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채화 기초 클래스 - 다시 시작하는
이수경 지음 / EJONG(이종문화사)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제나 그림을 잘 그리는 이들이 부러웠다.

나도 그리면 잘 그릴 수 있을 것 같은 막연한 자신감도 가지고 있기에 수채화를 시작해 보고자 '다시 시작하는 수채화 기초클래스'를 읽게 되었다.


수채화를 처음 시작하려면 큰 용기가 필요하다고 하는데 정말 용기가 필요한 것 같다. ^^

저자는 수채화를 잘 그리는 비밀은 물의 흐름과 브러시의 테크닉에 있다고 한다.

이 책에는 수채화를 그리는 순서가 수록되어 있다.

수채화를 배우는데는 그림을 망치는 것을 겁내지 않는 용기가 필요하다고 한다.

수채화의 기초 단계에서는 재료와 친해지는 시간을 충분히 가지라고 한다.

못한다고 걱정만 하지 말고 천천히 연습해 보고,

물, 물감, 붓, 종이를 직접 써 보면서 그것들의 성질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한다.

잘 그린 그림을 그려야 한다는 생각을 내려 놓고 나만의 그림을 그린다는 생각으로 그려야 자신만의 개성있는 그림을 그릴 수 있다고 한다.

물감의 색이 어떤지를 알기 위해서는 물감의 발색표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한다.

저자는 나만의 발색표를 만드는 것을 권장한다.

붓 잡는 법 부터 선 긋기, 면 칠하기, 둥근 붓과 평붓의 사용법, 채색기법까지도 알려준다.

명도를 조절하며 가장 진한 색부터 연한 색까지의 단계연습과 물을 이용한 그라데이션 연습, 다른 색을 섞는 혼색연습까지 차근차근 알려준다.


본격적으로 수채화의 간단한 정물 그리기 부터 보여준다.

스케치부터 시작해서 초벌 색칠을 해주고 중간단계 그리고 가장 진한 색으로 칠하라고 한다.

풍경화 그리기에 대해서도 알려주는데.

풍경화에서 가장 많이 그린다는 나무의 표현도 자세히 보여준다.

나무를 잘 그리면 풍경화 수채화를 절반은 배운 것이라는데, 그 만큼 나무가 풍경화의 기본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풍경화에서 보여주는 색의 혼합의 표현으로 알 수 있는 낮과 밤의 차이.

수채화를 통해서 색의 표현은 정말 무궁무진하다는 것을 알수 있다.


책에 실려있는 그림을 보는 것만으로도 왠지 마음의 힐링이 되는 듯 했다.

'다시 시작하는 수채화 기초클래스'를 차근차근 읽어가니 내 마음은 벌써 화가가 된듯 하다.

작가의 말처럼 수채화를 시작하려면 큰 용기가 필요하므로 이제 나도 용기를 내야 할때인가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