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가요 슬픈 인연의 노랫말에 대해 글을 써 올린 적 있다. (수필: ‘슬픈 인연’)노랫말의 아름다움을 찬미하면서도 정작 작사가와 작곡가에 대한 언급을 생략했는데 까닭이 있다. 마음 불편하게도 작곡가가 일본 사람이었기 때문이다. 구체적으로는 우자키류도우란 분이다.

그렇다. ‘슬픈 인연은 일본 사람이 작곡하고 노랫말은 우리나라의 박건호 씨가 한 특이한 경우다.

박건호.

그는 우리나라 대중가요 작사가로서 한 획을 그은 분이다. 그 예로써 가수 박인희가 부른 모닥불의 노랫말을 들 수 있다. 사실 6,70년대 학원가를 풍미한 지난 시절의 노래라 요즈음 젊은이들은 금시초문일 수 있다. 안타깝다. 이제 한 번 그 노랫말을 보기로 한다.

 

<모닥불>

 

모닥불 피워놓고 마주 앉아서

우리들의 이야기는

끝이 없어라

인생은 연기 속에 재를 남기고

말없이 사라지는

모닥불 같은 것

타다가 꺼지는 그 순간까지

우리들의 이야기는

끝이 없어라

 

타다가 꺼지는 그 순간까지

우리들의 이야기는

끝이 없어라

 

 

어찌 이를 대중가요 노랫말이라며 경시할 수 있을까. ‘인생은 연기 속에 재를 남기고/ 말없이 사라지는 / 모닥불 같은 것이라고 삶의 유한(有限)을 안타까워하면서 타다가 꺼지는 그 순간까지 /우리들의 이야기는/ 끝이 없어라하면서 결코 허무나 좌절에 빠지지 않고 삶을 누리자고 마무리 짓는다.

숱한 철학자들이 인생의 바른 길을 목소리 높여 제시해 주었는데 작사가 박건호는 모닥불노랫말 하나로 간단명료하게, 그러나 아름답게 제시해 주었다. 목소리를 높이지도 않았다. 모닥불 가에서 건네는 얘기처럼 넌지시 했으니 말이다.

 

 

덧붙임: ‘박건호는 대중가요 작사가이자 시인이다. 작사한 대중가요로는 모닥불’ ‘잊혀진 계절’ ‘! 대한민국’ ‘그대는 나의 인생’ ‘우린 너무 쉽게 헤어졌어요’ ‘단발머리등이 있다. 시집으로는 타다가 남은 것들’ ‘고독은 하나의 사치였다’ ‘추억의 아랫목이 그립다.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박건호 공원이 조성됐으며, 이 때 그의 노랫말비도 세워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사실 말이 되지 않았다. 살생을 금하는 낙산사 가까운 곳의 횟집이라니.

하지만 40년 전만 해도 그런 횟집이나 식당이 여럿이었다. 내 기억으로는 오래 전 낙산사 주지스님이 먹고 살아야 하는 가여운 중생을 위해 사찰 가까이에서 식당 차리는 일을 한 번 묵인했더니 벌어진 일이라 했고 그 때문에 언젠가는 한꺼번에 멀리로 집단 이주시킬 계획이라고 했다. 물론 지금은 그런 횟집이나 식당들이 다 정비돼 낙산사 경내는 청정해졌다.

어쨌든.

40년 전 5월 어느 날 밤, 나는 그런 횟집 중 한 집에서 술잔을 기울이고 있었다. 모처럼 퇴근 후 시간을 혼자 낭만적으로 보내고 싶었던 거다. 낙산사에서 범종을 친 듯싶은데 제대로 들리지 않는 것은, 바로 눈앞의 밤바다가 내는 파도 소리 탓이었다. 파도 소리 들으며, 횟집 방바닥에 놓인 그 날 신문을 보며 술잔을 기울이는데 이런 제목의 기사가 눈에 뜨였다.

광주(光州)에 소요사태(騷擾事態)’

소요사태란 여럿이 떠들썩하게 들고일어나 술렁거리고 소란을 피워 공공질서를 어지럽히거나 위협하는 상황이다. 전년도 10월 하순의 박 대통령 시해 사건 후 정국이 안정을 쉬 찾은 것으로 아는데 소요사태라고?

 

그 때만 해도 나는 모든 언론 보도가 철저히 통제받고 있다는 걸 깨닫지 못했다. 하긴 서울에서 먼, 태백산맥 너머 동해안의 한 작은 읍의 선생(모 고등학교 국어교사)이 뭘 알겠는가. 시국(時局)은 서울을 중심으로 한 영서지방의 일 같았다.

 

횟집 주인이 서비스로 멍게 한 접시를 술상에 올리며 말했다.

설악산 산불까지 난리야!”

“?”

어리둥절해서 쳐다보는 내게 그는 이어서 말했다.

어제 난 산불이 여태 살아있다는 게 아니요.”

그제서 나는 방을 나와 마당에 서서 설악산 쪽을 바라보았다. 설악산은 낙산사에서 북쪽으로 40리쯤에 있었다. 과연, 멀리 어둠 속 설악산의 중턱을 휘감고 있는 빨간 실뱀같은 게 보였다. 살아 있는 듯 꿈틀거리는 흉측한 산불. 뭔 일인지 불길이 확 치솟기도 했다. 주인이 말을 덧붙였다.

“625 동란 때 불발탄들이 곳곳에 남아 있으니 어디 쉽게 불을 끄겠소?”

불길이 확 치솟기도 하는 건 그 불발탄이 불에 터지는 때문이었다. 그러고 보면 아련하게 폭발음도 들리는 것 같았다.

순간 나는 이틀째 진화되지 않는다는 설악산 산불의 의미를 깨달았다. 19805월에서 30년 전의 625동란이 여태 끝나지 않은 것이다.

저 남쪽에서 벌어지고 있다는 광주 소요사태 또한 저 산불처럼 쉬 진화되지 않을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뒤를 이었다. 취기가 사라졌다. 그런데 내가 뭘 어떻게 해야 한단 말인가.

딱히 아무 것도 할 게 없었다.

 

시대의 아픔과 거리를 두고 살아온 어느 소시민의 이야기 ‘K의 고개는 그 순간 배태(胚胎)된 게 아니었을까?

사진출처= 국립공원관리공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언젠가 무심은 문밖에 있는 그대라는 대중가요를 분석해서 블로그에 올린 적이 있다. 노랫말에 반한 때문이다. 정확히는 노래 제목에 반했다. 다른 데도 아닌 문밖에 있는 그대라니. 그 이미지는 지난 시절의 연인이 하필 비 오는 날 찾아와 대문 밖에 우산도 없이 비를 맞고 서서 다시 만나주기를 원하는 처절한 장면이었다. 문 안도 아니고 문밖이라는 정서적 거리에 대해 무심은 마치 자신의 일인 듯 수필을 써서 열변을 토했었다. (수필: ‘정서적 거리의 절정, 문밖에 있는 그대’)

 

그런데 문밖에 있는 그대못지않은 대중가요 제목이 있다. ‘그리움만 쌓이네이다. 무심이 주목하는 것은 이 제목이 비유법의 원리를 아주 잘 활용했기 때문이다. 비유법은 어떤 사물(원관념)을 효과적으로 나타내기 위해 다른 사물(보조관념)을 끌어다 쓰는 것이다. 예를 든다면 세월이 너무 빨리 지나감을 나타내기 위해 세월이 쏜살같이 흘러갔다고 표현하는 것이 그것이다.

이제 그리움이 쌓이네의 비유법적 구조를 단계적으로 살핀다.

1. 원관념은 그리움이 날이 갈수록 더해간다이다.

2. 보조관념은 낙엽이 떨어져 쌓여간다이다.

3. 원관념에 보조관념이 합쳐지면 그리움이, 낙엽이 쌓이듯 더해간다이다.

4. 이를 축약하면 그리움이 쌓이네.

 

그리움이란 추상적 정서를 낙엽이라는 구체적 사물에 빗대어 표현(은유)그리움만 쌓이네’ . 가을이면 하염없이 떨어져 지상에 쌓이는 게 낙엽일진대 그런 자연현상을 속수무책으로 받아들여야 하는 처지라니.

그리움만 쌓이네.’이를 어찌 대중가요의 제목이라고 폄하할 수 있을까. 웬만한 서정시의 제목보다 낫지 않은가.

 

덧붙임: ‘그리움만 쌓이네가 워낙 좋은 노래라서 수많은 가수들이 불렀다. 원작자인 여진을 비롯해 윤민수, 노영심, 나연 등이다. 최근에는 트롯 계()에 혜성처럼 나타난 임영웅도 불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우리 농장 아랫집에서 닭을 여러 마리 키운다. (경사진 숲 속 골짜기에서 농사들을 짓는데 우리 농장이 맨 위쪽에 있어서 이웃집이 아닌 아랫집이란 표현을 하게 된다.) 숲 그늘을 이용해 망을 치고 키운다. 그런데 오늘도 암탉이 꼬꼬댁꼬꼬 꼬꼬댁 꼬꼬!’ 하며 숲이 떠나가라 요란을 떤다. 보나마나 알(달걀)을 낳았다는 신호다

밭일을 쉬고 농막에서 쉬던 나는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 암탉은 알만 낳으면 요란을 떨지?’

곰곰이 생각해 봤다. 아마도 암탉이 평상적이지 않은 자신의 행동에 놀라 그러는 게 아닐까. 그래도 그렇지 넓은 숲이 떠나가라 요란 떨다니 다른 까닭이 있지 않을까.

스마트폰을 켜 암탉이 달걀을 낳으면서 요란을 떠는 까닭?’을 검색해 보았다. 다행히도 답변이 있었다. 닭 전문가는 아니고 일반인이 한 답변이다. ‘아마도 산모(産母)처럼 출산의 고통을 표현하는 것 같다고 한다.

 

농장에 와서 아랫집 암탉이 알 낳고 요란을 떠는 까닭’까지 궁구(窮究)해보다니이 또한 코로나 역병이 가져온 사회적 거리 두기의 한 모습이 아닌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식물에서 동물의 머리에 해당되는 부분이 뿌리다. 뿌리를 다치면 그 식물은 생존이 어렵다.

 

지난 해 겨울이 닥치기 전, 춘심산촌 농장의 칸나 구근들을 캐내서 집에 가져온 건 그 때문이다. 구근이 얼면 칸나가 죽는 것이기 때문이다. 구근들을 상자에 담아 선선한 창고 한 편에 놓았는데눈에 뜨일 때마다 왠지 섬뜩하다. 마치 인간의 영생을 도모해 따로 보관하는 뇌수들을 보는 것 같아서다.

이제 완연한 봄 날씨가 됐으니 불원간 춘심산촌으로 옮겨다 심을 것이다. 그러면 섬뜩한 구근들은커녕 화려한 아름다운 붉은 꽃들이 춘심산촌 어귀를 찬란히 장식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