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것 아닌 선의 - 타인의 고통에 응답하는 가장 작은 방법
이소영 지음 / 어크로스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들의 일상에선 ‘선의‘가 순수하게 선의로 다가가지 않는 경우도 다반사다. 그럴 경우 ‘작고 사소한 선의‘를 보여주고 행하는 것에 위축되지만, 어떤 드라마 대사처럼 ‘착한 사람들이 조금 더 애쓰고 살아야 세상이 덜 악해진‘다고 믿는다.그러니 저자처럼 그냥 행하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