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안 24시 - 상
마보융 지음, 양성희 옮김 / 현대문학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드라마를 먼저 보고 그 원작이 궁금해져서 읽어보게 되었다. 드라마가 워낙 박진감 넘치고 블럭버스터급이라 그 내용을 파악하는데 한계가 있었는데, 소설을 보니 정리가 된다. 책을 잘 읽지 못하던 중에 이 책을 계기로 다시 독서의 즐거움을 찾게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