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주의자
한강 지음 / 창비 / 200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절반을 읽을 때까지

몰입도 있는 한 장 한 장 덕에 버티고 있었으나,

누누히 들어왔던 이 책의 불친절함이 내게 사실로 다가오자 오기로도 버티기 힘들었다.

그래도, 왜??? 라는 궁금증을 갖게 된 건 열흘정도 지난 때.

여전히 이 책은 질문만 던졌다.


그런데,
제 3장에 가서야
그냥 알아버렸다.

폭력성인 줄 알았다.
그 내용도 있다.

울었다, 많이.
마지막 장이 다가가며
내 스스로 발가 벗겨진 사람처럼
부끄럽고 아프고.. 너무 슬펐다.

살아가는 것이 더 이상한 것임을, 지워준 책임을 하느라 자신에게 가한
폭력성을. 내 존재를 가리느라 가족에게 준 상처를. 그들도 사람이었고, 가혹한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했음을... 당연한 것인데 인지하지 못 했다.

너무나 성실하고 착한.. 내 분에 넘치는 신랑, 내 뱃속에서 나왔다고 믿겨지지 않을 만큼 사랑스러운 딸.... 내 일, 내 아이의 육아에 전적으로 희생하는..아낌없이 주는 나무인 부모님....

그들의 모습이 왜 자꾸 겹치는지, 읽다보며 그들의 눈에 비친 내가 왜 자꾸 보이는지. 나는 왜 자꾸 분해되는지..

여러 사람과
친구들도 스쳐갔다.

자꾸 겹쳐졌다.
많은 사람과 그 보다 더 많은 기억들이.

그리고는 눈물이 끊이지 않았다.
왜인지는 말로 설명하기가 힘들만큼, 그 수 많은 질문앞에서 용기없는 벙어리가 되어 그저 ... 울었다





어쩌면 나무들의 어울림이 우리가 생각하는 가장 이상적인 삶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이렇게 복잡하고, 이해해야 하는 날들에 사람의 무기력함, 나약함, 부족한 것들을 채우는 폭력성이 야수의 날 것임을 깨닫게 된다.

이 책을 통해 얻은 것은
그저 이런 질문들이다.

그래서 다행이란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완벽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사랑 - 온전한 나를 위한 혜민 스님의 따뜻한 응원
혜민 지음, 이응견 그림 / 수오서재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사람들이 잠깐씩 읽기 좋은 레토르트 에세이,
20대부터 30대 초까지는 인기있을 책이지만
30대 중후반 이상인 분들에게는 가벼운 책일 듯 하다.

어쩌다 들춰보면 갑작스러운 공감이라는 매력을 찾을 수 있겠으나

개인적으로는 밋밋하고 맹숭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헝거게임 세트 : 스페셜 에디션 - 전3권 헝거 게임 시리즈
수잔 콜린스 지음, 이원열 옮김 / 북폴리오 / 2015년 10월
평점 :
품절


혹독한 사춘기를 겪은 나에게
세상은
부조리와 부조화였다.

하기 싫은 것에 발잘적으로 반항하던 것을,
고학력의 자수성가형 부모님은 더 없이 이해할 수 없었을 것이다.

그 때의 나는 그랬다.
캣니스만큼 용감하진 않았지만 무모했고,
주위를 위해 피타와 피닉과 같은 절대적 희생은 없었지만
거칠 것이 없는 또래들끼리의 전우애(?)가 있었다.

그래서 한 때 청소년들을 위한 상담가가 되는 것이 꿈이었다.
어른들을 이해하기 싫었다.


막상 커보니
세상 또한 헝거게임이다. 아닌 줄 알았다. 어리석게도.

책임과 사회 구성원이라는 거대한 판엠은
끝없이 계속되고 있다.
청소년 때는 지켜보는 입장이었는데
나이가 드니 몸은 헝거게임의 참전자요, 머리는 캐피톨의 나약한 시민이된다.


나이가 들며
무서운 것이 많아졌다.
비겁함도 현실이었다.
그토록 싫어하던 어른들의 모습.
그렇게 변해버린 것이다.
내가 가르치는 아이들에게는 세상이 만만치 않다며 약육강식을 주입시킨다. 1등급 차이에, 세상이 학력 없이는 가진자를 따라가지 못 할거라 말한다
사실이긴 하지. 그런데 그 겁을 먹는 아이들 앞에 어른이 주는 지혜인 양 연설을 하는 게 문제이다.

꼰대는 되지 말아야지 했는데 ㅋㅋㅋㅋ

난 그 때의 열정과 화남을 그저 세월에 흘려 보냈다.
무엇인가를 변화시킬 것 처럼 하고선 그냥 버린 시간들을 앞세우고 나는 어른이 되었다.


30대가 된 나는 그 돌을 다시 사회에 던진다.

그리고 또 변하는 것은 없겠지..







판타지 소설이 아닌
극도의 현실감 넘치는 이 세 권의 책은
많은 것들을 숙제로 주었다.
에효.. ㅠ
간만에 쉽게 읽혀서 머리 좀 식히나 했더니
더 복잡해져 버렸구나


우승자와 희생자를 알지 못 하는 지금,
오늘 밤 하늘에 내 얼굴이 뜨지 않길 바래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국인만 모르는 다른 대한민국 - 하버드대 박사가 본 한국의 가능성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이만열) 지음 / 21세기북스 / 2013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원주 토닥까페 화,수,목 독서모임 4월 공통도서였습니다.
첫 시간에는 지식인인 미국 사람이 우리나라를 부분만 보고 책을 썼던 것 같아 읽기 불편했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헬조선, 수저론, 정치에 대한 실망감등을 들어 희망적인 상황이 과연 옳은 것인가를 다양한 관점에서 토론 하였습니다.

격주 후, 설문지등을 참조하여 조사하여 다양한 사례를 들어보고 장점을 부각시킬 방법등을 논의 , 독자적 문화가 발달한 역사적인 부분까지 시선을 확장시켰습니다. 2-3번의 반복적인 독서가 진행되자 부정적이던 시선이 긍정적으로 바뀌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부족하지만
논의 한 질문지를 올려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며칠을 앓고나니,
(내) 세상이 좁게 느껴졌다.

내가 움직일 수 있는 공간은 부엌, 화장실, 진통제를 잔뜩 먹은 채의 일터.
일부로 몸을 움직여 다녀오기에도 벅찬 그 곳들이 지난 며칠 간 빛바랜 곳으로 기억된다. 분명히 색채가 있음에도 아픈이에겐 모든 게 귀찮다. 심지어는 있는 생명력까지 무시해버리는 게 건강인가보다.

물을 마시던 목의 통증이 조금씩 가라앉고
목젖이 튀어나올 듯 해대던 기침의 소리가 줄어드는 지금...
끙끙거리다 흘려보낸
며칠이 아까운 게 아니라
내 지나온 35년의 시간이 아까웠다.

아프지 않았음에도 나는 집, 직장, 소모임이 다 였다.
건강했을 때나 아팠을 때나 내 세상은 어차피 그 공간밖엔 없었다.
그걸 왜 이제야 알았을까.


태어나서 어른이 되어가는 과정까지
난 틀어박힌 채 책을 통해 밖과 소통하고,
가정의 경제를 책임져야 한다는 나 혼자 내리치는 채찍에
무서움에 핑계를 더 해 현실의 안정만을 따라 살았던 것이다

7살 딸을 보며
그녀의 세계도 나와 같은 크기로 큰다면?
이란 생각을 하니
내가 바뀌어야 한다는 압박감이 들었다.


몸은 나아지는데
마음은 더 아파지는 오늘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6-01-15 18: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15 18:51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