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책방 자리를 위해 여기저기 돌아다닌 끝에,

애초 계획이었던 건대쪽은 너무 높은 임대료로 포기.. ㅠㅠ

인근 군자역 근처 지하 공간으로 결정했습니다.

오늘 계약금 100만원까지 입금한 참입니다.


예산에 맞추려다 보니 지하공간이 되긴 했지만,

그래도 지하철역 바로 코앞인지라 교통은 괜찮을 듯합니다.

1월 중순에 이사 예정입니다.


책장이랑 책상, 테이블, 의자 정도를 구입하고..

특별한 인테리어까지는 필요가 없을 듯한데,

그래도 좀 손을 보긴 해야겠지요..


자, 이제 월세를 버는 일이 남았네요..ㅋㅋㅋ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tella.K 2018-12-11 18: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랬군요. 잘 됐습니다.
그런데 책방의 월세를 내기위해 돈을 벌어야하다니
이거 원 웃어야할지 울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책 팔아서 책방을 유지하고 생활도 하고 그래야하는 건데...
어쨌든 이왕 시작하는 일 잘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홧팅!!

노란가방 2018-12-11 19:11   좋아요 0 | URL
ㅋㅋ 감사합니다.
그래도 저는 주말에 좀 할 수 있는 일이 있는지라..
얼른 전념할 수 있게 되면 더 좋겠지만요..

서니데이 2018-12-11 18:0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시작하시는 일 잘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따뜻한 저녁시간 보내세요.^^

노란가방 2018-12-11 19:11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
여전히 불안 70에 기대 30이네요..
 

 

 

3일 - [영화] 엔딩노트

6일 - [책] 물총새에 불이 붙듯

9일 - [책] 사적인 서점이지만 공공연하게

10일 - [책] 1세기 그리스도인의 하루 이야기

12일 - [영화] 완벽한 타인

14일 - [영화] 암수살인

15일 - [책] 샤워

17일 - [책] 나니아 연대기 무비 스토리북

19일 - [책] 성서 고고학

20일 - [책] 엄마, 미안해

23일 - [영화] 퍼스트맨

26일 - [영화] 신비한 동물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28일 - [영화] 국가부도의 날

올해도 이제 겨우 한 달 남았네요.

책방을 시작할 자리를 구하러 다닌다고

여기저기 돌아보고 부동산 사이트 돌아다니고 하다보니

생각했던 것보다 많이 보지는 못했던 듯.

(그나저나 부동산 가격 어쩔... ㅠ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책방 자리를 알아보려고 오늘 하루 돌아다니고 온 길입니다.

건대입구역, 어린이대공원역, 뚝섬유원지역 근방..

확실히 길가는 임대료가 엄청나고..

상가쪽은 권리금도 적지 않고..

예산에 맞추기가 쉽지 않네요.


댓글(2) 먼댓글(1)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1. 책방 구하기
    from 퀸의 정원 2018-11-27 02:11 
    노랑가방닝이 책방을 구하시려고 발품을 하신다고 해서 댓글을 달려다가 좀 길것같아서 먼댓길로 글을 올립니다. 노란가방님 책방을 하시려고 준비하시는 것 같은데 소규모 책방은 현재 시점에서 경쟁력이 있을까 우려됩니다.온라인 쇼핑을 주로 하는 요즘의 특성상 책 역시도 알라딘이나 예스24와 같은 온라인 서점의 강세로 오프라인 서점의 경우 교보등과 같은 대형 서점이 아니면 참 버티기 힘든 시절이기 때문입니다.저 역시도 소규모 책방을 이용하려고 하지만 주변에서 책방
 
 
stella.K 2018-11-26 18: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렇군요. 큰일났습니다. 이렇게 임대료가 비싸서야...
오늘 아침 어느 동네가 착한 임대료라고 해서 나오던데
무조건 임대료 비싸게 받을 생각말고
공실률을 낮추는 것에 초점을 맞추면 좋을텐데
역시 건물주는 아직 전재한가 봅니다.
어째요. 어서 좋은 자리가 나와줘야 할텐데...

노란가방 2018-11-26 18:01   좋아요 0 | URL
그러게 말이에요.
비어있는 가게들도 좀 보이는데.. 임대료는 눈이 튀어나올 만큼이라..ㅋ
역시 몸으로 부딪히게 돼야 실감이 나나 봅니다. ㅜㅜ
 

 

 

매년 이맘 때면 언제 나오는지 징징대게 만들었던 알라딘 다이어리.

올해는 무슨 생각인지 무려 11월에 출시

(지난 번 포스팅 직후에 이벤트 시작..ㅋ)


그동안엔 줄곧 위클리 다이어리를 사용하다가

이번에는 디자인에 마음을 뺏겨서 처음으로 데일리를 선택했네요.


'수고양이 무어의 인생관'에서 따온 예쁜 고양이 한 마리가 앉아 있는,

은색 타이백 재질의 표지가 둘러져 있는 녀석입니다.

좀 두툼하지만, 잘 한 번 써볼랍니다.


매일매일 뭔가 잔뜩 기록할 수 있는 한 해가 되려나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얄라알라북사랑 2018-11-24 23: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은색 표지가 더 독특해보여요/ 저는 오늘 노랑색 표지 다이어리 겟했는데^^

노란가방 2018-11-25 16:41   좋아요 0 | URL
네 질감도 색감도 이제까지 썼던 것 중에 제일 독특합니다. ㅎㅎ
노란색... 저도 좋아하는데, (노란가방..ㅋ)
다이어리에 즐거운 일만 기록되는 내년 되시길.

카스피 2018-11-25 00: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다이어리가 넘 멋져보여요^^

노란가방 2018-11-25 16:45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ㅎㅎ
뭔가 할 일도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다이어리의 시즌이 돌아왔습니다.

저는 매년 알라딘에서 나오는 다이어리를 사용하고 있는데요,

올해까지 벌써 4년째가 되었네요.

 

 

 

2015~2017년 다이어리

 

 

 

2018년 다이어리는 예쁜 노란색.

 

 

문제는 알라딘에서 늘 12월 말이나 돼야

새 다이어리를 내놓는다는 겁니다.

이미 내년 준비는 진작부터 들어가고 있는데 말이죠..

더구나 여기저기서 새 다이어리가 나오고 있어서

유혹도 만만치가 않죠.

 

올해는 우연히 예스24에서 나온 다이어리를 봐 버렸습니다.

 

 

 

 

생긴 건 알라딘 다이어리와도 크게 다르지 않구요,

다만 제가 써온 거는 위클리(Weekly)인데, 이건 먼슬리(Monthly)..

그리고 북킷 리스트(Booket List)가 있는 게 상당히 강합니다!!! (북킷이라니..)

"알라딘아 알라딘아 새 다이어리를 내놓아라.

 만약 내놓지 않으면 예스로 갈아타리라."

- 책력가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