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에 올려질 뮤지컬 <펀홈>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 벡델의 그래픽노블을 첨으로 손에 잡아 보았다.
비극적 관계이자 억압하는 존재로서 아버지를 그리면서도 작가는 그에 대한 애정과 깊은 존중을 끊임없이 표현한다. 수면 아래로 말이다. 밑줄친 장면이 대표적이다. 아빠와 스킨쉽을 하고 싶어 혼자 어색하게 입술을 내미는 자식이라니.. 얼마나 애처롭고 사랑스러운지..
요즘 나의 경우를 포함하여 부모-자녀가 가진 이중적, 모순적이며 치명적인 관계에 대해 생각하는 일이 많다. 한국의 가부장제-정상가족 강요문화 때문에 한동안 가족의 지배력을 무시하려고 노력하였으나 벗어나기 힘들다는 것, 외면하기 보다 깊이 들여다 봐야 한다는 것을 경험적으로 깨닫고 있다.
펀홈 너무 생각할거리와 재밌는 장면이 많아 아껴서 읽는 중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름 아닌 사랑과 자유
김하나 외 지음 / 문학동네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몇일전 밤에 외곽도로를 달리는데 인도도 갓길도 없는 차도를 따라 위험하게 홀로 걷는 하얀 진도개 잡종류의 개를 보았다. 목줄도 없었으므로 주변 공사판(버려진 잡초 무성했던 땅을 개간해서 아파트 공사 중이다)을 떠도는 들개같아 보였다. 그 개는 걷다가 생각난듯 뒤돌아 보았고 내 차의 헤드라이트를 바라 보았다. 불빛속에 그 애는 자신없고 피곤하고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집에 와서도 그 표정과 모습이 뇌리를 떠나지 않았다. 그 밤에 로드킬을 당하진 않았을까? 차도를 따라 가서 안전한 곳에 정착했을까? 밥은 잘 먹고 다닐까?

작가들의 반려동물에 대한 다양한 에세이를 모은 이 책은 읽다가 자꾸 울컥울컥해서 한번에 다 볼수가 없다. 한 작가씩 나눠서 읽는데 오늘 읽은 부분에서 그 길가를 걷던 그 녀석이 다시 떠오른다. 유기동물 없는 세상이 얼른 왔으면 좋겠다. 그걸 위해 내가 뭔가를 실천해야 하는데 그럴 여유가 없는 삶이 너무 싫다! 나도 여유를 갖자! 반려동물들을 위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선량한 차별주의자
김지혜 지음 / 창비 / 2019년 7월
평점 :
품절


입시경쟁과 재산-승진-사회적 명성 경쟁 등 우리 사회는 수많은 경쟁 속에 놓여있다. 이것을 뒷받침하는 가장 큰 가치관이 능력주의이다. 능력있는자가 이긴다는 관념인데, 사실 그 안에 수많은 오류와 차별적 요소가 있음에도 쉅게 이것이 묵과되고 능력으로만 모든 걸 덮어버린다. 입시제도의 근본적인 문제도 여기에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정치철학 예일대학 최고의 명강의 오픈예일코스
스티븐 스미스 지음, 오숙은 옮김 / 문학동네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떤 사상이나 철학은 모두 그것이 탄생한 시대와 공간의 산물이다. 그러므로 절대적으로 선이거나 정의라고 규정할수 있는 사상은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름 아닌 사랑과 자유
김하나 외 지음 / 문학동네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읽는 순간 순간 계속 울컥한다. 반려동물이 우리에게 얼마나 큰 존재와 사랑인지, 그들에게 얼마나 사랑을 많이 받았는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