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책방 기담 수집가
윤성근 지음 / 프시케의숲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심야에 라디오 속에서 고요한 정적을 bgm삼아 누군가 읽어주는 사연을 듣는 것같았다. 익숙하고 낡은 것같지만 감동받을 준비가 돠어있는 마음으로 읽어가는 이야기들은 신선하고 특별하게 와 닿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