춥고 더운 우리 집
공선옥 지음 / 한겨레출판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말레,정제,부로꾸‘... 어떤 언어들은 너무 강렬한 기억을 농도짙게 담고있어서 읽을 때마다 가슴이 쿵 내려앉을 때가 있다. 어떡하지 어떡하지... 1부를 읽는 내내 그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