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일간의 퀴즈 여행 아티비티 (Art + Activity)
알렉산드라 아르티모프스카 지음, 김영선 옮김 / 보림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만 보아도 알 수 있다. 그렇다, 이 책은 쥘 베른 불세출의 히트작 '80일간의 세계 일주'를 변주한 책이다. '퀴즈'라는 명제 아래 미로, 틀린 그림 찾기, 연결하기, 순서 찾기와 같은 다양한 활동들이 배치되어 있다. 298x296이라는 거대한 판형 양면에 펼쳐지는 아름다운 그림은 퀴즈라 하기에는 아까울 정도다. 당연히 책은 '80일간의 세계 일주'의 주인공이 여행하는 순서로 진행되며, 주인공이 거쳐간 곳의 인상적인 장소나 조형물이 배경 혹은 퀴즈의 주 모티브로 등장한다. 원작을 아는 사람이라면 이 책의 성격과 상관없이 시원시원한 그림만으로도 즐겁게 볼 수 있는 책인 것은 그런 이유다.

 

 원작을 볼 수 없는 5,7세 아이들과 함께 봤기에 느껴던 점은, 이 책이 마치 게임과 같다는 것이다. 한 페이지의 미션을 통과하면 전혀 다른 룰의 새로운 미션이 주어진다. 이렇게 하나씩 미션을 통과하는 적층적 구조는 게임과 비슷하다. 아이들은 이 책이 무엇을 이야기하는 것일까는 모르지만 재미있게 한 페이지 한 페이지를 넘기게 되고, 이 그림이 무엇을 말하는지를 궁금해하기 시작했다. 시간이 흘러 원작을 접할 나이가 되어 그 책을 접할 아이들이 쉽게 빠져들 수 있으리라 생각해본다. 아직 어린 연령의 아이들은 재미로 시작하고, 원작을 읽을 수준의 아이들은 내용을 떠올리며 더 큰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아이들이 책과 친하지 않는 시대이다. 어른들도 마찬가지다. 이런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은, 재미라는 생각을 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Uniforms : 역사 속 군복 이야기 아티비티 (Art + Activity)
안 플로랑스 르마송 지음, 도미니크 에르하르트 그림, 최정수 옮김 / 보림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보림의 아티비티 시리즈 50번째 책이다. 커다랗고 긴 판형에 우선 시선이 간다. 굉장히 두꺼운 두께도 눈에 띈다. 앞 뒤 페이지 빽빽히 가득한 군인들의 다양한 모습이 멋지다. 흔치 않은 군복이라는 주제도 괄목할만하다. 여러모로 이 책은 눈에 띄는 책이다.

 

구성은 굉장히 단순하다. 기원전 13세기의 이집트에서 시작해 21세기 현재 시점의 UN으로 마무리되는 시간동안 각 시대를 대표하는 힘있던 패권국가의 군인의 그림이 나오고 그 시대의 정황, 군대의 특징들이 간략히 설명되어 있다. 아티비티 시리즈답게 활동은 컬러링이다. 한페이지 안에 이 구성이 전부다. 어느 페이지를 펼쳐도 술술 읽히는 책이기 때문에 쉽게 읽기도 좋다. 두꺼운 책이지만 그 두께가 부담스럽지 않은 이유다.

 

우리가 읽는 역사는 승자의 역사라고 한다. 기억되는 건 그 시대의 힘있던 자들이다. 따라서 한 시대를 대표하는 나라는 패권을 잡았던 국가들이다. 동서양을 막론하고 그 흐름을 따라가다보면 세계사의 흐름을 볼 수 있다. 이 책을 보면 몇 번이고 반복해서 나오는 나라들이 있고 한번도 나오지 않는 나라들도 있다. 등장하는 나라들을 통해 힘의 흐름이 어떻게 흘러왔는지가 읽혀진다.

 

아이들은 컬러링을 하며 세계와 역사 속에 어떤 나라들이 있었는지를 읽을 수 있고, 조금 큰 아이들과 어른들도 간단한 역사 상식으로 읽을 수 있어 오래동안 책꽂이에 꽂아두고 읽을 수 있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정훈육 백과사전 - 아이가 집에서 배워야 할 모든 것
다카하시 야요이 지음, 황소연 옮김, 김승옥 외 감수 / 길벗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를 낳기 전에는 이 아이가 어떤 사람으로 자랐으면, 생각할 것이다.

아이가 어릴 때도 어떤 사람으로 키워야지 생각할 것이다.

아이가 자랄수록 부모는 욕심이 생기고 처음 가진 생각에 욕심을 더한다.

처음 했던 어떤 아이가 됐으면, 어떤 아이로 자랐으면 했던 생각에서

무엇을 잘하고 무엇을 할 줄 아는 아이로 자랐으면, 하는 욕심을 가진다.

 

하지만 우리는 안다.

아이의 삶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말이다.

그 기준이 되어주는 것이 바로 어려서부터 부모가 가정에서 해온 가정교육이다.

가정 교육이 습관을 만들고 그 습관이 아이의 평생을 좌우한다.

 

이 가정 교육에 관해 너무 당연해 쉽게 넘기기 쉬운 것부터 하나 하나 짚어준 책이다.

0세부터 13세까지 가정 교육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모든 것이 담겨있다.

삐뽀삐뽀 119를 보듯 궁금한 키워드를 인덱스에서 찾아볼 수도 있고,

내 아이 연령 부분의 한장 한장을 넘겨가며 놓치고 있는 부분을 확인해볼 수도 있다.

어디 물어보기 좀 그렇다 생각되지만, 그렇다고 확실히 알고 있지 않은 부분까지

아주 세세하게 짚어주기 때문에 백과사전이라는 제목이 정확하다 느껴졌다.

 

대부분 이런 책들은 어린 연령의 아이를 둔 집에서 많이들 보지만,

이 책의 반 이상이 7-13세의 내용인만큼 어린이를 둔 부모님께도 굉장히 도움이 되는 책이다.

바르고 건강하고 올바른 아이로 키우고 싶은 부모님들이라면

누구나 한 번 읽어보기를 권하고 싶은 사전같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위에 무엇이 있을까요? 아티비티 (Art + Activity)
클라이브 기퍼드 지음, 케이트 매클렐런드 그림, 김영선 옮김 / 보림 / 2017년 6월
평점 :
품절


보림출판사의 아티비티 시리즈기에 더욱 기대가 컸다.

얼핏 보기에는 루이 리고와 아누크 콤비의 책과 비슷해 보인다. 판형마저 비슷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자세히 본다면 이 책은 전혀 다른 책이다.

 

먼저 팝업이 펼쳐지지 않는 바닥면은 마치 하늘에서 내려다보듯 완벽한 단면의 모양이다. 곳곳에 숨겨진 요소요소가 숨겨져 살펴볼수록 찾아보는 재미가 크다. 페이지를 완전히 펼쳐 팝업이 나오면, 그 눈높이에서 대상의 측면을 볼 수 있다. 바닥면과는 완벽히 다른 시점이 변화가 굉장히 흥미롭다. 마지막으로 팝업의 윗면까지 섬세하게 그려져있어 또 다른 시점을 경험할 수 있다. 한 페이지 내에서 3가지 측면의 시점을 볼 수 있다는 점이 굉장히 흥미롭고 재미있었다.

 

보는 맛도 있지만 그 내용도 놓칠 수 없다.

책은 지구상의 다양한 공간들, 숲, 밀림과 같은 자연 뿐만 아니라 빌딩숲의 도시의 모습도 보여준다. 짧게 나오는 내용들은 간단하지만 정확한 정보를 담고 있기에 자연관찰 책의 성격 또한 찾을 수 있다. 잠시 누워 하늘을 보라는 서두는 덮고 난 후까지 따뜻하게 마음에 남는다.

 

멀리 전체적으로 보아야 멋진 팝업북도 있지만 멀리서, 그리고 가까이 바라볼수록 재미있는 책도 있다. 이 책은 멀리, 그리고 가까이 자주 자주 펼쳐보고 싶은 책이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건, 말할 나위가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피터와 앨리스와 푸의 여행 - 고서점에서 만난 동화들
곽한영 지음 / 창비 / 201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성덕(성공한 덕후)이라는 말이 있다. 무언가에 매니아급으로 빠진 사람들 중 성공했다 여겨지는 이들을 일컫는 말이다. 사범대학 교수인 중후한 저자를 덕후도 모자라 성덕이라고 하다니, 너무하다는 생각이 들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의 책, ‘피터와 앨리스와 푸의 여행을 읽고나면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성덕이라 손을 치켜들 것이다. 저자는 다름아닌, 동화의 고서수집가이다. 어린 시절 우리를 설레이게 하고 꿈꾸게 하던 열 편의 동화의 초판본, 혹은 그에 유사한 판본을 어렵사리 구해 그 민낯을 본다. 어른이 되어 기억 속 동화를 꺼내 추억하는 것은 가슴 벅찬 경험이었다.

 

책 목록을 읽는 것만으로도 설레인다. 작은 아씨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톰 소여의 모험, 피터팬, 보물섬, 빨간 머리 앤, 곰돌이 푸, 닐스의 모험.. 그림책으로, 애니메이션으로, 동화책으로 수없이 봐왔던 이야기이고 현재 자라는 우리 아이들도 열광하는 이야기이다. 작가가 수집한 19세기에 발행된 하드커버 양장의 사진을 보니 그 이야기를 사랑하는 독자의 한 사람으로 벅차는 기분을 함께 느낀다. 두 세기를 지나, 수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인 책이라니, 그 존재만으로도 말문이 막힌다.

 

거기에 더해 작가와 그 동화가 나온 시대까지 살펴보니, 이건 단순한 동화가 아니었다. 수록된 열 편의 동화는 비슷한 시기에 출간된 것들로, 그 시대상과 분위기를 알 수 있어 흥미로웠다. 이 동화수집가는 책을 단순히 모으는 것이 아닌, 이야기를 사랑하고 그 이야기에 관한 모든 것을 수집하는 사람이었다. 어른이 되었지만 동화를 읽고 설레일 수 있다는 것, 그 마음을 기억할 수 있다는 것, 그렇기에 작가는 진정한 키덜트이고, 성덕이다. 책을 사랑하는 사람의 한 사람으로, 이런 책이 고맙고 감사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