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은 자신들이 회개하지 않을 것임을 압니다.

지옥에서 나가는 단 하나의 문을

악마들 본인의 손으로 안에서 단단히 잠가 놓았습니다.

그러므로 그 문이 밖에서도 잠겨 있는지 여부는 고려할 필요가 없습니다.

악마들이 논쟁을 벌이는 이유는

존재하는 유일한 문 이외의 다른 문을 찾기 위해서입니다.

- C. S. 루이스, 실낙원 서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리고 이건 중요한 거니까 잘 기억해 둬.

누군가에게 지금처럼 가까이, 따뜻하게 다가가면

생김새 같은 건 잘 안 보이게 돼.

지금 거울이 흐려진 것처럼.

 

- 정지원, 샤워』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빠와 대화가 없는 아이와

아빠가 없는 아이는 크게 다르지 않다.

- 토마스 호프마스터

론 헌터 주니어, 6』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린 시절 아버지를 잃은 격투기 선수 용후(박서준)에게 어느 날 갑자기 손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출혈이 발생한다.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해서 만나게 된 안 신부(안성기)는 바티판에서 파견되어 온 구마사제. 아버지를 살려 달라는 자신의 기도를 들어주지 않은 신에 대한 깊은 배신감과 불신을 갖고 있던 용후는 안 신부를 쉽게 믿지 못하지만, 점점 그에게 마음을 열게 되면서 함께 악의 사제를 처단하기 위한 일에 나서게 된다는 이야기.

 

     ​격투기 선수와 구마사제라는, 쉽게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 보여주는 뭔가가 있을 줄 알았으나, 캐릭터들이 하나같이 전형적인 오버스러움을 벗지 못해 딱 뻔한 영화가 되어버렸다. 구마사제라는 소재마저 최근에 OCN에서 방송되었던 프리스트나 앞서 제작되었던 영화 검은 사제들보다 못했으니... 초반의 말끔한 클럽 사장의 모습에서 뭔가 엄청난 능력이나 목적이 있을 것 같았던 빌런도 그냥 흐지부지되고 말았고. 사실 영화에서 뭘 말하려고 했던 건지도 모르겠다. 내용도, 재미도, 그림마저도 잃은 영화.

 

 

 

 

 

      영화의 초반부터 중후반 상당 지점까지 주인공 용후를 괴롭게 만드는 건, 어린 시절 기도에 관해 겪었던 강한 실망이다. (아마도) 출산 과정에서 세상을 떠난 어머니부터, 사고로 순직한 아버지까지, 신에게 기도를 했음에도 왜 구해주지 않았느냐는 것. 단순해 보이긴 하지만, 기도의 가장 기본적인 부분을 묻는 본질적인 질문이다. 히친스나 도킨스 같은 신무신론자들이 대표적으로 비꼬는 부분이기도 하고.

 

     ​사실 기독교 신앙을 가진 이들에게도 어려운 질문이다. C. S. 루이스는 개인기도에서 무엇이든지 기도하고 구하는 것은 받은 줄로 믿으라’(11:24)는 구절을 어린아이나 불신자에게 기독교를 가르치는 출발점으로 삼아서는 안 된다고 말한다. 이는 우리가 조금은 다른 차원의 존재가 되었을 때 적용될 수 있는 구절이라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물론 우리는 그분의 가르침에 따라 청원 기도를 할 수 있다. 그분은 훨씬 열등한 기도도 받으시는 분이기 때문이다.

 

     ​한편 루이스는 세상의 마지막 밤에 실린 기도의 효력이라는 글에서 기도의 정의를 좀 다르게 내린다. 그는 기도를 요청이라고 말한다. 요청은 강제와 달리 거절당할 수 있음을 전제한다. “무한히 지혜로운 존재가 유한하고 어리석은 피조물들의 요청에 귀를 기울인다면, 당연히 그는 요청을 들어주기도 하고 거절하기도 할 것이다. 다만 우리는 기도를 들으시는 분의 선한 속성과 의지를 믿고 구할 뿐이다. 그렇게 요청(기도)을 주고받는 과정에서 우리는 그분에 대해 더욱 깊이 알아가며 성숙해지게 된다

 

     ​물론 이 모든 것들은 영화 속 어린 용후에게는 너무 어려운 내용이었을 것이다. 그의 보호자였던 어른들(아버지와 신부)은 제대로 된 설명 없이, 그리고 자신들도 충분히 이해되지 않는 내용을 문자적으로만 가르친 실책이 없지 않고.(물론 이 부분을 쉽게 가르치는 곳은 많지 않다)

 

 

 

 

     ​엑소시즘이라는 소재가 끊임없이 대중문화 가운데 다뤄지고 있는 건, 영적인 영역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사라지지 않는다는 증거일지도 모르겠다. 다만 이 부분이 지나치게 흥미 본위로만 그려지고 있다는 것이 아쉬운 부분. 신비주의나 영적 탐험은 제대로 된 지도가 없다면 길을 잃기 쉽다는 C. S. 루이스의 경계를 기억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지금 깨달았다.
혼자와 외톨이는 닮은 듯 다르다.
누군가와 함께 있고 싶은데
혼자가 되어버리는 것이 외톨이다.


- 시게마쓰 기요시, 『블랭킷 캣』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