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싶은 50가지 수채화 나의 작은 갤러리
윌 프리보른 지음, 김다은 옮김 / EJONG(이종문화사)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릴때 미술학원에 다니고 싶었지만 그 꿈은 이루지 못했다.

그래서일까 그림에 대한 미련이 놓아지지 않는다.

버킷리스트에도 내가 그린 그림으로 전시회를 여는 것이 있다.

그 꿈은 죽기 전에 이룰 수 있겠지...

수채화로 그린 그림들을 보면 맘이 동요하면서 나도 저렇게 그리고 싶은 욕심이 생기곤 한다.

잘 그리고 싶은 욕심이 현실이 되기를 꿈꾸며.


<그리고 싶은 50가지 수채화>에서는 그림을 그리기 위한 간단한 재료와 도구부터 알려준다.

색 선택과 색 혼합, 매끄러운 종이와 거친 종이의 비교도 보여 주었다.

워시기법에 대해 알려주는데 내가 알고 있는 수채화가 워시기법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저자의 노하우와 팁 부분은 그냥 참고용으로 읽어 보면 좋을 듯 했다.

간단한 정물 그리기 부터 자연 풍경 그리기, 도시 풍경 그리기, 사람 그리기로 나누어 각각에 사용한 재료와 그림에 사용한 색을 알려준다.

그리고 그림을 그리면서 생각하고 참고 해야할 부분도 이야기 해주었다.

그리는 방법과 형식으로 구성되어 친절하게 설명도 되어 있다.

단순하게 그리기 부터 거리감 연출까지 그림을 그릴때 활용하거나 참고하고 배울 점들이 초보인 나에게는 무지 많은 책이다.


참고해서 하나씩 그리고 싶은 마음만 굴뚝같았다.

그래서 도전해 본다고 시작은 하였으나...

사실 아직은 물감을 대하기가 겁이 난다.

너무 오랫동안 멀리했던 것들이라 아직 어색하고 낯설다.

그래도 시작이 반이라고 하나씩 도전해야 나의 버킷리스트가 완성되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