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옥토 인형 - 꼬불꼬불 알록달록 우리 아이 꼬마 문어 만들기
덴마크 옥토 프로젝트, 알빌다 편집부 지음, 변용란 옮김, 송영예 감수 / 한국경제신문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귀여운 #코바늘뜨개인형 #덴마크옥토인형 을 완성했어요. 
저는 지금 만삭 임신부에 어린이집을 보내지 않은 첫애와 겨울을 보내고 있어요.
둘째는 딸로 1월중순에 출산예정이랍니다. 첫 아이를 키우면서 아이들에게는 물건이 그 자체도 중요하지만 엄마나 아빠와 즐겁게 가지고 놀았던 기억이 있으면 점점 애착이 생기게 된다는 걸 느껴요.
성인들도 오래동안 즐겨 쓰던 물건들은 정이 드는 것처럼요.
둘째 짱짱이에게 엄마와 아빠를 닮은 옥토인형이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네요.

[간단한 책 설명]
옥토인형은 신생아들이 엄마 뱃속에서 익숙하게 만지던 탯줄과 비슷한 문어다리를 만지면 안정감을 느낀데요. 단 신생아의 피부는 아주 예민하기 때문에 면100프로를 사용해서 만들어야합니다.
실제로 아이들은 가벼운 자극에도 쉽게 얼굴이 빨개지고, 태열 증상으로 자극이 없어도 뽀루지라던가 많은 피부트러블이 생길 수 있어요. 옥토인형은 기본도안이 코바늘과 대바늘로 설명되어있고, 응용할 수 있는 도안과 기호도안까지 덧붙여있어서 익숙하고 편한 방법을 선택하셔서 쉽게 만드실 수 있어요.

옥토인형은 기부도 받고 있어요. 인큐베이터에 들어간 신생아들을 위해서 좋은 기부를 하고 싶으시다면 이 책을 사서 떠보시는 것도 좋겠어요. 원래는 신생아는 시력이 아직 발달하지 않아 검은색과 흰색처럼 색 대비가 강해야 보기 쉽다고 하죠. 촛점책이라던가 그런 것들처럼요. 저도 그렇게 색상을 응용해 만들고 싶었지만 검은색 면사를 구하지 못해서 이렇게 마무리 했습니다.

제가 만든 인형은 남편과 저의 얼굴을 형상화했어요. 둘째가 옥토인형처럼 남편과 저랑 앞으로 보낼 행복한 시간을 상상하며 즐겁게 뜨개질을 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