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고 파이고,
호리낭창하였습니다 키가 크고 날씬하였습니다.
해오라비 ‘해오라기‘의 방언.
그제는 그때에는,
복밥 복을 가져다주는 밥.
무새 물을 들인 천.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늪고기 늪에 사는 물고기.
천에 ‘피라미‘의 평북 방언,
토박한 거친,

초상 초승, 음력으로 그달 초하루부터 처음 며칠 동안,
뇌옥 감옥.
성천강城川江 함흥의 서남부를 흘러 동해로 유입되는 강, 하류 유역에 함흥평야가 펼쳐져 있다.
백모관봉白冠 흰 관모 모양의 봉우리, 정상에 흰 눈이 덮인 산의 모습을 가리키는 말로, 백석이 함흥에서 쓴 다른 수필 「무지개 뻗치듯 만세교에 이 산이 백운산을 가리키는 것으로 나온다.
회담 석회를 바른 담.
좀말 아주 작은 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롱고지 ‘모롱이‘의 평북 방언, 산모퉁이의 휘어 둘린 곳.

저 유명한 구절, ˝가난하고 외롭고 높고 쓸쓸하니˝가 

지출댄다 지절댄다. 낮은 목소리로 자꾸 지껄인다.
한끝 한껏.

따몸 땅의 몸.
깨웃듬이 조금 갸운 듯이. 갸우듬히‘ 의 평북 방언인 깨우둥히‘의 변형.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정본 백석 소설·수필
백석 지음, 고형진 엮음 / 문학동네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실 백석에 대해 아는 것이 없었다.
윌북 문인이라는 사실에 금기시 되었던 시절에 학교를 다녔기에 어쩌면 당연?할
지도 모르겠다.
방언을 즐겨 쓰면서도 모더니즘을 발전적으로 수용한 시들을 발표한 백석...

그래서 이책은 방언을 책밑에 낱말풀이를 해주고 친절하게 한 작품이 끝나면 해설을
곁들여 주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맞습니다 이것도 저것도 나쁘지 않아요 

인생의 파도를 만드는 사람은 나 자신이다. 보통의 사람은 남이만든 파도에 몸을 싣지만, 특별한 사람은 내가 만든 파도에 다른 많은 사람들을 태운다.

하루에 세 번 크게 숨을 쉴 것,
맑은 강과 큰 산이 있다는 곳을 향해머리를 둘 것,
머리를 두고 누워좋은 결심을 떠올려볼 것,
시간의 묵직한 테가 이마에 얹힐 때까지해질 때까지매일 한 번은 최후를 생각해둘 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