 한길사 / 199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 앞부분에 실린 사진 속의 저자는 이미 나이든 노인이지만 1909년생인 그가 아직도 생존해 있는 걸보면 1955년 저작인 이 작품은 젊을 때의 모습임에 틀림없다. 

우리나라의 변화속도에 빗대면 1909년부터 1955년까지의 변화와 1955년부터 지금까지의 변화가, 즉 이 젊은 자서전 말고 나이들어서 만들만한 자서전에는 어떤 변화가 있을지 상상하기조차 어렵다. 그럼에도 그가 젊었을 때 내놓은 이 책에는 현재 지금에도 유용하고 여전히 유사한 사상의 궤적을 좇는 사람들에게 권할만한 단단한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디가니까야 1 - 길게 설하신 경
각묵 옮김 / 초기불전연구원 / 200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청자를 배려한 대기설법을 유감없이 보여준다. 이 니까야는 아난다 존자와 그 제자들이 보존한 부처님의 말씀이다. 세권의 디가니까야 중 첫권이 특히 스님들이 아닌 타종교인들과 대화가 많이 실려 있다.  

얼핏 처음에는 부처님의 빈틈없는 수사학적인 대화법으로 상대를 감탄시키고 굴복시킨 모습이라고 보았는데 급히 읽지않고 차근차근 읽어가니 꼭 그런 것만은 아닌 거 같다. 부처님의 보석같은 말씀이 곧장 들어왔다기보다 특히 타종교인들의 경우는 그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여지를 많이 제공한 끝에 그리고 그 말씀을 하시는 당사자인 실천적인 부처님의 모습을 보고서 그들이 그 말씀을 수용한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부처님 생존당시 대기설법이라는 도구를 활용하신 이유가 혹은 대화상대자와 맥락을 함께 고려해야 그 진수가 보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아비담마 길라잡이처럼 논장이 주는 곧고 벼락같은 가름침과는 달리, 경장에서 보이는 가르침은 고대 인도의 일상을 포함한 공간에서 차분하면서 열띤 대화를 통해 드러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티베트 불교철학 - 티베트 불교철학의 의의와 가치
마츠모토 시로 지음, 이태승 외 옮김 / 불교시대사 / 200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불교에서 지역특성은 매우 흥미롭다. 왕이 중앙집권하는 고대국가에서 불교전통이 자리잡는 양상은 정말 다양하다. 단순히 신심깊은 왕만으로는 설명되지 않는 지역특성을 보여준다.

우리 불교전통에서 고려시대가 온전히 불교가 지배하는 시대였고, 티베트불교전통도 강력한 왕의 숭불정책으로 시작했다. 시작은 비슷했지만 끝은 달랐다.    

우리 불교전통은 이조시대가 유학을 주류사상으로 잡으면서 쇠퇴의 길에 들어섰는데 비하여, 티베트 불교전통은 일부 부침을 겪기는 하지만 결국 정교일치의 방향으로 들어서 지금의 달라이라마까지 이르게 됐다. 그 차이를 살피는 것도 흥미진진하겠고, 그것말고도 최근들어 번지는 원시불교의 바람에 우리 불교전통의 자리를 찾는데도 일찌기 중국 선사상과 인도 중관전통과 밀교의 영향으로 색다른 불교전통을 수립한 티베트의 경우는 큰 나침반이 될 여지가 많다.   

일반 독자에게는 선택의 폭이 넓어졌고 이해의 폭도 넓힐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쫑카빠의 도차제대론도 벌써 번역됐고, 수습차제에 관한 연구서도 나오고, 밀교 전통을 중심으로 티베트불교를 소개하는 최로덴의 저서, 중암스님의 저서가 나오는 등 티베트 불교전통을 알 수 있는 길이 하나씩 하나씩 열리고 있다.  

이 책은 티베트 불교의 중관전통을 원문의 번역과 인도 중관사상, 티베트 불교내의 차이 등을 하나씩 하나씩 밝혀나가면서 세세히 기술하고 있다. 

우리 불교의 대승사상과는 색다른 티베트 불교의 대승사상을 맛볼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