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들은 나에게 어떤 답을 주었던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시즘, 제국 등의 주제만으로 분류되어있는 책장에 책들이 수도 없이 많았다. 이제 덜어낸다. 수많은 책을 읽고 공부하였으나 '제국이란 무엇인가? 그것은 왜 생겨나는가?"에 대한 답을 명확하게 할 수도 없다. 그저 여러 방면으로 과문함을 부끄러워할 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흐 칸타타 순례전집 CD는 시즌마다 듣고 위로받고 명상하면서 즐겼던 것이다. 하지만 이젠 이것도 정리한다. 그리고 새로운 관점으로 초기유가사상을 들여다보게 해준 <고고학 증거로 본 공자시대 중국사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차 세계대전 관련 전쟁사. 

 

 

 

 

 

 

 

 

 

 

 

 

 

 

니얼 퍼거슨. 발터 벤야민. 아케이드프로젝트 두 권은 엄청난 분량의 양장합본이다. 이 책은 오로지 공간확보때문에 정리한다. 

 

 

 

 

 

 

 

 

 

 

 

 

 

 

카빌리 베르베르 문화사전같이 흔하지 않은 책들을 정리하자면 마음이 좋지 않다.늘 "언젠가 자식이 꺼내보지 않을까"하는 그야말로 어이없는 미련만 잘라낼 수 있다면 정리해야할 대상이 정해진다.

 

 

 

 

 

 

 

 

 

 

 

 

 

 

분서는 아무 장이나 펼쳐서 읽어도 즐거웠던 책이다. 그리고 프리모 레비. 인간성에 대한 끝모를 고뇌와 탐구.

 

 

 

 

 

 

 

 

 

 

 

 

 

 

아무리 애를 써도 아우구스티누스의 저작들을 읽고 이해한다는 일은 요원하였다. 루터 전기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책이다.

 

 

 

 

 

 

 

 

 

 

 

 

 

 

 

 

프랑코 모레티의 공포의 변증법. 이런 책을 읽으면 매번 큰 성취감과 지적 만족감을 얻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