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은 한 해의 마무리를 하며 식상하지만 입에 올리는 말이 '다사다난'이었다.그런데 2020년은 '다난'은 맞으나 '다사'는 '글쎄?'이다. 개인적으로도 그렇지만 세계인들에게 이번 해는 '코로나19'로 각인될 것 같다.코로나19가 모든 것을 잠식해버린 한 해다. 그러니 코로나19가 품고있다가 토해내는 모든 것들이 우리 사회의 문제들일 수밖에 없다.대립과 갈등,불안과 분노가 새로운 형태로 심화되어 나타났다. 우리 사회에 코로나19가 하나의 범주가 되자 불평등과 이기심이 더욱 선명한 얼굴을 드러내고 있다.

나는 이 책으로 2020년을 마무리하기로 하였다. 몇 년전『엑소더스 』를 읽고 관심을 갖게되었던 저자인 경제학자 폴 콜리어가 2018년에 저술한 『자본주의의 미래 』이다.번역본 띠지에 있는 요란한 광고문구가 방해요소이기는 하나 -책띠지야 벗겨버리면 그만이니 다행이다. 공리주의를 비판하고 실용주의를 주장하며, 우리 사회에 도래할 자본주의의 미래를 '윤리적인 자본주의'로 비전 제시한다. 우리 사회에 대립과 균열이 점점 심해지고 불안과 분노가 심화되는 근본 원인이 폴 콜리어는 '지리와 교육과 윤리'의 분단에 있다고 진단한다. 그리고 지리,계급,세계의 분단에 대한 해결책으로 포용적 사회의 회복을 제안한다.이 책의 시작은 다음과 같다.

 

"깊은 균열이 우리 사회를 지탱하는 피륙을 갈가리 찢어놓고 있다.그러한 균열이 사람들에게 새로운 불안을 그리고 새로운 분노를,또한 우리의 정치에는 새로운 열정을 불러일으키고 있다.이러한 불안과 동요가 일어나는 양상을 살펴보면,그것의 사회적 기저에는 지리와 교육과 윤리가 자리하고 있다.한편으로 이것은 지방에 위치한 지역들이 대도시에 항거하는 양상으로 드러난다.이를테면 영국의 북잉글랜드와 런던이,후미진 내륙과 번화한 해안이 서로를 적대시한다.다른 한편으로는 교육수준이 비교적 낮은 저학력자들이 교육 수준이 비교적 높은 고학력자들에게 항거하는 양상으로 드러난다.그리고 또다른 한편으로는 ,고전을 면하지 못하는 노동자들이"날치기 건달"과 "지대 추구자들"에게 항거하는 양상으로 드러난다.이에 따라서 최근에는 노동 계급이 아니라.교육 수준이 낮고 어려움을 겪는 지방 사람들이 혁명적인 세력으로 등장했다.프랑스 대혁명 당시에는 역명 세력이 "귀족 바지가 없는 사람들(sans culottes)"이었지만,지금은 "멋지고 매력적인 데가 없는 사람들(sana cool)"이 혁명 세력으로 등장한 셈이다.그런데 이 사람들은 무엇에 분노하는 것일까?"

 

지금 우리 한반도에서 자칭 진보세력과 자칭타칭 보수 세력의 대결과 언쟁 형태를 보다보면 낯설지 않은(??)기괴함을 보게 된다. 한쪽은 근거고 검증이고 다 무시하고 자기편의적인 주장만 지르고 본다. 그러면 다른 한쪽은 상대편의 주장에 대한 비판에만 열을 올린다. 그러다보니 자기꼬리를 문 뱀의 형상이 되어버린다. 이제 양편을 구별할 수도 없을 뿐더러 그러고싶은 의욕도 사라진다. 그런데 그들은 진영에 상관없이 대개가 서울과 대도시에 사는 고학력자이자 자칭 윤리적 우월감에 취해있는 자들이다. 그들이 입을 열때마다 주장의 근거로 삼는 '국민이 원한다'는 말 속에 있는 '국민'은 자기 자신을 제외한, 자기보다 열세에 놓여있는 ,그래서 우월한 위치에 처한 자신이 은혜를 베풀어야 하는 무지몽매한 대상으로 전제되어 있다. "파란 녹이 낀 청동 거울 속"에 자신의 얼굴을 들이밀고 참회하며 2020년을 마무리 하기로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