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전이 없다
조영주 지음 / 연담L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서운 것을 싫어하는 나는 추리소설을 즐기지는 않지만 오랜만에 흥미진진하게 이 책을 읽었다.

반전이 없다는 제목에서 추리소설이면 반전이 포인트인데 도대체 어떤 이야기일지 궁금증을 가지고 책을 놓지 못하고 읽었다.

 

정년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형사 친전.

그는 외상 후 스트레스로 안면인식장애를 얻게 되어 유급휴가 중이었다.

학창시절 우연히 강도사건의 피의자를 검거하면서 불량학생이었던 그는 공부를 해서 국가공무원인 형사가 되었다.

그의 취미는 추리소설을 읽고 모으는 것이었다.

어느 날 유치원에 다니는 손자 나무가 유치원에 나타난 무서운 우비할배를 잡아달라고 부탁한다.

그리고 얼마 후 일어난 붉은 기와집의 살인사건.

저장강박증이 있는지 그 집에는 많은 책들이 있었다.

천장이 무너지면서 모아둔 책더미에 깔려죽은 노인은 친전의 손자가 잡아달라고 한 우비할배였다.

얼굴을 알아볼수 없게 회손되어 있고 우비를 입고 죽은 노인.

살인무기는 추리소설책이었다.

유급휴직중이지만 친전은 형사들과 함께 사건의 범인을 찾으려고 노력한다.

추리소설을 좋아하는 그여서 가능했던건지 사건의 단서들을 예리한 직감으로 하나씩 찾아낸다.

우비할배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서 출판사 쪽을 탐문하며 피해자의 신분과 지인들을 만나게 된다.

그리고 또 동일한 범행으로 일어난 살인사건.

이야기를 읽으면서 생각지도 못한 지인이나 가족이 범일일지 모른다는 생각을 했지만 친전은 모두가 짐작하지 못한 것들을 끄집어 내면서 진짜 범인들을 잡는다.

그들도 범행을 자백하며 사건은 마무리된다.

 

아마도 작가님이 이글의 주인공인 친전처럼 안면인식장애를 가지고 있어 이런 글을 쓸 수 있었나보다.

작가님은 모두에게 친절하려고 노력하였고, 그 마음을 가득 담아 이 글을 쓴거라고 한다.

책속에 빠져들고 싶을때 읽기 좋은 책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