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2018년 다이어리는 언제 나오려나..

이달 초 아주 예쁜 명화 그림을 표지로 쓴 다이어리가 나오긴 했으나...

 

 

 

(바로 이것!!! 탐난다..)

 

하지만, 이건 무슨 수험서, 외국어책, IT전문 서적을

5만원어치 사야 받을 수 있다는..

아무리 뒤져봐도 내가 사 볼 만한 책은 보이지 않으니...

그렇다고 다이어리 받겠다고 보지도 않을 책을 살 수는 없는 노릇이고..

 

알라딘아, 어여 다이어리를 다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좋았어.

이제 급한 일은 대충 마무리했으니..

독서량을 회복해보자!

(다음 달부터..)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tella.K 2017-11-01 19: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축하합니다.ㅋ

노란가방 2017-11-01 20:24   좋아요 0 | URL
ㅋㅋ 과연 잘 될지...
 

댓글이 거의 달리지 않는 내 알라딘 서재에

새벽부터 누가 몇 개씩이나 되는 댓글을 잔뜩 달아놓았다.

문제는 그게 비판댓글이라는 거... ㅋㅋ

 

 

 

 

본인이 댓글에도 써 놨지만

그렇게 읽어주기도 힘들면 안 읽으면 됐을 텐데,

(아님 그냥 읽고 속으로 욕 한 번 하고 넘어가거나)

굳이 저렇게 일곱 개나 되는 댓글로 도배를 하고 간다.

 

10년 전쯤 써두었던 리뷰이기에

어린 마음에 내가 좀 과한 비난으로 썼던 걸까 싶어서 다시 읽어봤지만,

통상적인 학문적 비판 수준이었던 것 같은데 말이다.

지금 다시 쓴다고 해도 딱히 톤 조절도 필요 없을 것 같은.

(http://blog.aladin.co.kr/749578114/3145510)

 

 

안면도 없는 사이에 시작부터 '너'라고 부르고,

어디서 '주워들은' 내용을 가지고 글을 쓴다고 타박을 한다. ㅋ

처음부터 대화를 하려는 의지가 없이

자기가 아는 게 전부라고 빽 소리만 지르는 치기.

 

(신학적) 자유주의 입장에 서 있는 사람들 중에도

예의가 바른 사람들은 많던데,

저 책의 저자를 아주 사랑하는 사람이었나보다.

(글의 스타일조차 닮아가고 싶을 정도로.)

 


댓글(6)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쥬쥬짱 2017-10-28 09: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허허허...거참. 이상한 분이네요. 새벽부터 놀라셨겠어요. 저도 아주 예전에 제가 쓴 글보고 블로그 댓글에 다짜고짜 여자가 이렇게 글을 잘 쓸리가 없다며, 만약 여자라면 정말 못생겼을 꺼란 댓글도 본 적이 있어요.ㅋㅋ 암튼 토닥토닥...

노란가방 2017-10-28 15:36   좋아요 0 | URL
아 참.. 쥬쥬짱님의 그 사람도 답이 없긴 마찬가지네요.
그나저나 얼마나 글을 잘 쓰셨길래..ㅎ
(돌려 칭찬한 건... 아니겠죠.. 외모비하, 성비하는 최악)

stella.K 2017-10-28 13: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거참... 이런 댓글 정말 안 쓰느니만 못한 건데...
반대 의견이야 얼마든지 있을 수 있지만 그렇다고
남을 비난하면 안 되는 거 아닙니까?
참 예의없네요.

노란가방 2017-10-28 15:38   좋아요 0 | URL
그러게 말입니다.
생각을 안하고 막 싸지르는 글들은 나중 가면 꼭 후회하게 되던데..
혹시 저도 말이나 글로 저런 짓을 하고 있는 건 아닌지
아침부터 반성해 보게 되더라구요. ㅋ

쥬쥬짱 2017-10-28 16: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글을 잘 썼다기 보단 페미니즘 책관련 글이었는데, 그걸 돌려서 깐 거겠죠. 지금은 접은 티스토리 블로그 글인데 지금 댓글봐도 열받네요...ㅋㅋㅋ http://tillt.tistory.com/306

노란가방 2017-10-28 18:58   좋아요 0 | URL
에고.. 그런 거 참 싫으네요.ㅠㅠ
 

 

오.... 이제 아침 저녁은 좀 차갑다는 느낌이 들 정도네요.

그렇다고 벌써 가을이 오나 하고 방심하면 안 될 것 같긴 하지만요.

(아직 낮의 햇볕은 뜨거운 편이기도 하고..)


요새 집중해서 하는 일이 있다보니

책도 영화도 거의 못 보고 있는 이즈음입니다.

제 삶의 유일한 낙인데...

지금 하고 있는 것도 또 좋아서 잠을 줄여가며 하는 거니까...ㅋ


얼른 끝내고,

이 좋은 날씨에..

집에 들어와 차 한 잔 끓여 놓고

좋아하는 책 마음껏 봤으면 좋겠네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7-08-29 23: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노란가방 2017-09-21 11:51   좋아요 0 | URL
사진 공유 사이트에서 하나 찾아봤습니다. ^^
 

 

 

뭔가 일에 엄청 쫓기고 있는 듯.

 

근데 8월에도 상황이 별로 달라질 것 같지는.. 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