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맥주 맛도 모르면서 - 맥주에 관한 두 남자의 수다
안호균 지음, 밥장 그림 / 지콜론북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술을 먹지 않지만 술중에 가장 만만한 이미지가 맥주다. 아마 도수가 낮아 가볍고 가격도 비교적 저렴해 대중적이기 때문일 것이다. 그런 맥주가 과거엔 고급술이었단다. 좀 놀랍다. 앞부분에 과거 사람들의 맥주에 대한 격언도 재밌다. 마르틴 루터가 맥주 먹은줄 몰랐다. 그외엔 소소한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럴 때 있으시죠? - 김제동과 나, 우리들의 이야기
김제동 지음 / 나무의마음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반엔 별을 세개주려다 계속 읽다보니 네개는 된다고 바뀐 책. 앞부분은 다소 가볍게 느껴지지만 뒤로 갈수록 무겁고 재밌다. 뒷부분이 정치관련 이야기가 많아서일까나? 스스로를 셀프디스하는 개그코드도 좋고 간혹 던져주는 문장에서도 삶의 깊이가 느껴져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언어의 온도 (100만부 돌파 기념 양장 특별판) - 말과 글에는 나름의 따뜻함과 차가움이 있다
이기주 지음 / 말글터 / 2016년 8월
평점 :
품절


비가 내리는 날, 분위기 좋은 카페에서 혹은 버스나 기차안에서 잔잔한 음악과 읽으면 참 좋을 것 같다는 느낌이 드는 책. 한자리에서 단숨에 읽기보다는 조금씩 조금씩 출퇴근하며 보아도, 자기전에 하루를 마무리 하면서 보아도 좋겠다는 책. 그런 느낌이 드는 책이다. 작가가 삶에서 남에게 듣고, 자신이 생각하며 삶에 대한 여러 이야기를 썼으며 그러한 말들은 모두 작각의 말처럼 온도를 갖는다.

인상이 깊었던 구절을 정리했다.


p18.

그게 말이지. 아픈 사람을 알아보는 건, 더 아픈 사람이란다. 


p81.

상대가 부담스러워하는 관심은 폭력에 가깝고

노력을 강요하는 건 착취에 가깝다고 생각한다.


p91.

세상사는 멀리서 보면 희극이고,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다.


p101.

산타클로스를 믿다가, 믿지 않다가, 결국에는 본인이 산타클로스가 되는게 인생이야.


p231.

그리고 어쩌면 활활 타오르던 분노는 애당초 내 것이 아니라

내가 싫어하는 사람에게서 잠시 빌려온 건지도 모르겠다.


p303.

인간은 얄팥한 면이 있어서 

타인의 불행을 자신의 행복으로 종종 착각한다.

하지만 그런 감정은 안도감이지 행복이 아니다.

얼마 못가 증발하고 만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waxing moon 2017-04-05 05: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저도 재미있게 읽었습니다.ㅎㅎ 공감되는 문장이 많았죠.ㅎㅎ

닷슈 2017-04-05 07:35   좋아요 1 | URL
그렇죠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