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조숙한 소년도 꽤나 개구쟁이 같은 일면이 있어서, 열다섯 살 무렵에는 아직 정원을 뛰어다니고 배나무와 대추나무에 오르는 데에 열심이었다는 추억이다.그 일은 쉰 살 무렵 성도에서 유배살이할 때 지은 <백우집행百憂集行>에 보이는데, 역시 그 추억은 노년의 애처로움과 대비되어 있다.

 

億年十五心尙孩    생각하면 나이 열다섯엔 마음 여전히 어렸고,

建如黃犢走復來    튼튼하기는 누런 송아지 같아 이리저리 내달렸지.

廷前八月梨棗熟    뜰 앞에 8월이라 배와 대추 익으면,

一日上樹能千廻    하루에 천 번씩 나무에 오르곤 했다네.

卽今倏忽已五十    이제 세월이 훌쩍 흘러 벌써 쉰 살이 되니,

坐臥只多少行立    앉거나 눕는 일만 많아지고 걷고 서는 일은 적구나.

强將笑語共主人    억지로 우스갯소리를 가져다가 주인께 올리며,

悲見生涯百憂集    평생 온갖 근심이 모여든 것을 슬피 바라본다오.

入門依舊四壁空    문에 들어서니 예런 듯한데 사방의 벽은 비었고,

老妻覩我顔色同    늙은 아내는 나를 보는데 얼굴빛이 같도다.

癡兒不知父子禮    바보 같은 자식 놈은 부자간의 예절조차 알지 못하고,

叫怒索飯啼門東    소리치고 성내며 밥만 찾다가 문 동쪽에서 우는구나.

 

끝 구절은 너무 애달파 차마 다 읽지를 못하겠다.   ㅡP.85~86

 

*****

'현대 일본의 중국학을 주도한 세계적인 중국문학자'이며, '고금의 문헌에 해박하고 고증에 뛰어났으며, 직관력이 남다르고 문체가 평이하면서도 아름답다는 평'을 받는다는 요시카와 고지로의 두보강의 책이다. 두보의 시를 이렇게 강독한 것으로 읽어보니 감동이 배가 된다. 저자처럼 나도 같이 늙어가는 배우자와 철없는 자식을 눈앞에 두고 나이 오십 넘어 회한이 드는 시의 말미에선 가슴이 덜컹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역사가들 뿐 아니라 일반 대중들에게도 유의미하고 영감을 주는 에릭 홉스봄의 책들을 정리하다보니 만감이 교차한다. 그리고 경외하는 데이비드 하비. 그의 책들은 다른 판본들이 다같이 있었다. 이 참에 그의 책들도 정리한다. 요즘 책장을 비워내면서 마치 지난 세월의 기억을 지워가는 느낌이다. 아니, 정확한 감정을 표현하기가 어렵지만, 지나간 삶을 비워낸다고할까? 책들을 살펴보아 깨끗하고 사용가능하면 이곳 중고샵에 보내고 있다. 또 누군가의 삶을 채워가겠지. 요즘 상황이 어쩔 수 없이 시간이 남아돌고 있어서 이것도 가능한 일인 것 같다. 어느새 수 천 권이 정리되었다. 그 중에 유난히 발목을 잡는 것들을 이곳에 정리하여 기록해보는 중이다. 언젠가 내가 죽어 누울 관에 책을 한 권 넣을 기회를 준다면 무엇을 넣을 것인지 생각하는 중이다. 요즘 이렇게 정리하다보니 책에 대한 미련과 집착과 애정이 정상범위를 벗어난 지 오랜 것 같은 느낌이 들어 무안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책들은 나에게 어떤 답을 주었던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시즘, 제국 등의 주제만으로 분류되어있는 책장에 책들이 수도 없이 많았다. 이제 덜어낸다. 수많은 책을 읽고 공부하였으나 '제국이란 무엇인가? 그것은 왜 생겨나는가?"에 대한 답을 명확하게 할 수도 없다. 그저 여러 방면으로 과문함을 부끄러워할 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 읽기의 끝과 시작 - 책읽기가 지식이 되기까지
강유원 지음 / 라티오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나에게 마치 모피어스가 내민 빨간약과 파란약 앞에서 어리둥절하다 고민에 빠져있는 앤더슨같은 심정을 갖게 했다. 빨간약을 선택한 네오는 다시는 편안하고 안정된 세상으로 돌아갈 수 없게 되었다. 어쩌면 파란약을 선택해 네오가 아니라 앤더슨으로 살아갔으면 어땠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