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딴집 지양어린이의 세계 명작 그림책 65
캐리 러스트 지음, 정경임 옮김 / 지양어린이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름방학이면 동생과 함께 할머니 댁에 가는 아이는 그 곳에 오는 사촌동생과 함게 노는데.

할머니 댁에 있는 낡은 자전거를 타고 아이들은 마을을 돌아다닌다.

그리고 발견한 낡은 외딴집.

아무도 살지 않는 것 같아 아이들은 호기심에 그 집을 염탐하는데 개구쟁이 사촌동생이 돌을 던져 유리창을 깬다.

그리고 나타난 무언가... "유령이다"

아이들은 너무 놀라 도망치듯 그 곳에서 빠져 나오다가 동생이 그만 자전거를 두고 온다.

할머니께 그 사실을 말씀드리고 알게된 사실은 그 낡은 집에는 유령이 아니라 할머니가 어릴때 좋아했던 선생님이 사신다는 사실이다.

아이들은 할머니와 함께 선생님 댁에 자전거도 찾고 사과도 하기 위해 간다.

자신들의 생각과 너무 다른 할아버지.

그 외딴집에는 할아버지 혼자 살고 계셨지만 그 곳에는 많은 추억과 신기한 것들이 많았다.

아이들은 할어버지에게 선물도 받고 여름방학 내내 오래된 그 집에서 논다.

어느날 할아버가 이사를 갔다며 집을 정리하는 사람들.

할아버지는 건강이 나빠져서 요양병원으로 가신 것이었다.

아이들이 준비한 편지와 정성으로 모은 물건을 상자에 담아 할머니는 할아버지께 전해준다.

내년 여름을 기다리는 아이들. 


그림책이지만 어른인 나에게도 짠한 느낌을 전해주었다.

처음 책 제목과 표지 그림을 보고는 마을에서 떨어져 있는 폐허가 된 집을 아이들이 탐험하는 이야기라고 생각했다.

그림의 집이 너무 으스스하게 느껴졌기에 무서운 이야기라 생각 되었다.

그런데 내가 생각한 내용과 전혀 다르게 따듯하고 감동적인 이야기였다.

딸도 "엄마 이 책 재밌어. 또 읽어도 돼?"라고 물으며 여러번 읽기도 했으니말이다.

시골에 친척이 없다보니 방학때도 별반 다르지 않는 생활을 하는 우리 아이들.

내가 자랄때는 방학이면 시골에 계시는 할머니댁에 놀러가곤 했었는데 지금 우리 아이들은 그런 추억을 만들지 못한다는 사실이 조금 안타깝다. 

대신 이 그림책을 읽으며 간접 경험을 해보기를 바래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