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만에 중국어 통역사가 된 비법 - '니하오' 밖에 모르던 내가
조자룡 지음 / 슬로디미디어 / 2018년 3월
평점 :
구판절판


1년 만에 중국어 통역사가 된 비법

같은 아시아권의 옆나라인데도 불구하고 중국어에 대한 관심은 그다지 없던 나에게

요즘 중드를 보면서 중국어의 매력에 빠지게 되면서 중국어를 배워볼까라는 도전정신이 스물스물 피어오르게 되었다.

중국어를 듣다보면 같은 한자어로 된 단어들을 같이 공유하고 있었다라는 깨달음과 함께

중국어가 그리 어렵지 않은 언어일 수 있다는 기대감과 언어공부를 해볼까라는 마음이 들기까지 한다.

1년 만에 중국어 통역사가 된 비법을 보면서 관심을 갖고 언어공부를 하기에 나는 많은 시간을 갖고 있다는 생각에

그 시간들을 활용해 보겠다는 다짐을 하게된다.

언어를 배우는 다양한 방법들 중국어를 배우는데 몰입할 수 있게끔

이 책은 중국어를 배우는 다양한 방법들을 제시해준다.

그 중 중국노래나 드라마를 통해 언어능력을 향상시키는 방법이 눈길을 끈다.

학습서나 독해서를 파기보다는 실제로 몸으로 익히는 방법이 언어를 익히는데

제일 좋은 방법이라는 생각을 갖고있다보니 선택하게 되었다.

듣기 말하기 읽기 쓰기 순으로 하나씩 익숙해지는 것이 중요한데 노래나 드라마는

그 첫단계에 쉽게 다가갈 수 있는 방법이라고 여겨졌기 때문이다.

언어를 배운다는 것은 그 나라의 문화를 배우는 것이여서 쉽게 얻어지는게 아니라는 생각에

열심히 관심을 갖고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게한 책이였다.

저자가 책에 소개한 중국어를 배우는 다양한 접근방법은 저자가 경험을 토대로 얻은 노하우이기에

중국어를 배우고자 하는 다른 이들에게도 분명 도움이 되는 것들이 존재한다.

언어는 저자와 같이 열정과 노력을 통해 얻을 수 있는 무형의 선물과도 같은 것이라는 생각을 하게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사랑한 화학 이야기 - 화학자가 보는 일상의 화학 원리 내가 사랑한 과학 이야기 시리즈
사이토 가쓰히로 지음, 전화윤 옮김 / 청어람e(청어람미디어)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사랑한 화학 이야기

화학의 세계에서 살고 있다고 해도 무방한 지금 화학은 우리에게 학문으로서 다가와 있을 뿐이였다.

화학이 어려운 과목으로 인식하는 많은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어렵더라도 알고싶어하는 딸아이의 모습도 보게된다.

화학자를 꿈꾸는 아이에게 교과서속의 화학이 아닌 일상속의 화학의 모습을 느낄 수 있는 이야기를 담은 책으로 다양한 화학의 세계를 간접경험하게 하고픈 마음으로 찾게된 책이다.

과거엔 화학을 연금술에서 비롯된 학문으로 보고 있다는 것은 많은 옛이야기를 통해 느낄 수 있었다.

그의 시작으로 현대의 많은 화학제품들을 만들기까지 화학은 많은 발전을 거듭하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화학의 발전이 기대되는 분야이기도 하다.

우리 실생활에는 많은 화학적인 연구들과 그 성과물들이 우리의 삶을 풍요롭게 채우고 있다.

하지만 그 성과물들의 화학의 어떤 법칙에 의해 만들어졌는지 깊이 생각하지 않고 있지만 화학을 공부하고자 하는 아이에게는 관찰과 탐구의 시작점이기도 하다.

다양한 화학의 세계를 우리의 일상에 숨어 있는 화학, 우리의 기술을 키운 화학, 화학으로 알아보는 자연현상, 화학이 우리를 살렸다-의료생명환경, 원소를 알면 화학이 강해진다라는 총 5파트로 나뉘어서 설명해준다.

여러가지 설명들이 화학이 우리의 삶에 미치는 다양함에 새로움을 발견하고 궁금증을 자아낸다.

화학을 공부하고자 하는 학생들에게 권해주고 싶은 책이라는 생각이 들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진짜 공부법 - 상위 1%로 가는 가장 확실한 길
김홍석 지음 / 프리뷰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생의 본분은 공부라는 것을 고등학교에 진학하고나서야 혹은 고3이 되서야 느끼는 많은 학생들이

읽어야할 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저자가 학원에서 겪은 많은 경험들을 하나하나 읽어보면서

많은 학생들이 공부의 길로 들어서기 전에 방황하는 시간들과 고민하는 시간들을 겪었고,

결국엔 대학이라는 문앞에서 책상에 앉아야만하는 현실을 깨닫게 되면서

공부라는 목표를 향해 노력하는 모습들을 읽어보면서 반성의 시간을 갖게되고 더불어 자신을 다독이는 계기가 된다.

그동안 공부법이라고 했던 많은 방법들이 있지만 왜 항상 나에게는 적용되지 않는 걸까라는 의문이 들었다.

나는 절실하지 않았고 급하지도 않았고 남들과 경쟁하지도 않았다는 말이 맞는 것 같다.

대한민국의 학생으로 공부를 소홀히 대하고 있었다는 말이 맞을 것이다.

입시라는 경쟁체제에서 나의 마음은 옆에서 공부하는 친구일뿐 경쟁자로 생각하지 않는 생활을 하고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지금 [1% 진짜 공부법]을 읽었고 그를 통해 나의 공부법에 대한 각성의 계기가 됨을 느꼈다.

앞으로 8개월 공부하는 내내 이 책을 통해 다른 학생들의 어려움을 간접적으로 느끼고

 나의 공부에 디딤돌이 되어줄 이야기들을 통해 진정한 공부법을 찾아가는 시간을 갖게될 것이다.

공부를 하기로 맘을 먹었다면 이 책에 소개된 다양한 경험을 통해 자기자신을

뼈 속 깊이 뒤돌아보는 계기로 삼아야 함을 느낄 것이다.

공신들의 10개명을 보면서 혹한 문구도 있지만 정작 그 속을 들여다보면 어려운 실천사항들을 만나게 될 것이다.

저자가 소개한 진짜 공부법을 들여다 보면서 자신의 공부법을 다시 뒤돌아보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리저브드 플라워 - 일상을 아름답게 피우는 꽃에 꽂히다
이주희 지음 / 성안당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프리저브드 플라워



생생한 꽃을 보면 마음이 정화되는 듯한 기분을 느끼지만 시들어버린 꽃은 버리는 것도 일이라고 느껴졌습니다.

꽃은 생화아니면 드라이플라워정도로만 알고 있었는데 프리저브드 플라워라는 새로운 방법으로 꽃의 아름다움을 지켜낸 분야가 있다는 것을 이 책을 보면서 알게되었답니다. 프리저브드 플라워는 꽃이 가장 아름답게 피었을 때 특별한 공정을 거쳐 생화의 질감과 색감을 살려 오래 지속되고 시들지 않게 만든 꽃이다. 그것이 매력적이 플라워아트로 느껴지게 되었다.

책에 소개된 프리저브드 플라워에 위한 몇가지 기본준비기법이 있는데 화기베이스세팅법, 와이어기법, 플로랄테이핑 처리법, 블루밍기법, 리본처리법을 소개해준다. 기본을 알아야 다양한 응용을 할 수 있으리라.

다음은 프리저브드플라워를 이해하는 시간으로 색에 대한 이해와 배색을 통해 플라워에 대한 색감이해를 도와준다.

플라워샾에 가면 보이던 컬러풀한 안개꽃이 바로 프리저브드플라워였는데 그런 꽃들과 꽃다발을 만드는 방법들을 소개해준다.

꽃과  다양한 소품들을 결합한 프리저브드플라워 작품에 대한 만드는 방법들을 29가지정도를 설명해 주는데 기본재료와 색상과 만드는방법 팁들에 대해 각기 설명해 준다.

 

생활을 하다보면 집안에도 꽃이 많이 있어 화사한 기분을 느끼고 싶을 때가 많았답니다.
하지만 생화는 시들어버리면 치우기도 무척 번거롭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나이더군요.
오래도록 아름다운 색과 생동감을 간직한 꽃은 찾기 어렵다고 느껴졌는데
생화도 아닌 것이 생명감을 갖고 있는 드라이플라워를 보아왔느데
그모든 꽃들이 드라워플라워인줄 착각하고 있었다는 것을 책을 통해 느끼게 되었습니다.
꽃을 통해 집안분위기를 바꿀수 있는 새로운 방법 얻은 책이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상을 바꾼 화학 - 화학의 역사가 세상의 근원을 바꿨다! 세상을 바꾼 과학
원정현 지음 / 리베르스쿨 / 2018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원리를 들여다 보게 하는 책 [세상을 바꾼 화학]


화학을 좋아하면서 화학공부에 열을 올리는 요즘

화학관련 독후활동에 필요한 책을 찾던 도중 읽게된 책이다.

많은 과학책들은 과학자중심의 위인전과 같은 이야기들이라

단편적인 내용들을 많이 접해야 하는 노력이 많이 필요한 책들이 많았다.

하지만 이 책은 과학의 분야중 한가지 목표로 발전한 과정을 설명해 주는 것이

전반적이 과학의 이해를 높여주기 위한 설명들이라는 점에 다른 책들과는 다르다.


가령 화학을 배우는 이들이라면 무조건 외워야 하는 주기율표를 들 수 있다.

주기율표는 시험으로 무조건적으로 알아야 하는 표인데

 이 책에서는 주기율표가 완성되기까지의 전 과정을 설명해준다.

원소들의 이름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에 대한 과정도 알 수 있는데

그림으로 표현한 원소에서 글자로 표기되기까지의 원소들의 이야기와

주기율표를 완성하기까지 많은 과학자들의 노력과 처음의 주기율표가 완성되고

빈칸으로 시작된 원소들이 차츰 채워져 나가면서 화학의 발전을 알 수 있게 한다.

주기율표 하나가 만들어지기까지 많은 이야기들이 과학사에 존재해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외에도 물질이론과 원소, 실험과 근대 화학, 연소와 기체, 분자구조에 관한

많은 과학자들의 호기심과 연구과정들과 변화에 대해 포괄적인 이야기들을 알려주는 책이다.


세상을 변화시킨 화학에 대한 많은 이야기가 담겨져 있어 화학관련 권장도서로 추천하고픈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