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시

사랑을 할 때 우리는 풀을 사랑하게 된다.
헛간도, 가로등도
그리고 밤새 인적 끊긴 작은 중앙로들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넓어지는 원

넓은 원을 그리며 나는 살아가네
그 원은 세상 속에서 점점 넓어져 가네
나는 아마도 마지막 원을 완성하지 못할 것이지만
그 일에 내 온 존재를 바친다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든 인간은 우화적 세계 속에 태어나며, 따라서 우화적 세계 속에서 사유한다. 그런 만큼 어떤 시대를 지배하는 우화 구조를 이해하면 그 시대 사람들의 사고 방식을 이해할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츠바키 문구점
오가와 이토 지음, 권남희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은 초등학교 근처에도 문방구들이 사라
지고 있다. 예전에 내가 다니던 국민학교 시절에는 준비물을 제대로 준비 하지 않으
면 체벌을 받았던 기억이 난다.
그리고 그 시절 문방구는 아이들의 천국이
었다. 학교 준비물은 당연히 구비 되어 있는
것이고, 문구점 앞에는 오락기가 두어대 정도 있었고, 아주머니는 떡볶이를 백원, 이백원치를 팔았다. 쫀득이, 아폴로,등등
지금은 추억속의 군것질도 참 다양했다.
물론 눈깔사탕도 있었구 말이다....

일본도 문구점은 쇠락기에 접어 든 듯 싶다.
츠바키문구점은 가업을 이은 관계로 선친의
유지를 받들어 샤프펜슬은 팔지 않는다.
글을 처음 쓰는 것은 연필로 해야 한다는 뜻이기에 말이다. 팬시용품을 취급하지 않는 것도 어려움을 가중시켰다. 그래서 대필을 하고 대신 편지 써주는 일이 더 큰 일이 되어 버린 츠바키문구점....

˝마음은, 자신의 마음은 그대로 쓰면 되는
것 아닌가요?˝라는 말이 맴도는 이유를 나도
모르겠다.

점점 사라지는 옛것에 대한 향수를 불어 일으키는 책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12-15 00: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우민(愚民)ngs01 2018-12-15 00: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라지는 것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요즘은 흔하디 흔한
학용품에 그 당시에는 귀한 보물 같았는지 말입니다...
날씨가 춥습니다. 유레카님 주말 잘 보내세요~~^^~
 

우유부단함만큼 사람을 지치게 하는 것도
없으며, 그것처럼 아무짝에도 쓸모 없는 것도
없다. ------버틀런드 러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