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의 팔뚝에 뭐가 오돌토돌 올라와서 이따가 병원에 가봐야 한다. 오전 중에 갔다오면 하루가 길어져서 좋긴 한데 아기가 여태 잔다. 나도 일어나자마자 멍한 정신에 밥을 먹고 났더니 뭔가 하기 싫어지는 기분이라 좀 더 멍을 때리기로 한다.

뭔가를 해야 한다는 조급과 강박이 있는 듯하다. 약한 강도로 때론 강한 강도로. 학교 다닐 때도 열심히 하지 않던 영어 공부를 갑자기 해야겠다고 결심하질 않나. 인문학 공부를 해야겠다고 생각하질 않나. 그러다 기어코 하루에 한편씩 글을 올리자 하기도 하고. 혹시 매일 글을 쓰겠다고 인터넷 어느 공간을 차지한 내 부끄러운 글들이 누군가에겐 쓰레기가 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도 든다. 서재에 개인적인 글을 올리는 것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도 어디선가 본 듯도 하다.

그래서 책에 관한 글을 좀 써 보자면 어젠 이 책을 읽었다. 신변잡기적인 이야기임에도, 혹은 신변잡기적인 이야기라 재미있었고 그래서 띄엄띄엄 읽은 부분도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재미있었고 3년차 신혼 부부인 대한민국 여자사람으로서 공감하는 부분도 있었다. 나와 성격이 비슷한데, 라고 생각되는 부분도 있었고, 저자 같은 성격의 남편이라면 적어도 시댁 문제로 갈등하는 부부는 거의 없지 않을까, 이런 면에선 저자의 부인이 부럽다는 생각도 했다. 하지만 이런 생각은 다 부질없는 것. 나는 그냥 이 생에서 내게 할당된 지금의 남편에게 적응하며 살기로..


어느 영어강사 블로그를 보다가 집에 성문종합영어가 있다면 당장 갖다 버리세요, 라는 충고를 봤다. 하하, 나 이거 얼마 전에 샀는데? 몇 장 넘기지도 못한 채로 책장에 고이 꽂혀 있는데?
하지만 이 책은 버릴 생각이 없다. 이 책을 교재로 추천한 어느 저자는 이 책을 독해 교재로 활용하라고 했다. 문장만큼은 성문을 따라올 책이 없다고. 단문 독해만 열심히 하라고. 그래서 어젠 다시 마음을 다잡고 단문 독해만 열심히 읽었다. 난 영어를 잘 못하므로 해석을 옆에 두고 지문을 읽는데 한글로 번역된 해석만 읽어도 재밌는 거다. 영어는 개뿔 못하지만 성문의 문장이 명문이라고 하는 이유를 알겠더라. 특히 이 문장.

인생에서 맨 먼저 알아야 할 것은 자신밖에 아무도 의지할 사람이 없다는 사실이다.

하아..시니컬하지만 맞는 말이다. 하지만 이걸 보는 고등학생 중에 이 말에 공감하는 애들이 과연 있을까. 공감하는 애들이 있다면 그건 그것대로 슬픈 일일 것 같다. 애들은 적당히 철이 없어야지..

애가 깼다. 나도 여기서 이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떻게 이런 글을 쓰지. 온갖 이야기들이 술술 풀리는데 그 서로 다른 이야기가 서로 맞물려 하나의 아름다운 옷을 완성해 나가는 느낌이다. 그 와중에 내 안에 들어갔다 나온 듯 마음을 사정없이 어루만지는 문장들이라니. 내게 꼭 필요한 문장들이 적재적소에 튀어나와 기분 좋은 펀치로 실컷 두드려 맞은 듯했다. 저자와 역자에게 감사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작년에는 101권의 책을 빌리거나 샀고 그 중에 반 이상 읽은 책은 고작 41권이며 마음에 남은 책은 15권에 불과하다.

애 키우면서 책을 보기가 쉽지 않았고 집중력도 떨어져 그랬던 거라 핑계를 대 본다. 책을 읽고 리뷰는 제대로 써 본 기억이 없는데 올해부터는 희미한 흔적이라도 남겨보려고 한다.

올해 처음 잡은 책은 남경태의 개념어 사전.
종횡무진 시리즈에 도전했다가 실패한 경험이 있어서 선뜻 손이 안 가다가 인문학 기초 잡기로 좋을 것 같아 읽기 시작했는데 와, 진짜 좋다. 이제 5분의 4정도 읽었다. 아주 어렵진 않은데 그렇다고 쉽지도 않아 소설책 읽듯 읽을 순 없다. 2일부터 읽기 시작했는데 진도가 팍팍 나가진 않는다. 그래서 머리도 식힐 겸 선택한 책은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이 책은 자기계발서 같은 제목을 가졌으나 에세이에 가깝지 않나 싶고 가벼운 제목에 비해 꽤 머리를 끄덕이게 했다. 앉은 자리에서 금방 읽을 정도의 가독성을 지녔으나 내용마저 쉬이 흘려들을 건 아니었다. 읽으면서 머릿속에 생각나는 사람도 있고 저자의 조언에 따라 행동해보는 상상 속 시뮬레이션도 돌려보고 재미있게 읽었다.

올해의 목표는 남경태의 책을 많이 읽기. 그리고 독후 활동을 기록으로 남기기. 그리고 내키는 대로 읽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유출판사는 나보고 책 좀 열심히 읽으라고 만든 출판사 같다. 책들이 거의 다 참 좋다. 저자도 세세한 주제도 다르지만 출판사 고유의 색깔이 있어서인지 전집 시리즈를 읽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유유에서 나온 책이 70권 정도가 있는데 거의 읽어볼 요량이다. 저 중에선 특히 <책 먹는 법>과 <읽는 삶, 만드는 삶>이 좋았다. 전자책으로 읽고 있는데 종이책을 살까말까 고민 중이다. 돈 들어가는 것이지만 이런 고민은 참 좋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양이라디오 2017-12-28 01: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유유출판사 좋아합니다^^

심야책방 2017-12-28 17: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은근 팬이 많은 출판사 같아요. ^^
 
담론 - 신영복의 마지막 강의
신영복 지음 / 돌베개 / 201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설렁설렁 읽다가 마지막 부분에서 눈물이 났다. 아직 다 안 읽어서 별 4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