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여덟 단어 - 인생을 대하는 우리의 자세
박웅현 지음 / 북하우스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좀 더 의미있는 삶을 살기 위해 필요한 것들을 어렵지 않게 조곤조곤 설명해주는 그의 문체가 맘에 든다. 주변 사람들에게 읽어 보라고 권하고 싶은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공부하는 이유 - 일본 메이지대 괴짜 교수의 인생을 바꾸는 평생 공부법
사이토 다카시 지음, 오근영 옮김 / 걷는나무 / 201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공부라는 단어에 거부감이 생길 수 있지만, `삶의 호흡이 깊어지는 공부`를 하게 되면 인생이 즐거울 것 같다. 저자는 경험을 통해 공부를 해야 하는 이유와 즐겁게 (혹은 덜 따분하게) 공부하는 방법을 잘 설명해 주고 있다. `최선을 다한 공부는 절대 나를 배신하지 않는다`는 맺음말이 의미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골의사 박경철의 청소년을 위한 자기혁명
박경철 지음 / 리더스북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그대로 부모가 청소년 자녀에게 권할 수 있는 책이다. 저자는 이 시대의 멘토인 . 그의 베스트 셀러 《시골의사 의 자기혁명》은 아직 읽지 못했다. 하지만 이미 청소년기를 보낸 후에 청소년용 책을 읽어서인지 좀 더 가슴에 와 닿는 부분이 많았다. 물론 쉽게 이해하고 수긍할 수 있도록 친절하게 논리를 펼치고, 실천하기 어렵지 않은 여러 가지 팁들을 알려주고 있어서, 독자로 설정된 청소년이 읽으면 더 좋겠다.

 

나 또한 여느 부모와 다르지 않다. 다만 내 스스로 정해놓은 몇 가지 원칙이 있다. 우선 중학생 때까지는 하지 말아야 할 것과 해야 할 것을 아이들에게 규정해준다. 그리고 고등학생이 되면 하지 말아야 할 것에 대해서만 말한다. 고등학생 정도면 자신의 일은 스스로 알아서 해야지, 강요에 의해 할 나이가 아니기 때문이다. 대신 해야 할 것에 대해 아이가 스스로 책임을 느끼게끔 한다. 대학생이 되면 그 어떤 것도 이야기하지 않는다. 이제 성인이므로 무엇을 하든 온전히 아이의 판단에 맡기는 것이다. 204 영원한 내편, 부모와의 관계 중

 

두 아이의 아버지가 되면서 세상의 모든 일이 나의 중심에서 내 아이에게로 옮겨졌다.

시에 아이와의 관계에 대한 고민이 많았는데, 저자의 원칙이 좋은 팁이 된 것 같다.

한 내가 중학생, 고등학생이었을 때, 그리고 대학생이었을 때를 기억하면서 이 대목을 읽어보니 부끄러운 점이 많았다. 심지어는 내 자신이 이미 부모가 되었으면서도 여전히 부모님에게 많이 기대고 있는 나를 뒤돌아보게 되었다.

 

흔히들 직업을 선택할 때는 자아실현을 할 수 있는 일을 선택해야 한다고 말한다. 자아를 실현한다는 것은 곧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성취감을 느끼는 것을 일컫는데, 내가 하고 싶고 잘할 수 있는 일을 함으로써 어떤 유익한 결과물을 내는 것을 말한다. 그러므로 내가 하고 싶어서가 아니라 성공하고 싶어서 일을 하면 자아실현을 이룰 수 없다. 겉으로는 성공한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자아를 실현하지 못했기에 진정한 성취감과 행복감을 맛보지 못한다. 남들이 좋다고 하니까, 보기에 그럴듯해 보이니까 열심히 달려간 뒤에 나는 왜 행복하지 않을까? 이 길이 나의 길이 아닌가?’하고 좌절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다. 마치 실컷 땀을 흘려 봉우리에 올라가보니 자신이 가고자 했던 목적지가 그곳이 아니라 다른 봉우리인 것과 같은 상황이다. 238 새로운 시대를 준비하는 자세 중

 

흔히 꿈은 이뤄내는 것이 전부라고 생각하지만 꿈을 이루는 과정에서 잃어버려서는 안 되는 것이 있고, 또한 그 꿈이 행복과 직결된 것은 아니라는 것을 기억했으면 좋겠다."

 

"네가 무슨 꿈을 이루는 지에 대해 신은 관심을 두지 않는다. 하지만 행복한지 아닌지에 대해서는 엄청난 신경을 쓰고 있다. 그러니 꿈을 이룬다는 성공의 결과보다는 자신의 행복이 더 중요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의 마지막 방송 내용 중

 

가수이자 이 시대의 철학자, ‘마왕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그가 방송에서 말했던 꿈과 행복에 대한 이야기가 겹치면서 또 다시 나를 뒤돌아 보게 되었다.

 

각 장 말미에 나오는 선생님 궁금해요라는 Q/A 코너에서는 독자들에게 좀 더 직접적인 조언을 해준다. (저자가 교사는 아니지만 선생님으로 불리기에 부족함은 없어 보인다.)

 

이외에도, 책을 많이 읽어야 하는 이유와 도움되는 팁도 유용했다. 참고로, 분문에서 인용한 의 저서 《여덟 단어》도 같이 읽으면 좋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